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이단&이슈 > 종합
       
'매직 가스펠' 금지… "다른 복음"될 개연성 커
예장통합 제102회 총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연구보고서 ①
2017년 09월 25일 (월) 16:03:20 교회와신앙 webmaster@amennews.com

[ 주요 교단들의 정기총회에서 이단 사이비 관련 보고서들이 제출돼 채택되었다. 먼저 예장통합(총회장 최기학 목사) 제102 총회에 보고된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의 연구 및 조사 보고서들을 소개한다. ①교회 안팎에서의 마술사용에 대한 연구 보고서 ②요가에 관한 연구 보고서 ③로마(천주)교회의 영세에 관한 연구보고서 ④사이비 이단 피해 조사 및 배상 특별법 연구보고서의 순서로 전재한다. / 편집자 주 ]


<교회와신앙> 】 제102회 총회에 보고된 예장통합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이대위)의 연구 및 조사 보고서는 예전에 비해 단촐하다. 4건이 청원되었으며 모두 채택되었다. 그 4건은 △마술 △요가 △영세 그리고 △사이비 이단 피해 조사 및 배상 특별법에 관한 것이다. 특정 인사나 집단에 대한 것도 아니어서 다른 교단들의 연구보고에 비해 관심도 덜 받았다.

하지만 △마술 △요가는 교회 안에서 뿐만 아니라 ‘문화’라는 이름으로 실생활과 밀착된 곳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이어서 이번 연구보고서는 신앙생활의 지침이 될 것으로 보인다.

먼저, ‘교회 안팎에서의 마술사용에 대한 연구 보고서’는 강원동노회가 “성경에서는 분명히 교회에서의 마술사용을 금하고 있는데 반하여, 일부 교회가 프로그램의 일부로 마술을 시행하는 사례가 점증하고 있는 상황을 지적하며, 마술을 교회 행사 시 사용 가능한지의 여부를 판단해 달라고 헌의” 함에 따라 조사와 연구가 진행되었다.

연구보고서는 “마술에 관련된 성구는 약 100개 정도인 바, 성경 전체를 통한 결론적 메시지는 매우 부정적이다. 몇 가지 대표적인 예를 들면, ‘신접한 자와 박수를 믿지 말며 그들을 추종하여 스스로 더럽히지 말라’(레 19:31); 신접한 자들과 마법사들을 '같이 취급'(레 20:27, 20:6, 신18:11)하면서 그들 모두는 귀신 들린 자들이므로 '용납하지 말라'고 말씀한다.”고 전제하고, 오늘날 한국 교회에서 마술이 문제가 되는 것 요소를 열거하며 지적했다.

   
▲ ⓒpixabay.com / GeorgeB2 / fantasy-2446357_640

즉 △성경에도 없는 '매직 가스펠(마술 복음)'이 단순히 전도의 수단을 넘어서 마술이 '목적'이 되고 주 관심사가 되는 조짐에 따르는 교회 안팎에서의 마술 시행 여부에 대한 혼란·우려·질문이 목회 현장에서 대두되고 있는 현실과, △실제 인터넷에서 마술을 검색해 보면 꽤 많은 '마술 전도사'들이 마술을 통한 교회학교 프로그램이 더욱 재미가 있어 많은 아이들이 좋아하고 '부흥' 효과가 있다는 홍보 사이트를 많이 볼 수 있고, △기독 마술 동호회는 마술에 비기독교적인 부분이 많지만 '훌륭한 전도 수단'으로 사용보고 실행하고 있으며, △일부 교회학교 교사들조차 마술을 배워서 교회학교 '부흥'을 목적으로 활용할 뿐만 아니라, △국내와 CCC(대학생선교회)도 매년 새신자 전도 집회 때 마술을 보여 줄 정도라는 것이다.

