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무제
이원좌 권사의 시
2022년 04월 15일 (금) 14:16:47 이원좌 권사 webmaster@amennews.com
 
▲ 이원좌 / 동숭교회 권사, 종로문학 신인상 수상, 시집 <시가 왜 거기서 나와> 등

바람 불 때
벚꽃 길을 걸으면
첫눈을 맞는 것 같아

하얗게 내리는
꽃잎을 맞으며
녹지않는 눈을
즈려밟을 수 있거든
반드신 바람부는 날이야 해
그래 기분이 솜사탕이지

떨어지는 꽃잎이
모이는 곳이 있다
길 편편한 곳보다는
패이고 후미진 곳을
꽃잎이 찾아든다

부끄러운 곳을 꽃잎이
덮어주는 거야

바람에 이리저리 날려
앉을 자리를 찾는 거
거친 곳으로 내려서
꽃으로 가려주는 것이다

   
 
이원좌 권사의 다른기사 보기  
<교회와신앙> 후원 회원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행 607301-01-412365 (예금주 교회와신앙)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월드행복비전교회 천 목사, 성폭력
가장 심각한 갈등은 정치이념
<나는 신이다> 아가동산, 방송가
“성화와 칭의, 균형 필요합니다”
동성동거 법적 지위, 61% “반
“명성교회, 통합총회 장소 재고하
전광훈 씨는 거룩한(聖) 기독교를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