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오피니언
       
충격! 사도신경 '아버지' 명칭 삭제
미국 연합감리교(UMC) 미네소타주 연회에서
2018년 06월 14일 (목) 11:03:17 김정언 기자 skm01_@daum.net

<교회와신앙> 김정언 기자】 과거 세계 교계를 리드하던 미국 교단들이 이제 막장으로 치닫고 있는가? 이런 우려를 금할 수 없을 만큼 일부 교단들의 조치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주요 교단이면서 세계 최대급 감리교 교단인 연합감리교(UMC)의 한 연회는 사도신경에서 '아버지' 명칭을 삭제하기로 해 교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미네소타주 연회는 6월초까지 열린 올 연회에서 기독교 주요 신앙고백서의 하나인 사도신경에서 '아버지(Father)' 곧 성부 하나님의 칭호를 빼 버린 새 버전을 내놨다. 해당 부분은 "나는 전능하신 아버지 하나님, 천지의 창조주를 믿습니다"(구역: 전능하사 천지를 만드신 하나님 아버지를 내가 믿사오며)이다. 새 버전은 그 대신 "나는 전능하신 하나님, 천지의 창조주를 믿습니다"이다.
 

   
▲ 사도신경은 정통 기독교와 교리를 대변하는 신조 중 하나다. (출처  CH)

까닭은 아버지가 남성이기 때문이란다. 연합감리교는 지난 1980년대부터 이미 포괄적 젠더 용어인 소위 '중성표기(gender-inclusive language)' 문제로 티격태격해 왔다. UMC의 최고 정치기구인 감독회가 추천하는 '한 교회 플랜'(OCP)은 성경이나 기타 교회문서상 인간의 성에 관한 용어의 '상황화/문맥화(contexuatulization)'를 허용해왔다. 감독회는 또 산하 교회가 교우들 자신의 신학적 확신을 반영하는 서로 다른 선교적 컨텍스트에서 전통 가치관을 응용할 수 있게 하는 옵션을 원칙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그러나 교단의 한 목회자는 "연합감리교의 그 어느 개인이나 기구도 지난 2000년간 정통 기독교를 정의하는 데 일익을 해온 이 신조를 제 맘대로 편집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이미 (동성애 문제 등으로) 분열 조짐이 보여 온 교단에다 더 깊은 (분열용) 쐐기를 박는 꼴"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또 안수 받은 모든 교단 성직자들은 모든 신조중의 제1 신조인 성삼위 교리를 충실히 믿고 가르치기로 선서한 사람들이라며, 새 버전은 "본 교단 신앙에 대한 신실성의 실패를 대변한 셈"이라고 풀이했다.

사도신경은 사도들이 직접 만들었다는 기록이 성경엔 없지만, 이른 바 '교부시대'의 일부인 4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진다. 성경의 주요 교리들을 축약한 것으로 인정돼 지난 십여 세기 동안 신구 교계에 공히 대표적인 신앙고백 내지 신조로서 예배 때 낭독에 쓰일 정도로 폭넓게 보급돼 왔다. 구교의 사도신경은 '저승에 가시어'(한글 역) 부분이 있는 등 버전이 약간 다르다. 또한 천주교는 '성령으로 인하여 동정 마리아께 잉태되어 나시고' 대목에서 깊은 절을 하는 관례가 있어왔다.

일설에 의하면, 라틴어 '심볼룸 아포스톨리쿰(Symbolum Apostolicum)'이라고 불리는 이 신조는 성 아우구스티누스(영어명 어거스틴)의 스승인 암브로시우스가 작성, 서기 390년께 열린 밀란 교회회의 때 교황 시리키우스에게 서신으로 전달한 것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이 신조는 니케네 신조만큼 정체성이 분명하진 못하다는 학계의 정평이 있어왔다. 복음주의 계열 교파 등 일부에서는 예배의례 때 사용하지 않는다.

연합감리교는 본래는 영국 감리교에 뿌리를 두었으나 미국에서 결성돼 근래 아프리카 등 해외의 수많은 구성원들을 얻으면서 전체 소속 교인 수 1600만 명을 넘는 대교단이 됐지만, 동성애 문제 등으로 보수-진보 세력 사이에 뿌리 깊은 갈등으로 오랜 내홍을 겪어왔다.

김정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은혜로교회(신옥주)는 와해되어야
장재형 씨의 올리벳大 '수천만 달
이재록측, 교계 언론사 등 전방위
진보단체, 한동대 설립 정체성 흔
<미주 세이연>이 제기한 계시 문
순풍 부는 성락교회 개혁측에 대한
“김기동 씨는 성락교회 감독 지위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