연구보고서는 “교회 안팎의 프로그램과 선교 활동에서 '마술복음'(가스펠 매직)이 필요한가?”라고 묻고, “마술이 단지 오늘의 한 문화의 단면이며 내용 변질은 안 되지만 그 내용 전달 매체는 시대 문화의 옷을 입을 수 있으며 마술이 그 한 예란 시각”에 대해 “아무리 수단이 좋고 훌륭하게 보인다 하더라도 참된 복음 전도 목적이 거짓 수단 사용을 정당화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반박하고 “성경이 증언하는 복음 전도 방식은 '어리석은 십자가의 도'(고전 1:18)를 전하는 것이었지, 어떤 경우에도 인위적으로 만든, 그것도 거짓 속임수를 통한 화려하고 매력적인 수단들을 통한 게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소위 말하는 '매직 가스펠'이야말로 바울이 그토록 강하게 저주했던 "다른 복음"(갈 1:6-7)이 될 개연성이 상당히 큰 것으로 사료된다. 오락은 오락에 머물러야 하고 진리 선포의 장인 신앙 영역 안으로 끌고 들어오면 안 된다.”며 “마술은 세상 일반의(유원지·학교·공연장 등) 오락 영역에 머물러야 한다.”고 경계했다.

연구 결론에서 “목적이 선이고 참이면 수단도 선이고 참이어야 한다. 죄인의 믿음·거듭남은 자칭 '훌륭한 수단'이라고 하는 썩어질 씨(마술 등)에 의한 감탄에 의한 게 아니라, "영원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들음"(롬 10:17, 벧전 1:23)에 의한 것이다. 진리인 복음을 전하여 알게 하는 데는 오직 하나님의 말씀으로 말미암음이요, 마술이 될 수 없다.”면서 “그러므로 참 진리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신앙·교육·선포·실천하는 신앙 공동체인 교회는 인간이 눈속임을 위해 만든 마술(그것이 오락·흥미와 문화 영역에 머물던)을 어떤 경우에도 교회 안에로 가져와선 안 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예장통합은 교회 안에서 마술사용을 금지하기로 결의했다. 연구보고서의 전문은 아래와 같다.

 

==============

[ 예장통합 제102회 총회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연구보고서 ① ]

교회 안팎에서의 마술사용에 대한 연구 보고서

Ⅰ. 연구 경위

강원동노회는 성경에서는 분명히 교회에서의 마술사용을 금하고 있는데 반하여, 일부 교회가 프로그램의 일부로 마술을 시행하는 사례가 점증하고 있는 상황을 지적하며, 마술을 교회 행사 시 사용 가능한지의 여부를 판단해 달라고 헌의하였다. 그리고 이 청원 건을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에서 연구하기로 결의하여 조사와 연구가 진행되었다.


Ⅱ. 연구 보고

1. 마술의 사전적인 개념 정의와 마술 분류

마술(魔術: magic) 또는 환술(幻術: illusion)을 크게 두 가지 의미로 나눌 수 있다.

① 여러 가지 도구·장치나 재빠른 손놀림으로 사람의 눈을 속여 신기하고 불사가의한 일을 보이는 재주.
② 사람을 홀리어 어지럽게 하거나 초자연적인 힘으로 괴이한 일을 나타내 보이는 술법.
-> 두 개념 정의 가운데 교회와 관련해 중요한 것은 두 번째 이해이다.

마술과 관련된 유의어로는 마법(魔法)과 요술(妖術)이 있다. 요술은 사람을 홀려 어지럽게 하거나 초자연적인 힘으로 괴이한 일을 나타내 보이는 술법으로, 마법은 사람의 능력을 넘는 이상한 힘으로 신기한 일을 행하는 술법으로 이해할 수 있다.

마술을 지칭하는 다양한 언어들은 아래와 같다.

