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목회·신학 > 신학자의 신학이야기 | 최은수 교수의 교회사 이야기
       
아르메니아 조지아 성지순례 현장(1)
최은수 교수의 역사 현장 탐방
2023년 08월 18일 (금) 10:48:50 최은수 교수 webmaster@amennews.com

최은수 교수/ 영국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대학교 교회사(Ph.D), Berkeley GTU 연구교수, IME Foundation 이사장, 아르메니아 조지아 연구소(AGSI)와 남장로교 연구소(SPSI) 대표

 
▲ 최은수 교수


   노아의 방주가 아르메니아 땅인 아라랏산에 도착한 이후, 노아의 식구들이 아르메니아의 옛 수도인 바가르샤팟, 지금은 아르메니아 사도교회의 총본산이 자리잡은 곳에서 포도농사를 지으며 살면서, 그 이후로 그 땅에서 살아오고 있는 아르메니아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변함없이 말한다. ´역사적 에덴동산은 아르메니아에 있었다´고.

그들은 그런 연관성 속에서 노아의 방주가 역사적 에덴동산을 아우르는 민족의 영산, 아라랏산에 도착한 것이라고 말이다. 유력한 성경학자들도 역사적 에덴동산과 아라랏산을 동일시한다.

   
 아르메니아 코르 비랍(깊은 굴)에서 조망한 아라랏산, 아라랏산이 역사적인 에덴동산을 아우른다고 아르메니아 사람들은 수천년동안 초지일관 고백한다

하나님께서 아담에게 주신 문화명령을 대홍수 이후 살아남아 신인류의 시작이 된 노아를 통하여 동일한 문화명령,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말씀을 주셨기 때문이다. 필자는 시종일관하게 아르메니아의 시각에서 역사적 에덴동산을 보는 것이 성경과 역사를 관통하는 하나님의 구속사를 올바로 이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하여 왔다. 이는 필자가 수천년 동안 이어온 아르메니아 사람들의 고백을 존중하기 때문이다.

   
▲ 첫 번째 사진

첫 번째 사진은 아르메니아 사도교회의 총본산인 에치미아진 박물관에 소장 중인 지도로서, 아르메니아가 거국적으로 역사적 에덴동산의 위치를 아르메니아에 있었다고 고백한다는 증거다.

   
▲ 두 번째 사진

두 번째 사진은 트레블링 파이오니아에서 제시한 역사적 에덴동산이 아르메니아에 있었다고 제시한 지도다.

   
▲ 세 번째 사진

세 번째 사진은 한 과학서적에 게재된 역사적 에덴동산의 지도인데 역시 아르메니아에 있다. 이외에도 역사적으로 수 많은 지도들이 에덴동산의 위치를 아르메니아에 두고 있다.


16세기 종교개혁과 제네바 바이블(Geneva Bible)

제네바 성경(Geneva Bible)에도 에던동산은 아르메니아에 있다.
로마가톨릭교회의 서슬퍼런 감시 하에서 중세시대 후반기부터 영어로 성경을 번역하는 운동들이 일어났다. 당시 로마가톡릭, 즉 천주교회는 라틴어 성경만을 고집하면서 유럽의 각 나라에서 사용되던 자국어를 무시하고 로마가톨릭교회의 보편성만을 내세우며 각 나라들을 통제하고 있었다.

영국에서는 위클리프, 커버데일, 틴데일 등으로 대표되는 성경들이 목숨을 걸고 발간되었다. 그런 영어 성경의 번역 역사 속에서, 16세 종교개혁의 중심지 중 한 곳인 스위스 쥬네브(제네바)를 중심으로 쟝 깔뱅(존 칼빈)이 주도하는 개혁이 진행되고 있었다. 스위스 쥬네브 종교개혁의 영향을 받은 학자들이 잉글랜드로 건너와서 본토의 학자들과 함께 ´제네바 성경´을 번역하였다.

   
▲ 네 번째 사진

신약성경은 1557년에, 3년 뒤인 1560년에 신구약 성경 전체가 번역되어 발간되었다. 이는 킹제임스성경(흠정역)보다 51년이나 앞선 것이었다. 이 성경은 영국의 대문호인 윌리엄 세익스피어를 비롯하여 당대와 후대의 유력한 인물들에 의하여 사용되었고, 특히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신대륙으로 건너온 사람들이 이 제네바성경을 가지고 오면서 구독의 지경이 획기적으로 확장되었다.

   
▲ 다섯 번째 사진

네 번째와 다섯 번째 사진들에 나타난 지도가 역사적 에덴동산의 위치를 잘 설명해 주고 있다. 앞에서 에덴동산의 위치를 보여주는 지도들을 통하여 설명했던 것과 함께, 16세기 종교개혁의 큰 열매라고 할 수 있는 대표적인 영어 성경 번역에서 역사적 에덴동산의 위치를 아르메니아로 표기한 것은 시사해 주는 바가 크다. 이는 수천년 동안 변함없이 민족신앙이자 영산인 아라랏산의 신령한 기운을 느끼며 살아오고 있는, 아르메니아 사람들의 초지일관된 고백, 역사적 에덴동산 아르메니아, 아라랏산 아르메니아라는 극히 상식적인 사실들에 기초하여, 16세기 종교개혁의 큰 흐름 가운데 있던 유럽대륙과 영국의 학자들과 지도자들이 역사적 에덴동산이 아르메니아에 있었다는 데에 대하여 이견이 없었다는 것이다.

아르메니아 조지아 연구소(http://cafe.naver.com/armeniageorgia)
남장로교연구소(http://cafe.naver.com/southernpresbyterian)

최은수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교회와신앙> 후원 회원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행 607301-01-412365 (예금주 교회와신앙)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JMS 정명석, 징역 30년 구형
이재록, 신옥주 등 자칭 남신 여
사이비종교 소재 영화 <원정빌라>
교회 AI(인공지능) 도입, 52
기억함의 사명을 실천하는 이성만
교인 10명 중 4명 ‘명목상 기
주의 날은 안식일인가 주일인가?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