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오피니언
       
[ 김준수 바른말 ] 절체절명 絶體絶命
절체절명 絶體絶命 : O / 절대절명 絶對絶命 : ×
2018년 02월 09일 (금) 10:24:58 김준수 목사 webmaster@amennews.com

김준수 목사 / 밝은세상교회 담임, 카리스바이블아카데미 대표

   
▲ 김준수 목사

‘절체절명’(絶體絶命)은 문자적으로는 ‘몸(體)이 잘라지고 목숨(命)이 끊어진다(絶)’ 사자성어로, 막다른 궁지에 몰려 도저히 살아날 가망이 없는 긴박한 처지에 몰려있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본디 ‘절체절명’이란 사자성어는 중국의 구성점(九星占)에서온 말로, 참혹하게 몸이 잘려 목숨이 끊어지는 것과는 별로 상관이 없다.

구성점(九星占)은 당나라 때 아홉 개의 별들로써 운세를 예측하는 점술인데, ‘절체’와 ‘절명’은 이 점술에서 말하는 흉성(凶星)의 이름으로 점괘에서 이 별들은 운이 다해 멸절함을 뜻한다고 한다. 이처럼 무시무시한 용어인데도 일상생활에서 이 말은 빈번히 쓰인다.

지난 1998년 우리나라가 IMF 위기사태를 맞았을 때 매스컴이나 국민들은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국가의 장래를 크게 걱정했다. 이 말을 가지고 문학적인 문장을 만들기를 원한다면,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도 그는 한 줄기 희망의 빛을 바라보았다”라고 쓰면 무난하다.

그런데 ‘절체절명’(絶體絶命)을 ‘절대절명’으로 말하는 사람들이 열에 아홉은 되는 것 같다. 이것은 절체절명이 내뿜는 급박하고 강렬한 어감이 ‘절대’(絶對)를 연상시키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그리하여 ‘절대’(絶對)는 자연스럽게 ‘절명’(絶命)과 결합해 ‘절대절명’(絶對絶命)으로 둔갑해버려도 전혀 께름칙하지 않은 것이다.

‘절대’(絶對)는 상대하여 비교할 만한 것이 없음을 나타낸다. 흔히 ‘절대 권력’, ‘절대 진리’, ‘절대 평가’라고 말할 때는 그러한 가치와 비교할 만한 상대가 없다는 것을 뜻한다. 철학에서 기독교의 하나님을 ‘절대자’(絶對者) ‘절대 타자’(絶對 他者)라고 부르는 것은 초월적 신(神 )으로 오로지 한 분이라는 전제하에 부르는 말이다. 그러나 ‘절대’는 ‘절체’와 엄연히 다르다. ‘絶對絶命’(절대절명)이란 말은 사전에는 눈 씻고 찾아봐도 없는 말이라는 것을 이참에 알면 좋겠다.

   
▲ ⓒpixabay.com / SarahRichterArt / boot-2435056_640

‘절체’(絶體)를 ‘절대’(絶對)로 착각하는 것처럼, 한자어를 바로 알지 못하고 감(感)으로 자기 류의 한자어를 만드는 사례는 비일비재(非一非再)하다. 매우 친밀한 관계를 비유하는 ‘밀월’이란 낱말만 해도 그렇다. 고등교육을 받은 성인들 가운데서도 ‘밀월’을 한자로 써보라고 하면 열 명 중 일곱 명은 제대로 쓰지 못할 것이다. 스스로 생각하기에 옳게 썼다고 자신을 하더라도 그중 절반은 ‘밀월’(密月)이라고 않을까 싶다. 이렇게 써버리면 꿀과 같이 달콤하고 정열적인 ‘허니문’이 은밀한 여행이란 뜻이 되어 남녀 간에 무슨 떳떳치 못한 비밀스러운 여행길에 오르지 않나 하는 말로 둔갑해버리는 것이다.

‘밀월’의 올바른 한자어 표기는 ‘蜜月’이다. 이 말은 벌꿀을 뜻하는 ‘蜜’(밀)과 달을 뜻하는 ‘月’(월)이 조합해서 된 단어로, 보통 신혼여행을 가리킨다. 신혼여행을 영어로는 ‘honey moon’(허니문)이라고 하는데, 이 말 안에는 ‘여행’이란 뜻은 없지만 영어권에서는 신혼여행을 뜻하는 말로 굳어졌다. 신혼여행을 서양 사람들이 ‘허니문’이라고 부르는 것은 젊은 남녀가 결혼을 해 벌꿀주를 많이 먹으면 원기를 북돋아 아이들을 많이 낳는다는 스칸디나비아의 풍속에서 유래(由來)되었다.