① 매직(magic) - 마력을 부리는 술법
② 컨저링(conjuring) - (대규모) 마술, 요법
③ 위치크라프로(witchcraft) - 사악한 목적을 가진 마법
④ 블랙 아트(the black arts) - 상동
⑤ 소셔리(sorcery) - 사자(使者)의 혼령을 불러내어 대화/예언하거나, 악령(惡靈)의 도움을 빌려 행하는 술법

이상과 같은 마술·환술(幻術)은 상식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나 기묘한 현상으로 보이는 속임수나 환상을 자연적인 방법들을 사용해 관객을 즐겁게 하는 공연 예술이며, 또한 그 뒤에 숨겨진 기술을 총체적으로 일컫는 말이다. 더 나아가 마술을 종교적 신비 행위인 마법과 구분하기 위해 무대 마술이라는 표현이 사용되기도 한다. 무대 마술을 하는 행위자들을 마술사(magician) 또는 환술사(幻術師: illusionist)라 부르며, 특정 분야를 전문으로 다루는 마술사의 경우 멘탈리스트(mentalist), '탈출 아티스트(escaping artist)' 등으로 부른다.

그런데 종교적 의미가 가미되지 않은 흥미꺼리로 대중매체나 공연장 등에 시행되고 있는 오늘날의 마술은 그 효과에 따라 대략 다음과 같이 분류될 수 있다.

생성 - 허공이나 빈 상자 등에서 물건·동물·사람 등을 나타나게 하는 마술.

소멸 - 손 안의 동전이나 새장 안의 새 등을 사라지게 하는 마술이다. 생성 마술과 병행하여 나타난 후 사라지게 하거나 사라진 후 나타나게 하는 형태도 있다.

변형 - 붉은 스카프를 파란 스카프로 바꾸거나 종이를 지폐로 바꾸는 등의 마술.

복구 - 찢어진 종이나 가위로 자른 줄을 원래의 상대로 복원하는 마술.

이동 - 물건이나 마술사 자신이 갑자기 사라지게 한 후 의외의 장소에서 나타나게 하는 마술.

탈출 - 마술사나 도우미가 탈출 불가능한 위치와 시간 제약에도 불구하고 탈출하는 마술.

공중부양 - 공중 부양은 마술사의 미녀 도우미나 작은 물체를 눈앞에서 허공에 띄우는 마술.

심리/예언 - 관객이 적은 글을 맞추거나 심지어 그 결과가 마술사가 미리 준비해 온 봉투에서 나오게 하는 마술.

초능력 마술 - 숟가락·포크 등을 초집중 또는 만지는 동작 등을 통해 구부리거나 끊는 마술. 또한 마술의 시연 형태에 따라서 무대 마술, 근접 마술, 응접(객)실·거리 마술 등으로 분류한다.

무대 마술 - 무대 공연답게 여러 가지 화려하고 시각적인 마술들이 연출된다. 스테이지에서 행해지는 큰 규모의 마술을 일루전(illusion)이라고도 한다.

근접 마술 - 관객 바로 앞에서 행하는 마술로써, 주로 카드·동전·각종 소품을 이용하며 관객에게 도구를 직접 확인시켜 줌으로써 규모가 작아도 관객들은 무대 마술보다 더 큰 감탄을 자아내는 경우가 많다.

응접(객)실·거리 마술 - 무대나 근접 마술의 중간 규모로 특별한 무대 없이 다수의 관객 앞에서 공연하는 형태이다. 마술 행태도 무대와 근접이 복합적으로 이뤄진다.


2. 교회 안팎에서의 '마술 복음'에 대한 비판과 우려

그런데 이러한 마술이 문제가 되는 것은 오늘날 한국 교회가 성경에도 없는 '매직 가스펠(마술 복음)'이 단순히 전도의 수단을 넘어서 마술이 '목적'이 되고 주 관심사가 되는 조짐에 따르는 교회 안팎에서의 마술 시행 여부에 대한 혼란·우려·질문이 목회 현장에서 대두되고 있는 현실이다. 실제 인터넷에서 마술을 검색해 보면 꽤 많은 '마술 전도사'들이 마술을 통한 교회학교 프로그램이 더욱 재미가 있어 많은 아이들이 좋아하고 '부흥' 효과가 있다는 홍보 사이트를 많이 볼 수 있고, 기독 마술 동호회는 마술에 비기독교적인 부분이 많지만 '훌륭한 전도 수단'으로 사용보고 실행하고 있다. 더 나아가 일부 교회학교 교사들조차 마술을 배워서 교회학교 '부흥'을 목적으로 활용할 뿐만 아니라, 국내와 CCC(대학생선교회)도 매년 새신자 전도 집회 때 마술을 보여 줄 정도이다.


