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교계·선교 > 해외통신
       
환자 위해 기도해도 "오케이"
영국 신자 의사, 실직 위기 벗어나
2019년 12월 18일 (수) 17:12:16 김정언 기자 skm01_@daum.net

<교회와신앙> 김정언 기자】  환자를 돕기 위해 기도해주었다는 ‘죄’로 무려 3개월간 조사를 받은 영국 크리스천 의사에게 아무 잘못이 없다는 판정이 내려졌다.

   
▲ 신앙으로 진료하는 스코트 박사

런던 동쪽 마게이트 마을의 베데스다의료센터에서 일해온 리처드 스코트(59) 박사는 "(우울증, 초조감, 중독증 등으로) 매우 취약한" 한 환자를 위해 기도해 주었으나, 환자는 이를 "불편하게 느껴" 전국세속인협회(NSS)에 신고를 했다.

NSS의 투서에 의해 문제시된 스코트는 의사들을 감독하고 면허를 내주는 총의료평의회(GMC)와 국립보건서비스(NHS)로부터 장기간 조사를 받았다. 자칫 면허와 의사직을 앗길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스코트는 "그들은 호전적인 세속주의에 아부를 하는 쪽이다"며 "그들에게 공중안전이란, 돌연 빅 케이스로 고개를 돌리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NSS는 분명 나를 좋아하지 않기 때문에 내 직장을 뺏으려고 내게 총구를 겨눈 것이다"며 "그들은 나를 무책임하고 위험한 인사로 몰아가는 셈인데, 나도 그들이 그렇다고 말하고 싶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조사를 끝낸 GMC는 "스코트 박사의 진료를 받은 그 어느 환자로부터도 이런 불평 신고가 없었다"며 의혹을 풀었다.

세속인협회는 한 익명의 사람이 신고하는 형식으로 해당 의사가 "고도로 취약한 환자"에게 자신의 신앙을 표출했다고 고발했다. 그러나 평의회측은 "스코트 박사가 잠정적으로 취약한 환자들에게 자신의 종교신앙을 강조한 흔적이 없다"고 결론을 내렸다. 더 나아가 스코트는 환자가 거부하는 정황 또는 그런 토론을 반기지 않는다고 표시함에도 불구하고 "신앙을 논한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기독교법률센터(CLC)의 지원을 받은 스코트는 세속인협회가 나만 겨냥한 것이 아니라 영국 전역의 크리스천 전문인들이 직장에서 자기 신앙을 나눌 자유를 앗기 위해 기회를 노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설픈 불평의 결과로 나와 내 가족을 통째로 위기에 빠뜨릴 필요가 전혀 없었다"며 "하지만 이번 일의 결과로 비슷한 어려움을 겪을 크리스천 의료인들이 같은 경험을 거칠 필요가 없게 됐음을 의미해준다"고 자평했다.

스코트를 도운 앤드리어 윌리엄스 CLC 사무총장은 GMC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이번 케이스의 결과로 우리나라의 크리스천 의사들과 전문인들이 직장에서 자신의 신앙을 나누면서 자기 직업을 잃을 두려움 없이 나눌지에 대한 분명한 가이던스를 주었다"고 평가했다.

스코트가 언론 등의 조명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1년 영국 유명 언론 텔리그래프가 사설을 통해 스코트를 방어한 적이 있다. 사설의 핵심 내용은 다음과 같았다.

"아무도 그(스코트)가 그 누구에게 종교를 강요했다거나, 신앙 탓에 자신의 의료 능력을 제한했다고 주장하지 않는다. 기독교신앙은 우리나라 역사와 전통의 핵심이다. 그 유산은 어디서나 발견할 수 있다. 오늘날은 누군가가 권력과 책임을 지닌 입장에서 기독교 신자가 돼야한다는 법은 없다. 그러나 우리는 믿음의 고백이 강한 '실격' 조건이 된다는 경종의 상황으로 치닫는 시대에 살고 있다."

김정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코로나 직격탄, 예배 및 주중 모
김기동 씨가 1100억 교회 헌납
코로나19, 예배까지 멈추게 했다
코로나19 급속 확산, 신천지 모
예장통합 여수노회 부노회장 자격시
신천지, 코로나19 발원지 중국
전광훈 집회발언, 한국교회는 주의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