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이단&이슈 > 정동수(사랑침례교회)
       
정동수 목사의 후안무치한 교리 사기를 확증하는 킹제임스 성경의 여러 가지 오류들
김홍기 목사 분석
2023년 08월 17일 (목) 13:50:54 김홍기 목사 webmaster@amennews.com

김홍기 목사 / Ph.D., D.Min. Christ Lives Ministries 대표. Talbot School of Theology (M. Div., D.Min.). Southwest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 (Ph.D.)

정동수 목사의 킹제임스 성경 유일주의의 논쟁이 격화되고 있다. 정 목사는 최근에 일련의 설교들을 통해 1611년판 영어 킹제임스 성경이 하나님의 영감을 받은 무오한 성경이며, 개역을 포함한 영어 현대역들은 카톨릭과 마귀가 변개시킨 부패한 성경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홍기 목사는 이러한 주장은 이단적이며 거짓된 가르침이라고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교회와 신앙은 김홍기 목사의 일련의 비판을 가감없이 게재함으로 한국교회가 이 문제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고 현명한 판단을 내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 

 

   
▲ 김홍기 목사 


   정동수 목사는 개역개정과 영어 현대역들은 사탄과 카톨릭과 자유주의 신학자들에 의해 변개되어 수많은 심각한 오류들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수천 군데 심각한 오류가 있어서 많은 성도들을 잘못된 길로 인도하는 현대역본들.”  1) 

반면에 정 목사는 영어 킹제임스 성경(1611년판)은 절대적으로 오류가 없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영어 킹제임스 성경이 역본임에도 불구하고 절대적인 완전성 즉 무오성을 지니고 있다고 믿습니다. 즉 그것이 자필원본과 동일한 최종권위라고 분명하게 믿습니다.”2)  그는 이러한 주장을 강조하기 위해 이러한 말도 한다. “1611년 발간 이후로 한 번도 수정되지 않은 킹제임스 성경.”3) 

영어 킹제임스 성경(1611년판)이 하나님의 영감을 받아 오류가 없다(inerrant)는 정동수 목사의 주장은 비성경적이고 비정통적(이단적) 견해일 뿐 아니라 거짓된 가르침이다. 게다가 이것은 터무니 없는 말이고 새빨간 거짓말이며 사상 최악의 후안무치한 교리 사기이다. 필자의 이러한 주장은 킹제임스 성경(추후 KJV으로 표기)의 지난 역사와 오류들을 살펴볼 때 아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킹제임스 성경의 번역상의 여러 오류들

   
▲ 정동수 목사(유튜브 설교 장면) 

영어 킹제임스 성경은 1611년 초판 발행 이후 모두 11번 개정을 했다(1612년, 1613년, 1616년, 1629년, 1638년, 1660년, 1683년, 1727년, 1762년, 1769년, 1873년). 특히 1769년에는 옥스포드의 벤자민 블레이니 박사(Dr. Benjamin Blayney)가 대폭 개정을 했는데, “그의 개정판은 1611년판의 본문과 약 75,000 사항이 달랐다.”4)  그리고 이러한 교정은 철자나 인쇄상의 문제들 같은 사소한 교정뿐 아니라 본문의 의미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심각한 수정들도 포함되어 있었다.

그렇다면 정 목사의 거짓된 주장과 같이 “1611년 발간 이후로 한 번도 수정되지 않은 킹제임스 성경”은 과연 하나님의 영감을 받은 무오한 성경이 될 수 있는가? 이러한 물음에 앵커버그 박사(Ankerberg)는 다음과 같이 답한다.5) 

실제로 우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킹제임스 성경은 주로 1769년에 마친 대폭 개정에 기초한 것이다. (만약 1611년판이 참된 하나님의 말씀이라면, 그것은 현재 더 이상 쓰이지 않고 있다. 만약 그것[1611년판]이 하나님의 말씀이 아니라면 킹제임스 성경 유일주의자 저술가들은 어떤 킹제임스 성경판을 오류가 없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방어하기 원하는가? 1611판, 1769년판, 그리고 [에라스무스의 헬라어 신약성경 개정판인] TR 자체가 모두 [참된 하나님의 말씀으로] 옹호되어 왔다.