3. 마술(사)에 대한 성경의 증언

마술에 관련된 성구는 약 100개 정도인 바1), 성경 전체를 통한 결론적 메시지는 매우 부정적이다. 몇 가지 대표적인 예를 들면, "신접한 자와 박수를 믿지 말며 그들을 추종하여 스스로 더럽히지 말라"(레 19:31); 신접한 자들과 마법사들을 '같이 취급'(레 20:27, 20:6, 신18:11)하면서 그들 모두는 귀신 들린 자들이므로 '용납하지 말라'고 말씀한다. "진언자, 신접자, 박수, 초혼자"를 용납지 말고(신 18:11), 점치거나 술법을 행하지 말아야 한다(레 19:26). "접신한 자와 박수무당을 음란하게 따르는 자"는 하나님이 그의 백성 중에서 끊을 것이며(레 20:6), 접신하거나 박수무당이 되면 반드시 죽이라고 명한다(레 20:27). 마술에 능한 자가 한 짓이라고는 "많은 음행과 여러 나라·족속을 미혹"한 것이다(훔 3:4). 요술사 엘루마는 "모든 궤계와 악행으로 가득찬 마귀의 자식" "주의 의"와는 반대로 행하는 자라는 저주를 듣는다(행 13:10). 자칭 큰 자 즉 교만한 자였던 마술사 시몬은 하나님의 성령의 은혜의 역사를 '돈으로 살려는' 죄를 범했다(행 8:9~20).


4. 교회와 마술의 관계 간략사

초기 교회 바울은 마술을 "육신의 일"(갈 5:19~21)로 분류했으며, 마술 불승인은 2세기 중후반의 초기 교회 훈련집인 디다케(Didache)에서도 반복되었다. 중세 교회 초반까지는 마(요)술을 시행하지 않았다. 파데본(Paderborn)의 독일 회의는 785년 마술을 명시적으로 불법으로 간주하였고, 이 법을 로마제국 샤를마뉴대제는 확인하였다. 비잔틴제국의 동방정교회는 마술을 미신으로, 9~10세기에 서방 라틴 기독교는 마술을 이교로 취급했다.

그러나 중세 후기부터 근세 초기에 이르러 마술은 대중적으로 확산되었으며, 마술사들은 악마와 직결된 자들로 인식되었다. 이러한 인식은 200년 어간 청교도(특히 북유럽 교회의)에 의해 수천 명의 목숨을 앗아 간 마녀사냥(종교재판)을 초래했다. 루터는 출애굽기 22:18주석에서 마술(사)은 악마의 도움에 의한 악행이므로 마술은 제2계명을 범하는 것으로 이해했다. 루터는 심지어 1538년 8월 25일에 마녀들 서방세계에서의 마술(사)은 거의 사라지기 시작했지만, 초기 교회와 계몽 시대가 마술(사)을 믿지 않게 된 이유는 각각 다르다. 초기 교회는 그리스도께서 이미 악마의 능력을 완전히 패배시켰다는 신앙적·신학적 이유 때문이었던 반면, 계몽시대는 합리주의와 경험(실증)주의에 대한 신념 때문이었다.


5. 교회 안팎의 프로그램과 선교 활동에서 '마술복음'(가스펠 매직)이 필요한가?

교회에서의 마술을 옹호하거나 괜찮게 여기는 성도들 대부분 마술을 단순히 전도에 필요한 사람들을 모아서 흥미를 유발하는 수단으로 여기는 이유 때문일 것이다. 실제로 교회 마술 행사 홍보에서 가장 앞세우는 강조점도, 아이들의 흥미와 부흥을 동시에 이룰 수 있다고 하는 점이다.

