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배려는 사랑이다
이원좌 시
2021년 07월 14일 (수) 15:32:02 이원좌 권사 webmaster@amennews.com

배려는 사랑이다


장마철이라면서
소강상태로 들어갔는지
습도가 높으며 무덥다

오늘은 예전에 갔던 미용실에 갔다
신앙이 좋은 사장님이
전도지를 맞추고 싶다 해서
소개를 시켜줄 겸

냉커피 봉지하고 얼음준비
체리하고
파리바게트에서 빵 사고

그렇게 갔는데
미용실 사장님이 약속 있다고
외출한다는 거야

우리집에 에어컨 틀어 시원함 뿌리치고
땀 흘리며 갔는데 ᆢ

이 정도 되면
언짢을 수 있지

그런데
그렇지 않았어
오히려 좋았다
그 사장님한테 누가
점심 사준다는 약속 있었다네

그 사장님이 행복하니까
나는 그냥 좋았어
다른 사람도 그분한테
잘해준다니까 다행이지

정말 착한 사람이거든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사람과의 관계를 생각하는데
느끼는 게 있다

내게는 동생이 있는데
어느 효자보다도 잘한다
가끔 언급했는데

그러다 보니까
고마우면서도
어느 순간부터는 당연히 받아
들이게 되고
어처구니없게도
서운할 때도 있더라니까

엄청난 모순이지

그런데
다른 이한테도 나 역시
그런 일을 겪을 때가 있다

처음에는 고맙게 받아들이다가
몇 년 지나면 익숙해지는 거야
그러다 조금 소흘해지면 언짢아하는 거

자신에게 내가 종속되었다는
환상을 갖고 감정을 전가받을 때
너무 어려웠다

그런 감정 피해를 고스란히 겪다가
감당할 수 없어 손절한 인연도 있다

그런데
미용실 사장님은 한결같다
자기의 선에서 최선을 다하려
애쓰는 거 보이고

주위 사람들 한테도 잘한다
내가 가져가는
간식거리나 빵종류를
주위에 있는 할머니들에게
친절하게 나눠준다

친해진 지 삼년이 넘었다
어느 정도 스며들 만도 한데
그렇지가 않다

며칠 전에는 지인의 농장에서 단호박을
가져왔다며 나오라더니
단호박 네 개와 맛있는 된장을 사왔는지
전해준다

암만 봐도 내가 조금 더
산다고 느낀다
그런데도 애틋하게 뭐라도
주려고 하는 모습이
너무 예쁘고 감사하다

저런 사람한테는
뭘 어떻게 해야하지
따뜻한 고민이 되는 오늘이다

   
▲ 이원좌 / 동숭교회 권사, 종로문학 신인상 수상, 시집 <시가 왜 거기서 나와> 등
 

 

이원좌 권사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차별금지법 제대로 알면 ‘반대할
총회장 및 부총회장 유고 시 관련
“차별금지법 제정 중단을 촉구한다
최순영 가족, 압류미술품 소유권
“메타버스의 엄청난 가능성, 오해
교육감 권한, 재정 등 장관보다
차별금지법 공청회, 민주당 단독진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