정동수 목사처럼 1611년판 킹제임스 성경 혹은 그것의 헬라어 본문 성경인 TR을 성경 원본의 위치에 올려놓은 이단 교리를 창안해 낸 사람들은 이런 모순에 봉착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러면 이제 KJV의 여러 가지 혼동과 오류들에 대해 하나하나 살펴보도록 하자.

앵커버그는 KJV가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번역상의 몇몇 오류들과 문제들을 지적했다. 그것들을 필자의 설명과 더불어 나열하면 다음과 같다. 시 12:7의 “Thou shalt keep them”(당신은 그들을 지킬 것이다)는 “Thou shalt keep us”(당신은 우리를 지킬 것이다)로 번역해야 한다. 문맥상으로나 문법적으로나 대명사는 말씀들이 아닌 사람들을 가리켜야 하기 때문이다. 히브리어 학자들의 95%가 킹제임스 성경이 여기서 오류를 범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사야 4:5의 “canopy”(덮개)가 “defence”(방어)로 잘못 번역되어 있다. 또한 사 5:25의 “torn”(찢어진)은 잘못 번역된 것으로 “refuse”(쓰레기)로 바로잡아야 한다. 그리고 행 19:2의 “since”(이후에)는 “when”(. . . 할 때)로 번역해야 옳다.6) 영어 현대역인 NKJV(뉴 킹제임스 성경), NASB, NIV, ESV는 모두 “Did you receive the Holy Spirit when you believed?(너희가 믿을 때에 성령을 받았느냐?)”로 바르게 번역을 했다. 개역개정 역시 행 19:2을 “너희가 믿을 때에 성령을 받았느냐”로 바르게 번역했다. 그러나 정동수의 흠정역은 KJV의 오류를 따라 “너희가 믿은 이래로 [성령님]을 받은 적이 있느냐?”라고 오역을 했고, 이송오의 한글 킹제임스 역시 KJV의 오류를 본받아 “너희가 믿은 후에 성령을 받았느뇨?”라고 잘못 번역했다.

제임스 화이트도 그의 책(Facts on the King James Only Debate)에서 킹제임스 성경에 있는 번역상의 여러 오류들을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그것들을 필자의 설명을 덧붙여 열거하면 다음과 같다. 막 6:20은 “observed(관찰했다)”는 “kept him safe”(그의 안위를 돌보았다) 혹은 protected”(보호했다)로 번역해야 한다. NKJV, NIV는 그래서 protected(보호했다)로 번역했고, NASB는 “kept him safe”(그의 안위를 돌보았다)로 번역했다. 또한 개역개정도 막 6:20을 이렇게 번역했다. “헤롯이 요한을 의롭고 거룩한 사람으로 알고 두려워하여 보호하며.”

그리고 행 5:30의 “and”(그리고)는 “by”(의해)로 번역해야 한다. 킹제임스 성경은 지금도 이 오역을 바꾸지 않고 있다. “Jesus, whom ye slew and hanged on a tree”(너희가 죽여서 나무에 매달았던 예수). 그러나 영어 현대역들은 모두 “by hanging Him on a tree or a cross”(그를 나무 혹은 십자가 위에 달아) 죽였다고 바르게 번역을 했다. 이와 마찬가지로 개역개정 역시 “너희가 나무에 달아 죽인 예수를 우리 조상의 하나님이 살리시고”라고 제대로 번역했다. 그런데 킹제임스 성경과 달리 우리말 킹제임스 성경 역자들은 영어 킹제임스 성경의 오류를 수정해서 다음과 같이 번역을 했다. “너희가 나무 위에 매달아 죽인 예수님(흠정역, 정동수 역).” “너희가 나무에 매달아 죽인 예수”(한글 킹제임스, 이송오 역). 이 두 가지 번역은 두 역자들 모두가 영어 킹제임스 성경을 문자 그대로 번역하지 않고 그것의 오류를 수정해서 영어 현대역들과 개역개정과 같은 방식으로 번역을 잘 했음을 보여준다. 이것은 두 번역자가 영어 킹제임스 성경의 오류를 잘 알고 있었고, 자신들의 주장과는 달리 KJV를 문자적으로 번역하지 않았음을 분명히 보여준다.

