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정말 인생엔 공짜가 없는가?
장경애 사모 칼럼
2024년 06월 05일 (수) 13:16:51 장경애 kyung5566@hanmail.net

장경애 사모

   
▲ 장경애 수필가

오래 전에 ‘인생엔 공짜가 없다’라는 글을 접한 적이 있다. 제목이 주는 것 만으로도 무엇을 말하려는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다. “그래, 인생엔 공짜가 없지”라는 생각이 오히려 무겁게만 여겨지는 삶의 무게를 가볍게 느끼게 했다.
 

이 세상에서 열심히 노력하면 노력한 만큼 얻어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문제는 열심히 노력했는 데도 아무것도 얻어지지 않거나 헛수고했다고 느껴질 때가 있다. 그럴 때 생기는 좌절이나 허무감은 우리를 허탈하게 만들 뿐만 아니라 때로는 삶을 포기하게도 한다. 그러나 대체로 노력하면 반드시 얻어지는 것이 있는 것이 인생이다. 무턱대고 하는 노력이 아닌 잘 계획하고 계획한 대로 실천하면 그 대가는 분명히 있기 마련이다.
 

힘이나 돈을 들이지 않고 거저 얻은 물건을 공짜라고 한다. 그래서 공짜라면 무엇이든지 닥치는 대로 가리지 않는 것을 꼬집어 "공짜라면 양잿물도 먹는다"라고 말한다. 반면에 "공짜를 좋아하면 대머리가 된다"라는 속담도 있다. 더 기가 막힌 지독한 말은 “외상이면 소도 잡아먹고, 공짜라면 양잿물도 큰 것부터 골라 먹는다”라는 말이다. 솔직히 요즘은 양잿물 찾기가 어렵지만 양잿물은 수산화나트륨으로 마시면 죽는 독극물이다. 얼마나 공짜를 좋아하면 먹으면 죽는 것도 큰 것부터 골라 먹는다고 했을지 공짜라면 죽어도 좋을 만큼 좋다는 말이다. 아무튼 공짜를 좋아하는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공짜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는 것 같다.

   
               진짜로 중요하고 삶에 반드시 있어야 할 것은 다 공짜로 공급받고 사용하는 것들이다. 
                                             바로 물, 공기, 빛, 어둠 등이 그것이다.                               @
pixabay.com

그러나 인생에 없는 것이 세 가지가 있는데 정답과 공짜와 비밀이라고 한다. 이 말로도 알 수 있듯이 세상에 거저 혹은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은 없다. 간혹 길을 가다가 돈을 주웠다면 공짜로 생긴 것일 수도 있지만, 공짜로 주운 돈으로 절도죄가 성립될 수도 있다. 요행을 바라거나 다른 사람 등에 업혀 한 번에 얻으려는 것은 그것을 얻었다고 하더라도 값이 있는 것은 절대 아니다. 대가를 지불하고 얻은 결과만이 진정한 가치가 있는 것이다.

이 세상에 진정한 공짜가 있을까? 있다면 어떤 것일까? 무조건적인 공짜는 없지 않을까? 냉정하게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공짜를 제공하는 것에는 반드시 이유가 있다. 주기 좋아하는 사람과 가까이 지내다 보면 공짜로 얻어지는 것이 있다. 그런 것을 공짜라고 할 수 있지만 그것 역시 친근감이라는 이유가 존재한다. 공짜로 얻어지는 이익 뒤에는 반드시 공짜가 제공되는 숨은 이유가 있는데, 공짜처럼 보이지만 무조건의 공짜가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다. 최소한 환심을 사서 자신이 유익을 얻으려는 심리적인 것이라도 있지 않을까? 미국에서도 명언 중에 “공짜 점심은 없다(There ain't no such thing as a free lunch)”라는 것이 있는데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무언가를 얻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뜻이다.
 

어느 초등학생이 쓴 공짜라는 시가 있어 여기에 소개해 본다.

‘선생님께서 세상에 공짜는 없다고 하셨다./ 그러나 공짜는 정말 많다./ 공기 마시는 것 공짜/ 말하는 것 공짜/ 꽃향기 맡는 것 공짜/ 하늘 보는 것 공짜/ 나이 드는 것 공짜/ 바람 소리 듣는 것/ 미소 짓는 것/ 꿈도/ 개미 보는 것 공짜


그러고 보면 위 학생의 말처럼 이 세상에는 공짜가 많다. 우리가 살아가는 데 꼭 있어야 하는 기본적인 것들은 다 공짜다. 다시 말해 진짜로 중요하고 삶에 있어 반드시 있어야 할 것은 다 공짜로 공급받고 사용하는 것들이다. 물, 공기, 빛, 어둠 등이 그것이다. 이러한 것들은 누구나 차별 없이 받아 누리며 살고 있다. 우리는 이렇게 공짜로 받은 것들은 당연한 것처럼 생각하며 살아간다.


태곳적부터 공짜로 받았기에 당연한 듯, 아니 그런 귀한 것들을 공짜로 받았다는 생각조차 없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그것은 나만 특별하게 받은 것이 아닌 온 인류가 공통으로 받았기에 감사한 마음조차 들지 않는다. 생명을 유지하는 데 이처럼 귀하고 필요한 것을 공짜로 받아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으면서 또 다른 어떤 좋은 것이 공짜로 생기면 그것에 대해서 횡재했다고 생각하면서 좋아한다.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많은 것을 포기하기도 하고, 피나는 노력을 하며 살아간다. 원하는 대학에 들어가거나 사업으로 성공한 사람들은 엄청난 노력과 시간을 투자해서 대가를 치르고 얻은 결과다. 또한 노력하여 얻은 결과에 대해서는 힘이 들고 어려웠지만 뿌듯하고 진정한 행복과 성취감을 느끼게 된다.


이 세상에 공짜는 있다. 아니, 많다. 공짜인 것들은 우리의 노력으로 얻을 수 없는 것들이다. 반면, 공짜가 아닌 것은 우리의 노력으로 얻을 수 있는 것들이다. 그러니 조물주로부터 받은 공짜를 감사하며 잘 활용하면서 공짜가 아닌 것에 최선의 노력으로 승리하는 인생이 되어야겠다. 

      

장경애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