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야동' 너무 많이 보면 男 성기능 저하
2017년 05월 15일 (월) 20:49:47 김은지 기자 admin@hkn24.com

[헬스코리아뉴스 / 김은지 기자] 음란물을 자주 보는 남자는 성기능 장애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 해군병원 매튜 크라이스맨(Matthew Christman) 박사팀은 20~40살 남성 312명과 48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설문을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헬스데이통신이 12일 보도했다.

연구결과, 남성은 총 피험자 312명 중 일주일에 음란물을 시청하는 횟수가 1회 미만은 81명(26%), 1~2회는 78명(25%), 3~5회는 66명(21%), 6~10회는 16명(5%), 11회 이상은 12명(4%)으로 나타났다.

음란물 시청에 가장 많이 사용하는 매체는 컴퓨터(72%)였고 다음은 스마트폰(62%)이었다.

조사 결과 11명(약 3.4%)은 실제 성교보다 음란물 자위를 더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음란물에 중독 된 남성은 발기부전 가능성이 높았고, 성교 만족도가 낮았다.

여성의 경우, 40%가 음란물을 시청하지만 성기능 장애와는 연관이 없었다.

   
▲ 음란물을 자주 보는 남자는 성기능 장애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크라이스맨 박사는 "젊은 남성들에게 발기부전의 유기적 원인 발병 비율은 매우 낮다"며 "이러한 문제를 겪는 남성의 원인은 '중독'에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성교는 코카인이나 메탐페타민과 같은 중독성 약물과 동일하게 뇌의 '보상 체계'를 활성화해 자기강화 혹은 반복적인 행동을 일으킬 수 있다"며 "특히나 인터넷 음란물은 지속적이고 즉각적으로 자극적인 이미지를 형성하므로 보상 체계 활성화가 잘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음란물을 자주 시청할 경우, 마약과 마찬가지로 관용성이 증가해 실제 성교에 대해 덜 반응하고 영상 의존도가 높아질 수 있다"며 "높은 관용성은 성기능 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욕대학 조셉 알루칼(Joseph Alukal) 박사도 연구결과에 동의했다.

알루칼 박사는 "음란물은 비교적 경험이 부족한 젊은 남성에게 비현실적인 기대감을 높이며 실제 성교가 기대에 못 미쳤을 때 불안함을 줄 수 있다"며 "음란물이 본인의 성생활에 영향을 받는다고 생각이 되면 상담받는 것을 권유한다"고 말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성 기능 장애는 정신건강 전문가들에게 중독 치료를 받으면 다시 회복될 수 있어, 부모가 자녀와 함께 시간을 보내며 음란물을 못 보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비뇨기학회연례모임(American Urological Association's annual meeting)에서 발표됐다.

 
<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http://www.hkn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윤준호 “종교사기 친 것, 로얄
[ 속보 ] 서울교회 재심재판…
성개협 측 “성락교회 감독위임식
통합 재심재판국, ‘서울교회’ 1
동성혼 지지한 원로목사… 따가운
기쁜소식 박옥수는 정말 죄가 없는
교회 안에 골칫거리들… 핫한 8가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편집인 : 장경덕  /  사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무환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