그리고 KJV는 약 3:2을 “we offend all”(우리는 모두를 상하게 한다)라고 잘못 번역했다. 이것은 “we all stumble in many ways”(우리가 다 실수가 많으니)로 바로잡아야 한다. 또한 KJV는 고전 4:4에서 “I know nothing by myself”(나는 혼자 아무 것도 모른다)라고 잘못 번역했는데, 이것의 바른 번역은 “For I am conscious of nothing against myself”(내가 자책할 아무 것도 깨닫지 못하나)로 번역해야 옳다.

그리고 이사야 65:11의 “that troop”(군대)와 “unto that number”(그 수대로)는 히브리 문자대로 “Gad”(갓)과 “Mani”(마니)가 되어야 한다. 이것들은 영어 현대역들과 개역개정에서 “Gad”(갓)과 “Mani”(마니)로 번역되어 있다. 왜냐하면 갓과 마니는 바벨론이나 앗수르의 신인 행운의 신(God/갓)과 운명의 신인(Mani/“마니”였기 때문이다. 또한 KJV의 열왕기상 10:28에 “linen yarn”(아마 실)로 번역된 것은 이집트의 한 마을인 Kue(쿠)로 번역해야 옳다.

또한 대상 5:26의 “the spirit of Tilgathpilneser king of Assyria”(앗수르 왕 디글랏빌레셋) 앞에 놓여 있는 “and”(그리고)는 NASB의 번역처럼 “even”(더 정확히 말하면)이라고 하든지, NKJV과 NIV의 번역처럼 “that is”(즉)으로 번역해야 옳다. 왜냐하면 앗수르 왕 불이 곧 앗수르 왕 디글랏빌레셋 3세이기 때문이다. 개역개정은 여기서 어정쩡하게 다음과 같이 번역을 했다. “이스라엘 하나님이 앗수르 왕 불의 마음을 일으키시며 앗수르 왕 디글랏빌레셀의 마음을 일으키시매.”7) 
 

킹제임스 성경의 혼동시키는 번역들

화이트는 또한 킹제임스 성경 안에 있는 다른 이름들이 주는 문제도 지적하고 있다. 왜냐하면 번역자들이 종종 헬라어 어형(語形) 혹은 라틴어 어형 혹은 히브리어 어형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KJV는 동일한 구약의 인물에 예수라는 이름을 붙이기도 하고 여호수아라는 이름을 붙이기도 한다. 그래서 구약에서는 여호수아를 여호수아라 칭하는 반면, 신약(행 7:45, 히 4:8)에서는 여호수아를 “Jesus”(예수)라 칭한다. 이런 맥락에서 흠정역은 킹제임스 성경을 직역해서 “이방인들의 소유지 안으로 예수와 함께”(행 7:45)라고 번역했고, 한글 킹제임스 역시 “만일 예수가 그들에게 안식을 주었더라면”(히 4:8)이라고 번역했다. 그리고 화이트는 동일한 인물을 다른 철자로 표현하는 문제도 지적을 했는데, Cis와 Kish, Noe와 Noah, Kora와 Core, Hosea와 Osee, Isaiah와 Esay, Judas와 Judah와 Juda 및 Jude, Zera와 Zarah 같은 것들이 여기에 속한다.8)

이에 더해서 킹제임스 성경은 같은 말을 여러 가지 다른 방법으로 사용해서 독자들을 혼동하게 만든다. 예를 들어 “돌아서다”는 히브리어는 (하나의 문법적 형태 안에서) 60가지 다른 말들로 번역되었다.9) 그리고 사도행전 12:4에서 유월절에 해당되는 히브리어 단어가 부활절로 번역되었다. 그러나 이 단어가 다른 모든 곳에서는 28번이나 유월절로 번역되었다.10)

