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제&이슈
       
대법원 “교회 전도사, 근로자가 맞다”
임금 체불 담임목사 벌금 5백만원 판결
2023년 09월 27일 (수) 12:42:55 장운철 기자 kofkings@hanmail.net

<교회와신앙> 장운철 기자

전도사는 근로자인가 봉사자인가? 법원의 판단은 ‘근로자가 맞다’였다.

대법원 2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근로기준법 및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목사 A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한 파기환송심 판결을 확정했다고 9월 22일 밝혔다.

   

대법원은 전도사가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해당해 법의 보호를 받아야 한다고 판결했다.                              @ixabay.com

춘천시의 모 교회 담임목사인  A씨는 2012년 10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근무하다 퇴직한 전도사 B씨의 임금 7995만원과 퇴직금 1758만원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의 핵심 내용은 교회 전도사 B씨를 봉사자로 볼 것이냐, 아니면 근로자로 볼 것이냐였다. 1심 재판부는 전도사 B씨를 ‘근로자가 아니다’라고 판결, 담임목사 A씨의 무죄를 선고했다. 그러나 2심에서 반전이 이루어졌다. 2심 재판부는 교회 전도사 B씨가 ‘근로자가 맞다’고 판단, 담임목사 A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

2심 재판부의 판결 이유는 이렇다. 교회 전도사가 매달 교회에서 받는 사례금 명목의 돈은 유일한 수입이었던 점, 담임목사 A씨가 이 돈에 근로소득세 원천징수를 하고 전도사를 건강보혐 ‘직장가입자’로 신고한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2심 재판부는 “설령 전도사가 종교활동으로 근로를 제공했다 하더라도, 전도사가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해당해 법의 보호를 받는지는 종교적 교리에 의해 판단이 달라지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이 사건은 대법원까지 올라갔다. 상고심 재판부 대법원 2부(주심 민유숙 대법관)은 지난 해 6월 교회 전도사 B씨를 근로자로 인정한 원심(2심) 판단에 잘못이 없다고 봤다. 다만 임금 중 일부는 소멸시표가 지나 지금 의무가 없다고 보고 체불액을 다시 계산하라며 사건을 파기환송했다. 이에 파기환송심을 맡은 춘천지법은 담임목사 A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재상고를 했으나 기각됐다. 

 
장운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교회와신앙> 후원 회원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행 607301-01-412365 (예금주 교회와신앙)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검찰, 김기동 아들 김성현 목사
기억함의 사명을 실천하는 이성만
기독교의 주일은 천주교에서 나왔는
콘스탄틴의 일요일 휴업령
인생은 기다림이다
소그룹 채플이 기독사학 지속 가능
종교개혁을 이야기와 그림으로 드러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