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이단&이슈 > 장재형(크리스천투데이 설립자)
       
장재형, <뉴스위크>의 소유주인 <조나단 데이비스>는 장 씨를 떠났고(탈퇴), WEA은 장 씨를 퇴출시켰다
2023년 08월 01일 (화) 10:27:11 최삼경 목사 sam5566@amennews.com

위의 사실들에 대하여, 장재형 씨가 세우고 그를 옹호하기 위하여 존재하는 <크리스천 투데이>와 자매 언론들은 무슨 변명을 하고, 장 씨를 옹호한 한기총과 한교연과, WEA와 교류하고 있는 합동 측은 어떤 반응을 보일지 모를 일이다
 

최삼경 목사 / <빛과소금교회> 원로목사, 본지 편집인

   
▲ 최삼경 목사


  서론: 최근 미주 뉴스위크(Newsweek) 지의 기사들을 보고

오랫동안 미국언론 <뉴스위크>(Newsweek) 지에 장재형(David JANG, 크리스찬투데이 및 미국 올리벳 대학 및 종파 설립자) 씨에 대한 폭로 기사가 나왔다. 그러던 중 최근 다음 두 기사를 보고 필자가 본 기사를 쓰게 된다.

1) https://www.newsweek.com/newsweek-shareholders-end-legal-dispute-co-owner-davis-leaves-olivet-sect-1810029 (Newsweek Shareholders End Legal Dispute, Co-owner Davis Leaves Olivet Sect)

2) https://www.newsweek.com/world-evangelical-body-cuts-ties-david-jangs-embattled-olivet-sect-1814127  (World Evangelical Body Cuts Ties with David Jang's Embattled Olivet Sect)

 

본론 : <뉴스위크지>(Newsweek)의 소유자인 <조나단 데이비스>(Johnathan Davis)는 장재형 씨를 떠났고, WEA(세계복음주의연맹)는 장재형 씨를 퇴출시켰다.
 

1. 왜 뉴스위크지의 <조나단 데이비드>(Johnathan David)는 장재형 씨를 떠났는가?

   
▲ 장재형 씨

먼저, <뉴스위크> 지의 소유자인 <조나단 데이비스>(Johnathan Davis)는 올리벳 커뮤니티(Olivet community) 즉 장재형(David JANG) 종파를 떠났다고 발표했다. 왜 그랬을까? 위 글에서 선명하게 그 이유를 밝히고 있지는 않지만 몇 가지로 요약된다.

먼저 비즈니스 문제로 인한 법적 소송관계가 첫 번째 원인으로 보인다. 나아가 그보다 장재형 측 유관 단체들의 벌금형 선고와 그리고 이어지는 노동 착취 등의 불법과 그리고 장재형 씨의 이단 문제와 무관하지 않다.

지난 6월 29일에, 뉴스위크지는 오랫동안 얽힌 소송 문제가 다 끝나 장재형 씨가 설립한 올리벳 커뮤니티(Olivet community)를 떠났다고 발표하였다. 그동안 데브 프라가드와 조나단 데이비스, 두 명의 공동 대표가 대결하였는데, 두 사람이 다 올리벳을 떠나면서 소송도 마무리됐다는 것이다.

그리고 본지가 앞서 밝혔던, 장재형 측 단체들의 대출금(한화 420억) 유용으로 인한 혐의들과, 저들에게 부과된 125만 달러(한화 16억 정도)라는 천문학적 벌금형을 받은 것 등의 사건과 무관하지 않다고 본다. 그리고 끊임없이 한국, 홍콩, 중국, 미국 등에서 일어나는 장재형 재림주 의혹과 내부자들의 노동 착취 등의 집단 폭로 때문일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본다. 올리벳 커뮤니티가 컬트(cult) 집단인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라고 하였다. 6월 29일 발표된<뉴스위크>지에서 조나단 데이비스는 “나의 가족은 2022년 11월 올리벳 커뮤니티와 관계를 끊었다”라고 하였다.
http://www.ame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7385
http://www.amen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9367

뉴스앤조이(newsnjoy)는 이 사실을 이렇게 서술하였다.