킹제임스 성경의 번역자들이 동일한 단어를 다양한 방법으로 표현해서 독자들을 혼동시키는 것에 대해 잭 루이스(Jack Lewis)도 이렇게 말한다.11)

우리는 번역자들이 다양성으로 독자들을 혼동시키고 있다는 사실에 보편적으로 동의한다. . . . 다브할(‘하나의 말’ 혹은 ‘사물’)은 84개의 다른 영어 단어들로 번역되었고, 파님(‘얼굴’)은 34개, 심(‘놓아두다’)는 59개, 나사(‘들어올리다’)는 46개, 아브할(‘넘어가다’)는 49개, 라브(‘많은’)은 44개, 토브(‘좋은’)은 41개 다른 영어 단어들로 번역되었다. 유사한 다양성이 신약에서도 보이는데, 카탈게인(‘무효로 하다’)는 27번 등장하지만 17번이나 다른 방법으로 번역되었다.
 

킹제임스 성경의 헷갈리는 표현들

킹제임스 성경은 같은 말을 여러 가지로 다르게 표현하여 독자들을 혼동시킬 뿐 아니라 헷갈리는 표현을 사용함으로 독자들을 혼동시키기도 한다. 이에 대해 화이트는 몇 가지 예를 들었는데, 여기서는 세 가지 예만 다루기기로 한다. 첫째 예문은 이러하다. “And mount Sinai was altogether on a smoke”(출 19:18). 이 말은 “시내 산에 연기가 자욱하니”(개역개정)라는 뜻을 표현한 것인데, 헷갈리는 영어 표현이 아닐 수 없다. 이와는 달리 영어 현대역들(NASB, NIV, NKJV, ESV)은 시내 산이 연기로 자욱하다는 표현을 분명히 했다. 예를 들어 NIV는 이렇게 번역했다. “Mount Sinai was covered with smoke.”

흥미롭게도 킹제임스 성경을 한글로 번역한 이들은 KJV의 이런 헷갈리는 표현과 달리 영어 현대역들과 동일한 의미로 분명하게 번역을 잘 했다. 이것은 정동수(“시내 산이 온통 연기로 자욱하니”)와 이송오(“시내 산은 온통 연기로 자욱하니”) 두 번역자가 영어 현대역들을 참고해서, 영어 킹제임스 성경의 혼동시키는 문장과 달리, 번역을 깔끔하게 처리했음을 시사한다. 그리고 두 번역자의 그런 작업은 그들이 KJV의 혼동시키는 표현과 불완전성을 익히 알고 있었음을 암시한다.

둘째 예문은 다음과 같다. “my sore ran in the night”(시 77:2). 흠정역(정동수 역)은 이것을 “나의 아픈 상처가 밤에 생기고 멈추지 아니하매”로 번역했고, 한글 킹제임스(이송오 역)는 “밤에 내게 고통이 있어 멈추지 아니하였으니”로 번역했다. 이 두 번역문을 비교해 보면 동일한 킹제임스 성경을 번역했어도 뜻이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이렇게 된 이유는 킹제임스 성경의 영어 표현이 우리말 번역자들(정동수, 이송오)을 포함한 모든 독자들에게 혼동을 주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와는 대조적으로 영어 현대역들과 개역개정은 모두 동일한 뜻으로 번역했다. 개역개정은 “밤에는 내 손을 들고 거두지 아니하였나니”(시 77:2)로 번역했고, 이와 같은 뜻으로 NJKV(뉴 킹제임스 성경)은 “My hand was stretched out in the night”이라고 번역했으며, 다른 영어 현대역들도 이와 동일한 뜻으로 표현했다.

위에 제시된 바와 같이 영어 킹제임스 성경과 영어 현대역들은 시 77:2을 매우 다른 의미로 번역했다. 그 이유는 현대역들이 히브리어의 (여러 가지 다른 뜻 가운데) 더 적합하고 분명한 뜻을 선택해서 번역했기 때문이다. 이런 의미에서 그리고 적어도 시 77:2의 번역에 있어서 영어 현대역들은 킹제임스 성경보다 우월하다고 말할 수 있다.

