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교계·선교
       
한국해비타트, 하이패밀리와 손 잡다
두 단체 '집'아닌 '가정' 세우기 MOU 체결
2018년 06월 01일 (금) 11:10:15 양봉식 기자 sunyang@amennews.com

<교회와신앙> 양봉식 기자】 한국해비타트와 하이패밀리가 ‘사랑의 가정’을 세우는 일에 함께 하기 위해 상호 협력을 위한 MOU를 지난 5월 16일 공식 체결, 가정사역에 새로운 모델을 만들어가는 사역시스템을 구축해 화제다.

한국해비타트는 ‘모든 사람에게 안락한 집이 있는 세상’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집’을 통해 건강한 가정의 기반을 제공해 온 비영리 국제기관이다. 지금까지 총 6만 3천여 가구에 저렴하고 안정적이며 자립을 도울 수 있는 주택을 제공해, 가난의 고리를 근본적으로 끊을 수 있도록 도왔다.
 

   

▲ 윤형주 이사장(한국해비타트)과 송길원 목사(하이패밀리) 그리고 김향숙 교수가 MOU 체결을 했다.<교회와신앙>

헤비타트 프로젝트는 봉사자, 후원자, 입주가정이 모두 파트너로서 협력해 일궈낸 성과이기 때문에 더욱 특별하다. 해비타트가 단순히 주택을 제공을 하는 것을 넘어서 가정에 희망을 전하는 일을 해왔기에, 이번 하이패밀리와의 협약을 통해 가장 기본적인 삶의 요소인 소통과 화합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하나된 가정의 소중함을 얻게 되길 기대한다.

하이패밀리는 ‘가정을 교회처럼, 교회를 가정처럼’이라는 미션을 가지고 U.N.이 세계 가정의 해를 선포한 2016년에 연구소를 설립해 가족의 가치를 높이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해비타트와 하이패밀리가 만나, 입주가정도 변화의 기반이 되는 ‘집’을 얻고, 동시에 집에 함께 거주하는 가족의 가치를 배우며 내외부적으로 단단한 기반을 얻는 기회를 얻었다.

한국해비타트 윤형주 이사장은 ‘한국해비타트는 단지 ‘집’을 세우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가정’을 세우는 데에 그 중요한 의미를 둔다. 앞으로 하이패밀리와의 협력을 통해 한국해비타트의 가정들이 더욱 건강하고 따듯해 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국해비타트는 하이패밀리와의 협약뿐만 아니라 8월에 대규모 번개건축을 레거시 빌드(지미카터특별건축이 진행 되었던 아시아 8개국이 진행하는 프로젝트) 진행할 예정이며, 다가오는 10월에는 세계 주거의 날을 기념해 D.I.Y 페스티벌에 참여할 예정이다.

양봉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김기동! 자네가 한 행정조치 모두
(24) 9월 총회에서 쓰나미처럼
세습 인정받은 김삼환, 쓰나미 세
신사참배보다 치욕스런 명성 세습,
“명성 세습판결 바로잡고 교회다움
저항하라, 저항하라 명성세습 저항
'신옥주 처벌해 달라' 청와대 국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