교회 안팎에서의 마술 행사에 대해서 관용적인 태도를 취하는 대표적인 또 다른 시각이, 마술이 단지 오늘의 한 문화의 단면이며 내용 변질은 안 되지만 그 내용 전달 매체는 시대 문화의 옷을 입을 수 있으며 마술이 그 한 예란 시각이다.

그러나 이러한 시각이 일견 아무 문제없어 보이지만, 성경과 타락한 인간의 본성/성정을 염두에 둔다면 매우 위험한 함정이 있다.

첫째, 마술이 복음 전도 수단으로서 사람들의 관심·흥미를 끌어서 지루한 복음이 아닌 '재미있는 복음'을 전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마술은 어디까지나 인간이 손재주나 도구들을 사용하여 인간의 눈속임을 통한 감탄과 재미를 유발하기 위해 고안/개발한 것이라고 보면, 진리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신앙·교육·전파하는 거룩한(세상의 것과는 구별된) 공동체인 교회에서 사용해선 안 될 것이다. 아무리 수단이 좋고 훌륭하게 보인다 하더라도 참된 복음 전도 목적이 거짓 수단 사용을 정당화할 수는 없는 것이다.

더 나아가 마술은 황홀한 만큼 그 감탄과 충격은 강렬하다. 문제는 이처럼 강한 자극과 충격에 익숙하게 되면, 얼마 가지 않아 더 큰 놀라운 것(또 다른 마술!)에 의한 자극과 충격이 요구될 것이고, 결국은 인위적이고 거짓된 모든 수단 방법들이 동원될 것이며, 교회 안에서의 참 복음과 거짓 마술의 혼재·혼합 절충은 혼란에 의한 교회의 변질·파멸 등으로 귀결될 것으로 판단된다.

성경이 증언하는 복음 전도 방식은 '어리석은 십자가의 도'(고전 1:18)를 전하는 것이었지, 어떤 경우에도 인위적으로 만든, 그것도 거짓 속임수를 통한 화려하고 매력적인 수단들을 통한 게 아니었다. 소위 말하는 '매직 가스펠'이야말로 바울이 그토록 강하게 저주했던 "다른 복음"(갈 1:6-7)이 될 개연성이 상당히 큰 것으로 사료된다. 오락은 오락에 머물러야 하고 진리 선포의 장인 신앙 영역 안으로 끌고 들어오면 안 된다. 마술은 세상 일반의(유원지·학교·공연장 등) 오락 영역에 머물러야 한다.

둘째, 문화의 본질이 죄인이 만든 것일 뿐임을 염두에 둔다면, 문화이기 때문에 교회가 따라갈 게 아니라, 오히려 교회가 늘 문화의 참과 거짓을 구별·평가·비판하고 새로운 방향 곧 하나님의 선·온전하신 뜻을 제시·추구해야 한다(롬 12:2).


Ⅲ. 연구 결론

목적이 선이고 참이면 수단도 선이고 참이어야 한다. 죄인의 믿음·거듭남은 자칭 '훌륭한 수단'이라고 하는 썩어질 씨(마술 등)에 의한 감탄에 의한 게 아니라, "영원하신 하나님의 말씀을 들음"(롬 10:17, 벧전 1:23)에 의한 것이다.2) 진리인 복음을 전하여 알게 하는 데는 오직 하나님의 말씀으로 말미암음이요, 마술이 될 수 없다. 그러므로 참 진리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신앙·교육·선포·실천하는 신앙 공동체인 교회는 인간이 눈속임을 위해 만든 마술(그것이 오락·흥미와 문화 영역에 머물던)을 어떤 경우에도 교회 안에로 가져와선 안 된다.


IV. 참고 문헌

<네이버 & 다음 전자 국어사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2017년 8월 8일 문서

이요셉, <마술에 취한 한국교회와 CCC>.