셋째 예문은 이러하다. “The ships of Tarshish did sing of thee in thy market”(겔 27:25).12) 흠정역은 이 아리송한 말을 이렇게 번역했다. “다시스의 배들이 네 시장에서 너에 대하여 노래하였으며.” 또한 한글 킹제임스는 이렇게 번역했다. “타시스의 배들은 네 시장에서 너를 노래하였고.” 이런 헷갈리는 영어 문장과 한글 번역문은 과연 무엇을 뜻하는 것일까? 필자는 킹제임스 성경의 영어와 한글 번역자들조차 이 말이 무엇을 뜻하는지 잘 모를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영어 현대역들을 보면 이렇게 쉽고 명료하게 번역을 해놓았다. “The ships of Tarshish were carriers of your merchandise”(NKJV). 이것을 직역하면 “다시스의 배들은 너의 상품을 실어 나르는 화물선들이었으며”가 된다. 다른 영어 현대역들도 동일한 뜻으로 이 구절을 번역하고 있다. 여기서 영어 현대역들은 바르고 분명한 의미를 전달하는 면에서 킹제임스 성경보다 우월하다고 평할 수 있다.
 

킹제임스 성경의 심각한 교정의 경우들

현대역 킹제임스 성경에 대한 이와 같은 분석은 킹제임스 성경의 번역상의 오류들과 문제들이 철자나 인쇄상의 문제들 같은 사소한 문제가 아니라 본문의 의미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심각한 경우가 포함되어 있음을 보여준다. 1611년판 킹제임스 성경을 대폭 교정한 1769년판은 바로 이러한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다루었다. 즉 그 교정은 철자나 인쇄상의 문제들의 교정 외에 본문의 의미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심각한 교정들을 포함하고 있었다. 게리 제올라(Gary Zeolla)는 그러한 교정의 몇몇 예를 다음과 같이 제시한다.13)

수 3:11의 “Arke of the Couenant, euen the Lord”는 “ark of the covenant of the Lord”(주의 언약궤)로 교정되었다.

왕하 11:10의 “in the Temple”(성전 안에)는 “in the temple of the LORD”(주의 성전 안에)로 교정되었다.

사 49:13의 “for God(하나님을 위해)”는 “for the LORD”(주님을 위해)로 교정되었다.

렘 31:14의 “with goodnesse(선함으로)”는 “with my goodness”(나의 선함으로)로 교정되었다.

렘 51:30의 “burnt their dwelling places”(그들의 거주하던 곳들을 불살랐다)는 “burned her dwelling places(그녀의 거주하던 곳들을 불살랐다)”로 교정되었다.

겔 6:8의 “that he may”(그가 . . . 하도록)은 “that ye may”(네가 . . . 하도록)으로 교정되었다.

겔 24:5의 “let him seethe”(그가 무르도록 하라)는 “let them seethe”(그들이 무르도록 하라)로 교정되었다.

겔 24:7의 “powred it vpon the ground”(그것을 땅에 쏟았다)는 “poured it not upon the ground”(그것을 땅에 쏟지 않았다)로 교정되었다.

겔 48:8의 “which they shall”(그들이 . . . 할)은 “which ye shall”(너희가 . . . 할)로 교정되었다.

단 3:15의 “a fierie furnace”(맹렬한 풀무불)은 “a burning fiery furnace”(맹렬히 타는 풀무불)로 교정되었다.

마 14:9의 “the othes sake”는 “the oath’s sake”(그 맹세 때문에)로 교정되었다.

고전 12:28의 “helpes in gouernmets(다스리는 것으로 돕는 것)”은 “helps, governments(돕는 것, 다스리는 것)”으로 교정되었다.

고전 15:6의 “And that(그리고 그)”은 “After that”(그 후에)로 교정되었다.

