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오원의 찬가
이원좌 권사의 시
2022년 05월 16일 (월) 16:05:53 이원좌 권사 webmaster@amennews.com

찬가/ 이원좌 권사
 

오월에는
장미가 더욱 아름답고
연두빛 나무잎이 빛나고

오월은
일찍 핀 라일락 향기가
아직도 머물러

5.18의 그늘을 쓰다듬다

오월은
아침 저녁의 온도차가
봄과 여름을 이어주고

오월에는
티비 속의 여행지 유럽을
바로 티킷팅하고픈 달이다

유네스코에 등재된
모든 곳을 정신으로
찜하는 달이지

오월은
막 달리거나
마음을 내려놓거나
뭐든 다 되는 달이다

 

 
▲ 이원좌 / 동숭교회 권사, 종로문학 신인상 수상, 시집 <시가 왜 거기서 나와> 등
이원좌 권사의 다른기사 보기  
<교회와신앙> 후원 회원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행 607301-01-412365 (예금주 교회와신앙)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엄무환 목사(가스펠 투데이)는 엉
“사랑하면 성관계 OK? 결코 아
왜 기독교를 개독교로 만드는가?
선교에 도움이 되지 않는 사람들
“교원임용권 자율성 보장을 촉구합
중세 철학과 신학의 정점, 아퀴나
호남 기독교 유적지 순례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