“하객 여러분, 이제 영부인께서 인사를 올리시겠습니다.”라고 할 때의 ‘영부인’도 ‘令婦人’이 아니라 ‘令夫人’이다. ‘夫人’은 남의 아내를 높여 부르는 말이고, ‘婦人’은 평범한 가정주부를 가리키는 말이기에 구분할 줄 알아야 한다. 조선조 때는 정 ․ 종 이품 이상의 문무관(文武官)의 아내에게는 ‘정부인’(貞夫人)이라 는 봉작(封爵)을 내려 널리 공경을 받게 하였는데, 이 정부인(貞夫人)이 오늘날로 말하면 영부인(令夫人)에 해당된다. 이 ‘영부인’(令夫人)을 ‘領婦人’(영부인)과 혼동해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領婦人’은 대통령의 아내이기 때문이다. 장관이 애로사항이 있어 대통령의 아내에게 호소하려고 편지에 ‘존경하는 令婦人님께’라고 한다면 그야말로 큰 일이다. 대통령의 아내를 영어로는 ‘first lady’라고 한다. 빌딩에서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신사가 엘리베이터가 도착했을 때 중년의 여자에게 오른 손을 내밀며 목소리도 점잖게 “First lady.”라고 말하면 신사의 체면을 완전히 구기고 만다. 우아한 여자는 속으로 ‘Llady first’를 생각하며 낄낄 웃을 테니까 말이다.

 

성경에는 절체절명의 순간이나 상황을 알려주는 장면들이 많다. 이를테면 형 에서에게 죽임을 당할 것 같은 야곱이 얍복 나루터에서 목숨 걸고 간절히 기도하는 장면이라든가, 이집트를 탈출한 이스라엘 민족이 앞은 출렁이는 홍해 바다요 뒤는 뽀얀 먼지를 일으키며 추격해 오는 피라오의 병거와 군사들을 두고 우왕좌왕하는 장면 등이다. 유다 왕 여호사밧이 자기의 군대보다 몇 배나 강한 이민족의 침략 앞에서 하나님께 “우리 하나님이여 그들을 징벌하지 아니하시나이까 우리를 치러오는 이 큰 무리를 우리가 대적할 능력이 없고 어떻게 할 줄도 알지 못하옵고 오직 주만 바라보나이다.”라며 기도하는 장면에서 성경의 독자들은 절체절명의 위기감을 공유하는 것이다.

신약성경에서 절체절명의 위기상황의 백미(白眉)라면, 바울을 싣고 로마로 압송하던 배가 유라굴로 광풍을 만나 그 배에 탄 사람들이 모두 수장될 뻔했던 장면이다. 거센 광풍으로 바다 한 가운데서 실오라기 구원의 여망마저 없는 상태에서 사투를 벌인 이 장면은 손에 땀이 날 만큼 얼마나 아찔한지 사도행전 기자는 이 내용을 한 장을 할애하여 기사를 실었다.

‘절체절명’이란 말은 성경에 나타날 리 만무하다. 그러나 인간의 힘으로는 도무지 어떻게 해 볼 수 없는 한계 상황을 나타내는 이 긴박하고 절박한 어감은 성경 곳곳에서 숨을 쉬고 있다. 그래서 교회 안에서 행해지는 설교나 강연 나눔을 할 때 이 말을 적절히 구사한다면, 쌍방 커뮤니케이션 분위기는 영화 장면과 같이 더한층 긴장감과 생동감이 넘치게 될 것이다.

[ <바른말의 품격-한자편>(도서출판 밀알서원), pp. 34-37 ]

김준수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법원 “박노철, 서울교회 대표자
“교회, 진리의 말씀을 듣고 믿고
성락교회 부천예배당… 김기동 측이
성경신학회 논문발표… 야고보서 주
“명성교회, 세습 이후 빈자리 늘
[ 고광종 목사 설교 ] 이단의
서울교회와 박노철 관련 ‘9.11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청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