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오피니언
     
기후 위기 시대, 가정-교회-마을이 함께하는 창조세계 회복운동
조은하 칼럼
2023년 09월 22일 (금) 16:24:42 조은하 교수 webmaster@amennews.com

조은하 교수/목원대학교

   
조은하 교수

자연은 우리의 것이 아니다. 생태계 구성원 전체의 것이며 아직 오지 않은 다음 세대의 것이다. 그렇기에 온전하게 보존되어야 하며 아름답게 가꾸어야 한다. 이것은 하나님의 창조세계에 대한 신앙고백이자 실천이다. 그러나 최근 이상기온, 미세먼지, 수질오염 등이 급속히 진행되며 전 세계적으로 산불, 가뭄, 폭염, 홍수 등 예측하기 어려운 자연재해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고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의 상황까지 겹쳐 인류의 생명을 위협하는 일들이 우리의 일상 속에서 반복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신학자 매튜 팍스(Mathew Fox)는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은총을 두 가지로 이야기한다. ‘초록빛 은총’(Green Blessing, 창조 은총)과 ‘붉은빛 은총’(Red Blessing, 구원 은총)이다. 창조의 은총은 구원의 은총에 선행하여 창조세계에 내리신 하나님의 선물이다. 믿음으로 사는 것은 더불어 사는 생태적 동반자(eco-fellows)들과 온전한 삶을 이루어 가는 것이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베풀어 주신 ‘붉은빛 은총’(Red Blessing, 구원 은총)에 응답하는 삶은 곧 ‘초록빛 은총’(Green Blessing, 창조 은총)의 감동을 일상 속에 구현하며 사는 삶이다.

   
기후 위기에 대응하여 생명, 생태적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은 기독교인에게는 근본적 신앙고백이자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첫 번째 책무이며 선교적 삶은 바로 ‘변화된 실천’이다.

하나님이 부여하신 초록빛 은총을 생태계 구성원 모두가 누리기 위하여 어떤 실천을 할 수 있을까? 개인의 일상생활의 작은 실천운동으로 시작해 생태적 삶이 가능한 마을을 만들기 위하여 가정과 교회, 교회와 마을이 함께 연대하고 협력해야 한다.

지역 주민을 위한 생태감수성 교육, 마을의 정원과 인근의 산 가꾸기, 아나바다를 통한 재활용품 사용, 녹색가게 운영, 마을 공터에 텃밭 가꾸기, 농촌교회와 연대한 농산물 직거래, 절수와 절전, 일회용품 사용절제 운동 등 가정과 교회와 마을이 힘을 합하여 할 수 있는 기후 위기 대응의 탄소중립 운동은 다양하다.

여름이면 교회마다 여름성경학교와 수련회가 있고 이러한 행사 속에서 무분별하게 일회용품이 사용되고 아무렇지도 않게 버려지는 것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플라스틱 빨대(straw) 퇴출 운동은 미국 한 소년의 제안에서 출발했다. 2011년 “마일로 크레스(당시 9세)”는 음료를 살 때마다 나오는 빨대가 자원을 낭비한다고 생각했다. 그는 '비 스트로 프리(Be Straw Free)'라는 슬로건을 걸고 자신이 살던 버몬트주 식당들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벌였다. 이 운동에 동참한 식당 중에는 플라스틱 빨대 사용량을 50~80%까지 줄인 곳도 있다고 한다.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다. 기후 위기에 대응하여 생명, 생태적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은 기독교인에게는 근본적 신앙고백이자 창조주 하나님에 대한 첫 번째 책무이며 선교적 삶은 바로 ‘변화된 실천’이다. 초록빛 은총을 고백하고, 초록빛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가르치고, 함께 실천하는 것, 창조세계 회복과 아름다운 미래를 만들어 가는 첫걸음이다.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