요일 5:12의 “the Sonne, hath”(아들을 가진)은 “the Son of God hath”(하나님의 아들을 가진)으로 교정되었다.

이에 더해서 앵커버거는 1611년판 KJV와 (1769년판과 기본적으로 동일한) 현대판 KJV의 심각한 차이를 보여주는 예를 하나 보여주며 그 두 판의 차이에 대해 다음과 같이 결론을 내린다.14)

킹제임스 성경 1611년판과 우리가 소유한 현대판 KJV에는 의미심장한 차이를 가지고 있는 것이 몇몇 있다. 1611년에 KJV는 마 26:36에 “Then cometh Judas”(그때 유다가 오니라)는 말을 가지고 있었다. 오늘날 KJV에는 그 말이 “Then cometh Jesus”(그때 예수가 오니라)로 번역되어 있다. 이것은 매우 큰 차이라고 모든 사람이 동의하지 않겠는가?

위에 제시된 1769년의 대폭적인 교정에는 다음과 같은 여러 가지 심각한 교정들이 포함되어 있다. 철자의 심각한 교정(수 3:11; 마 14:9; 겔 24:7), 단어들의 첨가 혹은 삭제(왕하 11:10; 렘 31:14; 단 3:15; 고전 12:28; 요일 5:12), 새로운 단어로 교체(사 49:13; 렘 31:14), 문장의 의미를 바꾸는 전치사의 교체(고전 15:6), 문장의 의미를 바꾸는 소유대명사의 교체(렘 51:30; 겔 6:8, 24:5, 49:8), 문장의 의미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주어의 교체(겔 24:5, 48:8; 마 26:36) 및 긍정문을 부정문으로 바꿈(겔 24:7).
 

킹제임스 성경이 아직도 교정하지 않은 오류들

킹제임스 성경은 261년 동안(1612년-1873년) 무려 11차례 교정을 했지만 아직도 교정하지 않은 다음과 같은 오류들을 여전히 가지고 있다.15)

시 77:2의 “My sore ran in the night”(밤에 내게 고통이 있어 멈추지 않았다)는 “my hand was stretched out”(내 손을 들고 거두지 아니하였다)로 교정해야 한다.

막 6:20의 “observed him”(그를 관찰했다)는 “preserved him”(그를 보호했다)로 교정해야 한다.

막 9:18의 “pineth away”(여위어 가다)는 “becomes rigid”(뻣뻣해지다)로 교정해야 한다.

요 20:17의 “Touch me not”(나를 만지지 말라)는 “Do not keep on holding to Me”(나를 붙들지 말라)로 교정해야 한다.

살전 5:22의 “Abstain from all appearance of evil”(악은 어떤 모양이라도 버리라)는 “Abstain from every form of evil”(모든 종류 혹은 형태의 악을 버리라)”로 교정해야 한다.

약 3:2의 “For in many things we offend all”(우리가 많은 것에서 모두를 상하게 한다)는 “we all stumble in many things”(우리 모두가 여로모로 실수하지만)으로 교정해야 한다.

고고학과 다른 학문들이 킹제임스 성경이 출판된 해인 1611년에는 분명치 않았던 성경의 어떤 말들의 뜻을 명확하게 해주었지만 KJV는 아직도 교정하거나 대체하지 않고 있다. 이에 관해 루이스가 제시한 몇가지 예들은 다음과 같다.16)

애굽 왕 느고가 앗수르 왕을 “치고자 하여” 간 것이 아니라 “도우려고” 갔다(왕하 23:29). 신화에 나오는 동물들인 unicorn/일각수 (신 33:17; 시 22:21; 사 34:7 등), satyr/사티로스 (사 13:21; 34:14), cockatrice/계사 (사 11:8; 14:29; 59:5; 렘 8:17) 등은 1611년에는 받아들여졌지만 현재는 수정되었거나 정확한 뜻을 모른다고 인정되었다. 그래서 unicorn(일각수)는 wild oxen(들소)가 되었고, satyr(사티로스)는 wild goats(야생 염소들), 즉 레 17:7의 음란하게 섬기던 “숫염소”가 되었으며, cockatrice(계사)는 “뱀”이나 “독사”가 되었다.

