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 감동이 있는 한대목
       
모든 사람은 사랑을 필요로 한다
2003년 05월 07일 (수) 00:00:00 교회와신앙 webmaster@amennews.com

<모두가 다른 자녀 모두가 다른 부모> 중에서
김명희 지음. 생명의 말씀사 펴냄

어시스트 최은실/ 가나안교회 장경덕 목사 사모
 

거울의 기능은 상을 반영하는 것이듯 설명적인 대화는 칭찬의 특별한 유형이다. 기술적인 의사 소통을 하려면, 그 사람이 무엇을 하는 사람인지보다 그가 누구인지 그의 행동적 특성은 무엇인지에 관하여 집중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한다.
 
자녀가 자발적으로 집의 목욕탕을 청소하였다고 하자. 이 때 단순히 “대단하구나!”라고만 말해주기 보다는 기술적인 어법을 사용하자. “엄마는 네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목욕탕을 깨끗이 청소한 걸 알고 있단다. 엄마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게 해준 너에게 고마움을 느끼고 있어.” 그 차이는 미묘하지만 중요하다. 자녀의 행동과 특징을 기술해 줌으로써 자녀가 자신을 하나님의 독특한 방법으로 설계했기 때문에 자기 가치를 지니게 된 것이라고 알게 된다. 오랫동안, 아이가 자신이 한 일에 관해 주로 칭찬을 받게 된다면 자신이 수행한 것에 대하여 값어치를 느끼며 성장하고, 자신이 기대한 것을 얼마나 잘했는지 측정하기도 한다.

당신이 본 것 곧 지금의 상황을 설명하라. 아이로 하여금 자신의 행동을 묘사하도록 도와주게 된다. “승윤아! 나는 네가 방을 깨끗이 하려고 노력하는 것을 알고 있단다.”

가능하다면 당신이 어떻게 느꼈는지 전달하라. “이 방에 들어오는 것이 즐겁구나.” 이런 어법은 그의 행동이 타인에게 어떻게 도움이 되고 기쁨을 주는지 알게 해 준다.
 
만약 당신이 긍정적인 강점을 반영하는 데 신중을 기하고 있다면, 다음과 같이 덧붙여 설명해 주고 1분 동안 칭찬하라. “미희야, 나는 장례식에서 친구와 함께 있어 주려고 특별히 노력하는 것을 보았어. 바로 그런 것을 연민이라고 부른단다. 네가 그렇게 할 수 있었던 것은 네가 남을 이해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어서 다른 사람의 상처에 민감할 수 있었고 그 친구를 도와줄 수 있었단다.”

또한 당신이 타인에게 당신 자녀의 강점을 이야기하는 것을 자녀가 우연히 듣게 하라. 그리고 자녀가 다른 유형의 성향을 보여 줄 때 주목하라. 자녀가 다른 유형의 행동들을 보일 때, 이런 행동들은 자녀에게서 자연스럽게 나타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아이가 그러한 기술들을 익히기 위해 특별한 노력을 기울였음을 알 수 있다. 이것이 바로 성장과 성숙이다. 성숙한 사람은 자신의 강점을 알고 자신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기술을 개발한다.
 
자녀의 특별한 점들을 메모하고 편지로 써라. 아이들은 사적이면서 손으로 직접 기록한 메모를 좋아하는 것 같다. 많은 사람들은 격려가 담긴 편지와 메모를 잘 간직하고 있다가 자주 꺼내 읽어보곤 한다. 자녀가 가지고 있는 강점을 무조건 지나치게 강조하게 되면 약점으로 고착될 수 있다. 자칫 잘못하면 아이가 자만심에 빠져서 자신도 상처받게 되고 남에게도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약점을 말할 때는 강점과 함께 말하는 것이 좋다.

아이가 정서적인 상처로 다가왔을 때 부모가 논리적이고, 이성적이며, 부정적으로 이야기하면 자녀들은 자기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지 않는 것처럼 느낄 수 있다. 당신은 냉담한 부모인가, 공감하는 부모인가, 동정하는 부모인가? 우리는 정서를 느끼지 않을 수 없다. 삶의 일부분이기 때문이다. 자녀가 정서를 다룰 수 있도록 도와주려면 자녀의 공감 능력을 개발해 주어야 한다. 냉정함의 반대 극단은 동정심이다. 내게 동정심이 들 때는 이미 다른 사람의 정서에 지나치게 관련되기 시작한 것이다. 짐짓 겸손한 체 할 때 발견할 수 있는 지나친 감상적인 방법으로 응수한다. 그러나 사람들은 불쌍하게 여겨지기를 원하지 않는다. 단지 이해받기를 원한다. 자녀가 부모에게 감정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하며, 부모는 자녀의 문제에 답을 주려고 하지 말라. 자녀의 말을 적극적으로 경청하라. 그리고 감정을 있는 그대로 수용하고 개방적으로 반영하라. 느낌의 정도를 묘사하는 것도 중요하다. 단순하게 그러나 깊이 있게 가족의 가슴속 그릇에 사랑을 가득 채워라. 모든 이들은 사랑을 필요로 한다.

교회와신앙의 다른기사 보기  
<교회와신앙> 후원 회원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행 607301-01-412365 (예금주 교회와신앙)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이광수-이광선 형제 목사가 <콩고
업무상 횡령 이어 교육부 감사로
자유통일당, 22대 총선에도 '3
신천지인의 스토킹 행위에 대한 법
개역은 음녀(배교 체제)의 집이라
JMS 교주 정명석, 여신도 추행
“정명석의 범행에 대한 구체적 사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12125) 경기도 남양주시 퇴계원읍 도제원로 32-2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