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교계·선교 > 해외통신
       
성 소피아, 모스크 전환 이후 첫 이슬람 기도회
에르도안 대통령 비롯 약 35만 이슬람 신자 참석
2020년 07월 29일 (수) 14:08:53 이우정 기자 webmaster@amennews.com

<교회와신앙> 이우정 기자】  지난 7월 24일(현지시각),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로 전환된 성 소피아에서 첫 이슬람 기도회가 열렸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Recep Tayyip Erdoğan) 터키 대통령은 성 소피아의 문을 다시 열기 전, “성 소피아 그랜드 모스크(The Hagia Sophia Grand Mosque)”라고 적힌 새 명판을 공개했다.

   
▲ 성 소피아에서 열린 기도회에서 쿠란을 낭독하는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출처 터키 뉴스 채널 TRT World)

에르도안 대통령의 이슬람 경전 쿠란 낭독으로 시작된 기도회에는 성 소피아 성당 외부에서 참석한 인원을 포함해 약 35만 명의 이슬람 신자가 참여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이 쿠란을 낭독하는 모습은 대형 스크린과 스피커를 통해 성 소피아 외부에 생중계되었다.

알리 에르바스(Ali Erbaş) 터키 종교청장은 “오늘은 이슬람 신자들이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기도하고 복종으로 무릎 꿇고 감사로 엎드리는 날”이라고 말하며 앞으로 이슬람 신자들이 성 소피아에서 기도할 권리를 박탈당하는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성 소피아 내부에는 이슬람 사원을 상징하는 문양이 설치되었고 이슬람 기도회 동안 성 소피아 내 기독교 관련 그림과 모자이크는 모두 천으로 가려졌다.

   
▲ 성 소피아 성당

기도회 참석 후 에르도안 대통령은 동로마 제국의 영토였던 콘스탄티노플(현재 이스탄불)을 정복하고 성 소피아 성당을 이슬람 사원으로 개조시킨 오스만 제국의 술탄 메흐메트 2세의 묘소를 참배했다.

많은 이슬람 신자들이 86년 만에 열린 이슬람 기도회를 기념하며 기쁨의 탄성을 질렀지만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은 큰 슬픔에 잠겼다.

이에로니모스 2세(Ieronymos II) 그리스정교회 총대주교는 성 소피아 성당을 모스크로 전환한 결정을 가리켜 “불경건하며 모독적인 행위”라고 비판하며 “오늘(7월 24일)은 전 세계 기독교인에게 비탄을 불러일으키는 날이다”라고 밝혔다.

성 소피아 성당은 비잔틴 예술 최고의 건축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으며 연간 400만 여행객의 발길이 이어지는 곳이다. 성 소피아 성당은 오스만 제국의 술탄 메흐메트 2세에 의해 이슬람 사원으로 개조되었으나 1934년 터키 공화국의 초대 대통령이었던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Mustafa Kemal Atatürk)가 박물관으로 변경한 후 박물관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얼마 전 에르도안 대통령과 집권당인 정의개발당(AKP)이 성 소피아 성당을 박물관으로 개조한 아타튀르크의 결정을 취소해달라고 터키 최종법원에 요청했고 이에 법원이 해당 결정을 무효화하는 판결을 내린 바 있다.

터키 정부는 성 소피아를 관광객에게 개방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하루 다섯 차례 이슬람 신자의 기도 시간에는 이슬람 신자만 성 소피아 내부에 입장할 수 있다는 방침에 따라 관광객의 성 소피아 방문 가능 시간은 이전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한기총 “전광훈 목사 이단성 농후
이만희 교주, 오늘(8/1) 새벽
이만희 신천지 교주, 과연 구속될
이만희 교주 구속, 신천지 조직은
신천지 피해호소와 전능신교 진단과
특별 기고/ 전광훈 목사를 한국교
소위 ‘가정교회’ 신봉자들의 잘못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