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교계·선교
       
<기독교 강요> 라틴어 직역본 최초 출간
문병호 교수(총신 신대원) 10년 번역 완간
2020년 07월 10일 (금) 15:27:01 장운철 기자 kofkings@hanmail.net

라틴어 원문에 충실한 직역 번역
정통신학 바탕의 문맥을 살려서
5,200여 개의 풍부한 각주 제공

<교회와신앙> 장운철 기자】   “라틴어에서 한국어로 직접 번역한 <기독교 강요>가 드디어 나왔습니다. 2011년부터 번역 작업을 시작해 약 10년이 걸렸습니다. 번역하면서 혼자 ‘아멘’ 그리고 ‘할렐루야’를 수 없이 외치며 은혜 받고 즐거워했습니다. 칼빈은 당대 목회자이자, 신학자 그리고 변증가로서 최고의 실력자였습니다. 16세기 논쟁에서 칼빈을 빼놓고 말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제 그의 신학을 제대로 전할 수 있어서 감사할 뿐입니다.”

   
문병호 교수가 기독교 강요를 들고 있다

문병호 교수(총신 신대원)는 이번에 출간된 <기독교 강요>(존 칼빈, 문병호 역, 생명의말씀사, 2020년, 전 4권 세트)만큼은 적극적으로 홍보를 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책의 저자인 칼빈을 그리고 그의 사상을 제대로 소개할 수 있는 기회가 왔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판단이다.

“그동안 칼빈의 <기독교 강요>가 없었던 것은 아니었죠. 그러나 그 책들은 영문에서 번역한 것들입니다. 라틴어 원문과 차이가 나는 번역들이 다소 있었죠. 또한 각 절의 제목들은 번역자가 임의로 붙인 것들인데 신학적으로 썩 어울리지 않는 것들이 많았습니다. 아쉬움이 많았죠.”

문 교수는 이번에 출간된 라틴어 직역 <기독교 강요>의 특징을 크게 3가지로 언급했다.

첫 번째는 라틴어 원문을 있는 그대로 살리기 위해 충실히 자구적으로 번역했다는 점이다. 현대인이 이해하기 쉬운 ‘의역’을 하지 않았다는 말이다. 다소 어려운 부분도 있을 수 있지만 저자 칼빈의 생각을 그대로 전달하려고 노력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의역이 아닌 직역이지만, 몇 번 읽어보면 결국은 이해가 되게 됩니다. 오히려 보다 깊이 있는 칼빈 선생의 숨결을 맛 볼 수 있는 장점이 있지요.”

두 번째는 문맥을 살리는 신학적인 번역이다. 그동안 영문으로 번역된 <기독교 강요>는 번역자가 정통적인 신학자가 아니었다. 대부분 자유주의 신학자들 손에서 번역된 게 많았다. 기독론, 삼위일체론 등 정통적인 신학을 바탕 아래 번역을 했기 때문에 칼빈 신학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라고 했다.

“칼빈은 장(chapter)에만 제목을 붙여 놓았습니다. 각 절(section)에는 제목이 없지요. 이것은 번역자의 몫입니다. 저는 정통신학자의 입장에서 절에 제목을 붙이는 것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각 절의 제목만 보고도 무슨 내용인지 어렵지 않게 파악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세 번째는 읽는 이의 이해를 높이기 위해 풍부한 각주가 달렸다는 점이다. 5,200여 항목의 각주가 달렸다. 각종 인용문의 출처를 밝혔으며 신학적 이해와 통찰이 필요할 경우 해설과 함께 관련 저술도 소개를 했다는 점이다.

   
▲ 이번에 출간된 <기독교 강요>는 총 4권으로 구성되었다. 칼빈의 마지막 수정 증보판인 1599년 출간된 4권의 최종판을 라틴어에서 직접 한국어로 번역한 최초의 <기독교 강요> 한국어 판이다.

“이번 <기독교 강요>를 번역해야겠다고 마음 먹은 동기는 이렇습니다. 칼빈 당대에도 외곡된 지식들이 참 많았습니다. 오늘날에는 복음으로 포장된 윤리가 참 많이 유행하는 것 같습니다. 설교를 듣고 성경공부를 하고 나면 복음이 남는 게 아니라 윤리만 남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이제는 삶이다’라는 식으로 말이죠. 기독교는 ‘가르침’과 ‘선포’가 중심이 되어야 합니다. 보여지는 예배보다는 듣는 예배가 앞서야 합니다. 그런 점에서 오늘날에도 <기독교 강요>는 그대로 필요하다고 여겼습니다.”

문 교수는 <기독교 강요>의 활용 방법에 대해 목회자들에게는 새벽예배 때 한 절씩 다루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 약 5년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평신도들에게는 처음부터 읽는 것보다는 관심있는 주제별로 찾아서 읽어도 좋겠다고 말했다.

“<기독교 강요>에는 기독교 교리 전체가 들어있습니다. 119개의 주제로 구성되어 있지요. 예전에는 생각 못했었던 것인데, 유튜브로 이 내용을 제작할 마음도 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이 기독교 강요를 통해 전달된다는 데 제가 안 할 이유가 무엇이 있겠습니까?”

문 교수는 “<기독교 강요>는 어려운 책이 아닙니다”라며 “그러나 결코 가벼운 책도 아닙니다”라고 언급했다. 누구나 읽고 기독교의 진리를 발견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장운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한기총 “전광훈 목사 이단성 농후
이만희 교주, 오늘(8/1) 새벽
이만희 신천지 교주, 과연 구속될
이만희 교주 구속, 신천지 조직은
신천지 피해호소와 전능신교 진단과
특별 기고/ 전광훈 목사를 한국교
소위 ‘가정교회’ 신봉자들의 잘못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