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오피니언
       
예수응원가/ 누가 기도를 말할 수 있는가?
2022년 06월 21일 (화) 14:05:44 최재하 목사 webmaster@amennews.com

최재하 목사 / 예수사랑의교회

   
▲ 최재하 목사  

 야곱처럼 허벅지의 관절이 어긋나도록 매달려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모세처럼 돌 위에 앉고 한 사람은 이쪽에서 한 사람은 저쪽에서 붙들어 그 손이 내려오지 않도록 기도해 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한나처럼 마음이 괴로워 통곡하며 아들을 주시면 그 아들을 하나님께 드리겠다고 서원해 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엘리야처럼 갈멜산 꼭대기로 올라가 땅에 꿇어 엎드려 얼굴을 무릎 사이에 넣고 일곱 차례나 기도를 반복해 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히스기야처럼 얼굴을 벽으로 향하고 심히 통곡해 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다니엘처럼 기도하면 누구나 사자굴에 던져진다는 조서가 내려진 것을 알면서도 윗방에 올라가 예루살렘을 향하여 창문을 열고 전에 하던 대로 하루 세 번씩 무릎을 꿇고 감사해 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오순절 백이십인처럼 함께 기도하던 사람들이 하나 둘 떠나갈지라도 하나님의 약속을 믿고 기도해 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초대교회 그리스도인들처럼 낙타 무릎이라는 별명을 가져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바울과 실라처럼 옷이 벗겨지고 매로 맞고 그 발을 차고에 채워 깊은 감옥에 갇혔음에도 한밤중에 죄수들이 듣도록 기도하고 하나님을 찬송해 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혈루병 여인처럼 제 마음에 예수님의 옷자락만 만져도 구원을 받겠다는 믿음으로 기도해 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세리처럼 멀리 서서 감히 눈을 들어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다만 가슴을 치며 불쌍히 여기소서 나는 죄인이로소이다라고 기도해 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베드로처럼 닭 울기 전에 예수님을 세 번 부인한 것 때문에 밖에 나가서 심히 통곡해 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로마서 8장처럼 자기 아들을 아끼지 아니하시고 우리 모든 사람을 위하여 내주신 이가 어찌 그 아들과 함께 모든 것을 내어주시지 아니 하겠느냐는 말씀을 붙잡고 기도해 본 사람이라면 기도를 말할 수 있다.

예수님처럼 하나님이 자기의 아빠 아버지라는 것을 알고 기도해 본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기도를 말할 수 있다.

최재하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교회와신앙> 후원 회원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행 607301-01-412365 (예금주 교회와신앙)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김의식 목사를 옹호하는 황규학 씨
이정환 목사, 자기 주제도 모르고
“목회세습금지법, 개정을 반대한다
“우는 자들과 함께 우는 책”
“코로나 이후, 신천지 대처가 시
“한기총 한교총 통합 이단문제,
마음에 새겨진 말씀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