장재형 씨 최측근이었던 조너선 데이비스가 갑자기 왜 올리벳을 탈퇴했는지 그 이유는 공식적으로 나오지 않았다. 데이비스 가족의 사정을 잘 아는 복수의 미국 관계자는 7월 1일 <뉴스앤조이>에 "(데이비스 가족은) 올리벳 커뮤니티가 컬트 집단이라는 걸 깨닫고 한밤중에 그곳을 빠져나왔다(They realized it’s a cult. So they ran away middle of the night)"고 전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데이비스 부부가 새벽 2시에 나왔고, 그들이 올리벳을 ‘감옥’(prison)으로 표현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은 조너선 데이비스에게 직접 확인했다고 했다.
https://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305510
 

   
▲ 학생 노동 착취로 미국 국토안보부의 수사를 받은 올리벳대 리버사이드캠퍼스(올리벳대학교) https://www.olivetuniversity.edu/

2. 최근 충격적인 뉴스가 하나 더 나왔는데, WEA(세계복음주의연맹)가 장재형 씨를 퇴출시켰다는 점이다.

그동안 WEA(World Evangelical Alliance, 세계복음주의연맹)는 장재형 소유의 뉴욕 건물을 본부로 사용해왔다. 무려 175년 역사를 가지고 있고, ‘전 세계 60억 명의 기독교인을 대표한다’고 자처하는 WEA는 장재형 씨로 미국 주류 기독교인들은 물론 한국의 기독교, 특히 연합단체들에게 그를 의심하지 않고 신뢰하도록 공헌을 해왔다. 장재형 씨는 WEA를 힘입어 지난 이십 년 동안 올리벳 대학교를 미국의 여섯 개 주 이상으로 확장시켰고, 올리벳 총회를 160개국 이상에 회원이 있는 글로벌 교단으로 탈바꿈시키는 데 힘을 얻었다.

그러던 중 갑자기 2018년에, WEA는 본부를 장재형의 뉴욕 건물을 떠나 시카고로 옮겼는데 WEA(세계복음주의연맹)는 그 이유를 선명하게 밝히지는 않았다. 그러다가 최근 WEA는 데이비드 장(David Jang, 장재형)의 올리벳 종파와의 관계를 단절했다고 한 것이다. 지난 6월에 WEA 웹사이트에서 올리벳 총회와 올리벳 대학에 대한 기사를 모두 삭제했고, 사용하던 뉴욕 올리벳 대학의 이전 캠퍼스에서 사무실도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역시 두 가지 이유로 보인다. 하나는 일련의 범법 행위 때문들이다. 2022년에 뉴욕주 교육국은 뉴욕 올리벳 대학교의 운영을 중단시켰다. 맨해튼 지방 검사가 제기한 자금 세탁 조사 혐의 때문이다. 그리고 캘리포니아주의 법무부장관은 역시 장재형 씨(David Jang)의 올리벳 대학교(Olivet University)를 폐쇄하기 위한 행정 조치를 취했다. 2021년에는 올리벳 캠퍼스 안에서 이루어지는 자금 세탁, 비자 사기 및 노동착취와 인신매매의 혐의로 인하여 캠퍼스에 경찰이 급습하는 상황까지 벌어진 것이다.

일련의 범법행위들이 WEA가 장재형을 퇴출시킨 이유라고 본다. 따라서 작년에 <미국 복음주의 전국 연합회>(National Association of Evangelicals in America) 역시 올리벳을 일시 중단시켰고, 교회는 지난 5월에 올리벳을 탈퇴하였다. 작년에 올리벳 대학교의 유일한 인증기관인 <고등성서교육협회>(Association for Biblical Higher Education) 마저 올리벳의 재정 문제나 윤리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것이 입증될 때까지 그 신분을 검토하기로 하였다.
 

결론: 그동안 장재형 씨와 관계를 맺어 그를 도와준 한기총, 한교연, 그리고 합동 측까지도 이 문제에 대하여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다.

이제라도 뉴스위크나 WEA가 장재형 씨와 단절하는 것은 고마운 일이지만 그동안 자신들이 장재형 씨를 돕게 된 것을 반성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오랫동안 홍콩 교회와 본지가 그토록 장 씨에 대한 비리와 재림주 이단성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을 옹호해온 한기총과 한교연 그리고 WEA과 교류하며 이 단체를 떠나지 않으려고 온갖 노력을 다한 합동 교단의 입장이 무엇일지 지켜보아야 할 것이다.

최삼경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교회와신앙> 후원 회원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행 607301-01-412365 (예금주 교회와신앙)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검찰, 김기동 아들 김성현 목사
기억함의 사명을 실천하는 이성만
기독교의 주일은 천주교에서 나왔는
콘스탄틴의 일요일 휴업령
인생은 기다림이다
소그룹 채플이 기독사학 지속 가능
종교개혁을 이야기와 그림으로 드러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