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교계·선교 > 해외통신
       
사제 수녀들 성비행 보고 의무화
로마교황청 새 법 마련 발표
2019년 05월 14일 (화) 14:38:58 김정언 기자 skm01_@daum.net

<교회와신앙> 김정언 기자】  앞으로 모든 천주교 사제들과 수녀들은 성직자의 성비리 사실과 또 그런 사실을 은폐하는 상급/고위 사목자들을 무조건 신고해야 한다. 바티칸 당국이 발표한 새 법령에 따라서이다.

이는 최근까지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난 세계 각국의 사제 성비행 관련 고발 건에 대처하려고 내놓은 로마 교황청의 고육책으로 보인다. 성비리 폭로 및 고발 건은 특히 근래 '#미투'운동에 의해 심화돼왔다.

   
로마 교황청의 고위 인사이면서 자기 교구 미성년자 2명을 성폭행한 뒤 6년형을 받은 조지 펠 호주 추기경

프란체스코 1세 교황은 지난 9일 전 세계의 약41만 5000 사제와 66만 수녀들에게 성비리 건을 의무적으로 보고하게 하는 법령을 골자로 하는 새 법을 발표했다. 이 법은 사제나 수녀가 미성년 신도 상대의 성적인 유린/착취 행위, 성인 상대의 성비행, 아동 포르노 소지 등의 행위를 저질렀거나, 그런 범죄 건들을 상급자가 은폐했음을 발견했거나 그렇게 믿을 만한 동기와 근거를 확보했을 경우, 가톨릭 당국에 알리도록 규정하고 있다.

단 고백성사를 통해 알게 된 의혹은 신고에 해당되지 않는다. 또한 사건을 해당국 경찰에 신고할 의무도 없다. 새 법엔 고발자를 보호해주는 관련 조항도 포함됐다. 또한 신고 대상이 주교나 추기경 또는 기타 고위층일 경우의 초동수사 착수 절차의 개요가 법에 포함됐고, 지구촌의 각 대교구가 비밀리에 자체 소송을 진행시킬 제도를 계발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로마 가톨릭교회 고위당국은 근래 미국과 호주, 프랑스와 칠레, 일본 등 곳곳에서 줄줄이 연발해온 사제 또는 수녀들의 성 비행으로부터 신도들과 수녀 등을 "지켜주지 못하고 있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미국의 경우 미성년자들과 성인 신학생들을 성적으로 유린한 혐의를 받은 사상 최고위직자인 티어도어 맥캐릭 추기경이 '성직 박탈'을 당한 데다, 이와 관련된 은폐 혐의의 도널드 월 워싱턴 추기경이 사임했다. 또 칠레의 7명의 주교와 추기경이 한꺼번에 사퇴하는 등 매머드급 성스캔들이 처리돼 왔다.

바티칸 재무장관이자 교황 자문위원인 호주의 조지 펠 추기경은 올해 4월초, 지난 1996년 멜번의 성 패트릭 대성당의 뒷방에 숨어 포도주를 마시고 있던 두 명의 13세 소년들이 발각되자 성폭행을 하고 그중 한 명을 재차 성폭행한 혐의로 (3년 8개월간 보석 없는) 6년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펠은 무죄를 주장하며 항소한 상태다.

일본 가톨릭주교협의회는 지난 4월 초순 일본 16개 교구 내 아동 성추행 문제를 조사하기로 결의했다. 주교협은 2002년, 2012년에 실시된 설문조사에서 신고된 최소 5건의 아동 성추행 피해의혹도 검증하기로 결의했다.

천주교 내 성비리 문제는 미국 보스턴의 한 사제가 100여명을 성학대 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있은 뒤 세계 각처에서 폭로와 고발이 이어지면서 크게 불거졌다. 지난해 여름엔 펜실베이니어주 대배심이 지난 70년간 펜주 교구 내 300여 사제들이 최소 1천명의 미성년자들을 성적으로 유린해왔는데도 윗선에서 덮어버린 실상을 명단을 곁들여 밝힌 바 있다. 가장 최근엔 수녀들과 신학생들까지 '성 희생물'로 삼는 케이스가 폭로되기도 했다.

김정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2030년 4월 18일 지구 멸
북한 변화, 문화 아닌
제주 463개 전 교회에 복음광고
<속보> 이재록 여신도성폭행 2심
“지금도 ‘주님’하면 JMS가 생
“정명석 이단성 핵심은 ‘비유론’
이재록측, 2심 16년형 선고 불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