복사 http://blog.naver.com/givenzone/80020253976

출처 http://biblepower.co.kr/php/view.php?method=1@cate_id=1&article_id=1133517988&mod=1 (2005.12.12. 13:26)

https://www.openbible.info/topics/magic

https://bible.knowing-jesus.com/topics/magic

키스 토마스, <종교와 마술 그리고 마술의 쇠퇴 2>,이종흡 역 (서울: 나남, 2014).

https://en.wikipedia.org/wiki/Christian_viws_on-magic in: google. Christian views on magic.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Apostles didache (1884). Teaching of the Twelve Apostles, tr. from the 'editio princeps' of Church (Oxford University Press ISBN 978-0-19-280290-3): Didache

Cohn, Norman: "Europe's Inner Demons: The Demonization of Christians in Medieval Christendom." (London: Sussex University Press, 1975)

Martin Luther, "Sermon on Exodus" 1526 in : <Weimarer Ausgabe> 16.

_______, <Luther's Little Instruction Book>. tr. Robert E. Smith (Fort Wayne: Project Wittenberg, 2004), Small Catechism 1.2

Hayes, Stephen, "Christian responses to witchcraft and sorcery." in: Missionalia, Vol.23 November, 1995

리처드 니버, <그리스도와 문화>, 김재준 역 (서울: 대한기독교서회).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웨스트민스터 대요리문답>
 

----------------

1) 창41:8; 출7:10-12; 8:7; 7:1-12;51; 9:11; 8:16-19; 7:10; 22:18; 레19:26; 19:31; 20:6; 20:27; 단4:7; 대상10:13-14; 왕하9:22; 17:17; 21:6, 35; 23:24; 사8:19-20; 18:9-14; 47:12; 7:9; 2:6; 19:3; 44:24-25; 47:9-14; 신18:9-12; 12:1-32; 4:19; 18:1-22, 14; 약2:19; 요일4:18; 미5:12; 렘27:9-10; 겔13:18, 20; 21:21; 렘27:9-10; 27:8; 10:2; 삼상28:3; 대하33:3-5, 6; 슥10:2; 미3:7; 잠4:23; 삼상15:23; 수22:6-7; 23:23; 훔3:4; 단5:7-9; 2:2; 1:20; 민23:23; 요8:44; 행13:6-12; 8:4; 8:9-13; 16:16-18; 19:17-19; 19:19-20; 16:1-19:41; 요일1:1; 딛2:12; 계21:8; 14:11; 9:21; 18:23; 21:27; 22:14-15; 갈5:19-21; 4:3; 골2:8; 요일3:8-10; 벧전5:8; 딛3:3; 딤전4:1; 마24:24; 롬8:38-39

2) 마술을 교회에 들여오는 문제와 관련하여 개혁교회 신조들은 다음과 같이 가르친다.

<하이델베르크 요리문답>
제94문: 제1계명에서 하나님이 요구하시는 것이 무엇인가?
답: 나의 구원을 잃어버릴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나는 모든 우상숭배와 마술과 미신적인 제사를 피하고 성자들이나 피조물들에게 기도하는 것을 피하고 버려야 한다.

<웨스트민스터 대요리문답>
113: 셋째 계명에서 금지된 죄들은 무엇인가?
답: 하나님의 이름을 피조물이나 하나님의 이름 아래 내포되어 있는 무엇에나, 마술 또는 죄악된 정욕과 행위에 악용함이며….

139: 칠계명에서 금지된 죄들은 무엇인가?
답: 음란한 친구의 교제, 음탕한 노래, 서적, 그림, 춤, 연극과 우리들 자신이나 다른 사람들에게 음란을 자극시키는 것이나 음란의 행위를 하는 모든 것들이다.

교회와신앙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김기동과 결별 선언… ‘베뢰아연합
이종윤 측, 서울교회 대표자와 통
김상복 목사님의 성경관과 복음관을
“명성과 새노래명성 합병은 불법
신천지 측 “우리 나라는 지구촌을
무단침입 해 신천지 전단지 돌리다
진돗개 숭배 사이비교주… 징역 1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편집인 : 장경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청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