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오피니언
       
낙수(落水)
박상기 목사 단상
2022년 09월 27일 (화) 10:34:04 박상기 목사 webmaster@amennews.com

박상기 목사/ 시인. 수필가. 전 광나루문인회 회장. 전 한국 목양문학 회장. 빛내리교회 담임목사
 

   
▲ 박상기 목사

  무상한 체념으로
시작과 끝을 알 수 없을 만큼
흘려보낸 세월,
심산하게 궂은 날엔
천둥처럼 요란한 곡소리를 내며
울었다.

얼마더냐
철렁한 가슴 쓸어내려
천길 지시랑 낭떠러지로
곤두박질치며 소리 없이 부서져 버린
가없는 사랑아

여지없이 드러낸
오만한 탕아(蕩兒)의 몰골에
이내 북받치는 설움이 격동할 때면
폭포수가 되어
깨어져 산산이 흩어지는
미련한 사랑아

인고(忍苦)의 끝에서
햇볕 쨍한 어느 날,
우묵한 품에 잠잠히 안겨있는
영롱한 눈물 한 대접
눈이 부시게 빛나는
영락없는 진주알 보석이어라.

박상기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교회와신앙> 후원 회원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행 607301-01-412365 (예금주 교회와신앙)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JMS 정명석, 징역 30년 구형
이재록, 신옥주 등 자칭 남신 여
사이비종교 소재 영화 <원정빌라>
교회 AI(인공지능) 도입, 52
기억함의 사명을 실천하는 이성만
교인 10명 중 4명 ‘명목상 기
주의 날은 안식일인가 주일인가?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