위의 논의가 분명히 보여주는 바와 같이 1611년판에서 현대역에 이르기까지 킹제임스 성경은 번역상의 여러 가지 명백하고 심각한 오류들과 문제들을 가지고 있다. 또한 번역자들이 종종 헬라어 어형이나 라틴어 어형이나 히브리어 어형을 임의로 사용해서 독자들을 혼동하게 만든다(예: 여호수아를 예수로 번역). 게다가 동일한 인물을 다른 철자로 표현해서 혼동시키기도 한다(예: Judas, Judah, Juda, Jude). 또한 동일한 말을 여러 가지 다른 방법으로 사용함으로 혹은 헷갈리는 표현을 써서 독자들을 혼동시키기도 한다.

그리고 1769년 교정판은 다음과 같은 여러 가지 심각한 문제들을 포함하고 있다. 철자의 심각한 교정, 단어들의 첨가 혹은 삭제, 새로운 단어로 교체, 문장의 의미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주어와 소유대명사와 전치사의 교체 및 긍정문을 부정문으로 전환하는 것 등.

이렇듯 킹제임스 성경은 아직까지 교정하지 않은 오류들을 여전히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고고학과 다른 학문들이 분명하게 해준 KJV의 어떤 말들의 뜻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고, 오늘날에는 받아들여지지 않는 신화에 나오는 동물들의 이름을 교체하지 않고 그대로 놔두고 있다.
 

정동수 목사의 사상 최악의 후안무치한 교리 사기

그러므로 킹제임스 성경의 이런 여러 가지 오류들과 문제들을 생각해 볼 때, 정동수 목사의 “1611년 발간 이후로 한 번도 수정되지 않은 킹제임스 성경”이라는 주장은 터무니 없는 말이고 새빨간 거짓말이며 사상 최악의 후안무치한 교리 사기라는 필자의 말은 조금도 과장됨이 없는 것이다. 게다가 판권도 없는 킹제임스 성경을 한글로 번역해 돈을 받고 이윤을 남기며 수십년 간 판매해 온 정동수 목사는 이 전대미문의 추악한 교리 사기에 대해 가장 큰 윤리적, 도덕적 책임을 져야 마땅하다.

정 목사는 미국의 정통 복음주의 저술가들과 필자가 지적한 교정상의 문제에 대해 미국의 리건 목사의 글(“영어 킹제임스 성경 개정 신화”)을 통해 이렇게 답한다.17)

지금으로서는 「킹제임스 성경」이 ‘네 차례의 개정’을 거쳤다는 것이 한낱 기만행위요, 머릿속에서 지어낸 신화에 지나지 않는다는 사실만 기억해 두도록 하자.” . . . 소위 「킹제임스 성경」본문의 ‘수천 개의 개정’이라 불리는 것들의 대부분은 활자체 또는 철자상의 변화였다. 그 밖의 것들은 분명히 지루했던 초기의 인쇄 공정에 따라 생긴 인쇄상의 실수들을 정정한 것이었다. . . . 1611년 「킹제임스 성경」과 현대 「킹제임스 성경」 간에는 단지 400여 개의 차이밖에 없음을 기억하기 바라며 또한 이런 차이점마저도 인쇄상의 실수라는 것을 기억하기 바란다. . . . 다시 한 번 강조하여 말하지만 「킹제임스 성경」 본문 변화는 명백히 인쇄상의 실수에 대한 것뿐이다. . . . 이런 모든 세부 사항은 지난 400년간 「킹제임스 성경」에는 번역상의 오류를 바로잡거나 언어를 현대화시킨다는 의미의 진정한 개정 작업이 없었다는 사실을 확증해 준다. 개정판이 있었다면, 초기 식자 공정상의 오류를 바로잡아 준 판본이 있을 뿐이다. . . . 오늘 이 시간 우리 손에 있는 「킹제임스 흠정역 성경」은 결코 ‘개정된 것’이 아니라 ‘정화된 것’이다.

