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이단&이슈 > 구원파(유병언 권신찬 박옥수 이요한)
       
이단들의 공격적 전단지 전쟁
구원파 ‘청춘, 세계를 품다’ 전단지 살포
2019년 02월 12일 (화) 15:57:25 현문근 sorihyun@naver.com

현문근 목사 / 인천기독교총연합회 이단대책위원장, 한교연 바른신앙수호위원회 이단대책전문위원

   
현문근 목사

한기총 OUT을 외치는 신천지가 전국적으로 엄청난 양의 전단지 살포를 하는 것을 보았던 터라 이제는 길거리에서 주는 전단지가 귀찮고 부담스럽기까지 하다. 얼마 전 집 앞에 비닐 포장된 초청장이란 티켓을 몇 장 받았다.

내용은 ‘2019년 세계문화 페스티벌’을 한다는 것인데 장소가 인천남동체육관으로 되어 있고 선착순 입장이라고 되어 있었다. 또한 인천의 신문방송에서 후원하는 행사라고 한다. 경인방송과 경인일보, 인천일보, 기호일보가 후원하고, (사)국제청소년연합이 주최로 되어 있다.

이번 행사 주최로 되어 있는 IYF[(사)국제청소년연합]은 구원파 박옥수가 설립자로 되어 있다. 이들이 이번에 인천을 시작으로 전국 14개 도시(인천, 부산, 진주, 울산, 천안, 대전, 서울, 광주, 창원, 대구, 전주, 강능, 경주)에서 행사를 한다는 것이다.

‘청춘, 세계를 품다’라는 주제로 하는 행사에 엄청난 전단지를 살포하며 대대적으로 광고 하고 있다. 일반인들은 물론 기독교인들조차 이들의 행사가 이단 구원파가 하는 행사인 줄 모르고 있다는 것이 문제이다.

작년에는 구원파가 정통교단 유사 명칭으로 ‘고척스카이돔’에서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란 이름으로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정통교단을 빙자하거나 정통기독교 단체와 비슷한 단체명을 사용하며 사람들을 속이고 있는 것이다.

   
IYF는 박옥수 구원파 소속 단체다. 그들이 홍보하는 행사 전단지 

‘세계문화페스티벌’이란? 올해로 17회째를 맞는 세계문화페스티벌은 굿뉴스코대학생 해외봉사단의 이름으로 자신의 한계를 벗어나 전 세계 90개국에서 도전을 경험한 6700여 명의 청춘들이 만들어가는 국내유일의 해외봉사단 귀국콘서트이다. 단원들이 현지에서 받아온 사랑을 댄스, 뮤지컬, 트루스토리 등 다양한 문화공연에 담아 전국 14도시에서 순회 공연을 펼친다고 광고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위와 같은 내용이 어떤 단체가 하는 공연인지 분간치 못하고, 우리 청소년들이 일반적인 문화공연인 줄 알고 참여하게 될 것이 염려된다, 나아가 이단에 미혹될까 안타까운 마음이다.

작년에 우리는 신천지가 대형 행사를 인천에서 치르는 것을 보며 나름 동분서주 했으나 속수무책 힘 한번 쓰지 못하고 당했던 아픈 기억이 있다. 관의 도움도 받지 못했고 교회들의 호응도 받지 못했다. 이번에도 우리는 또 속수무책 구경꾼으로 저들의 잔치를 보아야 하는 것 같아 마음 아프다.

인천이 자랑스럽게 여기는 기독교전례지라는 명성과는 달리 이단들이 판을 깔고 대형행사를 해도 교계는 무관심으로 일관 하고 있으니 안타깝고 가슴 아프다.

동성애가 대형행사를 다시 준비한다고 하고 작년에 이어 신천지가 또 대형행사를 하려하고 구원파가 전국행사 초두에 인천에서 행사를 한다고 난리를 피우고 있는데 인천의 교계는 꿈적도 안한다.

인천기독교총연합회와 각 구에 조직되어 있는 기독교연합회가 앞장서서 이단사이비들의 행사들을 저지하고 이들의 실체를 알리는 일들을 앞장서서 해야 할 것이다.

필자가 아무리 외쳐도 교계가 마이동풍(馬耳東風), 우이독경(牛耳讀經)으로 일관한다면 그 화가 우리 교회에 그리고 성도들에게 미칠 것이다.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104회 통합측 총회에 바란다
필자가 왜 세습을 그토록 반대하였
청어람 양희송 불륜, 대표직 면직
베니 힌, ‘번영신학’ 포기 선언
제104회 총회가 나아갈 올바른
‘성화’, 도대체 그게 뭔데..
상담심리학자가 본 동성매력장애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