정 목사는 리건 목사의 글을 소개하며 “이에 필자는 그가 발견한 것을 보다 개선시키려 애써야 할 이유나 필요성을 전혀 느끼지 않으므로”라고 적었다. 정 목사와 리건 목사의 주장, 즉 킹제임스 성경의 교정은 인쇄상, 철자상의 교정뿐이라는 말은 얼마나 사실과 동떨어진 비이성적, 비논리적, 비상식적, 비양심적인 말인가!

제올라는 정동수와 리건 같은 킹제임스 성경 유일론자들의 이런 거짓되고 무모한 주장에 대해 이렇게 비판한다. “킹제임스 성경 유일론자들은 여러 해 동안 진행된 본문에 가해진 변화들을 철자의 오류들이나 그와 같은 것들의 사소한 교정들로 일축해 버린다. 그러나 이것이 참되다고 할지라도 그것은 [킹제임스 성경의] 영감과 무오성을 논박하는 것이다. 영감된 무오한 본문은 그것 안에 어떤 오류들을 가지고 있어서는 안 된다.”18)

정동수 목사의 참으로 뻔뻔한 거짓말, 즉 “1611년 발간 이후로 한 번도 수정되지 않은 킹제임스 성경”이라는 말은 1611년판 킹제임스 성경이 성경 원본처럼 영감을 받았고 무오하다는 그의 이단 교리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에게는 KJV가 영감받고 무오한 책이므로, 사실과는 정반대로, 그 책은 수정한 적이 없다가 되는 것이다. 그러나 킹제임스 성경의 여러 본문상의 오류들과 그것들을 교정한 역사적 사실과 분명한 문헌적 증거들은 정동수 목사가 새빨간 거짓말을 하고 있으며 사상 최악의 후안무치한 교리 사기를 하고 있음을 명백히 확증하고 있다.

 

주(註)

1) 정동수, ‘킹제임스 성경에 관한 불편한 진실’에 대하여: 난외주와 대소문자, 2015. 1. 7., https://keepbible.com/KJB2/View/2W9)
2) 정동수, 성경의 완전성: 무오성과 충분성, 2011. 7.8., https://keepbible.com/KJB2/View/2UH?page=2 
3) 같은 글에서 
4) From God to Us, How We Got Our Bible, eds. Geisler, Norman L; Nix, William E (Chicago: Moody Publishers, 2012), 326.
5) John Ankerberg and John Weldon, Facts on the King James Only Debate (Chicago: ATRI Publishing, 2011), 9.
6) 같은 책에서, 15.
7) James White, King James Only Controversy, 224-28.
8) 같은 책에서, 231.
9) 같은 책에서, 231.
10) 같은 책에서, 233.
11) Jack P. Lewis, The English Bible from KJV to NIV: A History and Evaluation (Grand Rapids, MI: Baker Book House, 1984), 44-49.
12) White, 237.
13) Garry F. Zeolla, Differences Between Bible Versions: Translation Principles, Greek Text-types, and KJV-onlyism (Bible Versions and Translation Book 1), (2012, 12장 부분).
14) Ankerberg, 9.
15) Lewis, 46-47.
16) 같은 책에서
17) 
정동수, 영어 킹제임스 성경 개정 신화(리건), 2012. 10. 23. https://keepbible.com/KJB2/View/2Vl 
1
8) Zeolla, (2012, 12장 부분).

 
 
 
 
 
 
 
 
 
 
 
 
 
 
 
 
 
 

 

 

 
김홍기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교회와신앙> 후원 회원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행 607301-01-412365 (예금주 교회와신앙)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검찰, 김기동 아들 김성현 목사
기억함의 사명을 실천하는 이성만
기독교의 주일은 천주교에서 나왔는
콘스탄틴의 일요일 휴업령
인생은 기다림이다
소그룹 채플이 기독사학 지속 가능
종교개혁을 이야기와 그림으로 드러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