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교계·선교 > 해외통신
       
中, 인구주택조사 빌미 종교 감시
해외통신/ 7번째 조사, 7백만명 동원 2개월 진행
2020년 12월 16일 (수) 11:21:58 이우정 기자 webmaster@amennews.com

<교회와신앙> 이우정 기자】    지난 11월 1일 시작된 중국의 7번째 인구주택조사에서 조사원들이 중국 정부의 지시에 따라 주민들의 종교 현황까지 조사하고 있다고 비터 윈터(Bitter Winter)가 최근 보도했다.

   
▲ 안후이(安徽)성에서 인구주택조사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 출처 비터 윈터)

두 달간 진행되는 이번 인구조사에서는 7백만 명의 인구조사원이 각 집을 돌아다니며 개인 정보와 가족 구성원 정보를 수집한다.

여러 조사원이 비터 윈터에 밝힌 바에 따르면 이번 조사가 예전의 인구조사보다 더 까다롭고 복잡할 뿐만 아니라 정부가 조사원들에게 공식 조사 사항에 포함되어있지 않은 주민들의 종교 현황까지도 파악하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진다. 조사원들은 각 가구에 종교 관련 질문을 묻거나 일반 가정에서 가정 교회 모임이 열리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후베이(湖北)성 샹양(襄阳)시의 한 조사원은 정부로부터 조사를 위해 방문하는 가정의 종교 관련 물품 소유 여부를 면밀하게 살피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조사원들은 방문하는 가정이 종교 모임 장소로 사용되는지의 여부뿐만 아니라 각 가정에 외부인이 머물고 있지 않은지도 조사해야 한다.

샹양시의 조사원은 “정부는 외세가 개신교·천주교를 이용해 중국 사회에 침투하려 하므로 조사원들이 국가 안보를 지키기 위해 종교를 단속하는 자경단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 후베이성에서 인구주택조사가 이루어지고 있다(사진 출처 비터 윈터)

산둥(山東)성 허쩌(菏泽)시 한 조사원의 경우 집 내부로 들어오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 주민이 있을 시 이를 경찰에게 보고할 것을 명령받았다고 밝혔다. 집 내부 방문을 허락하지 않는 이유가 해당 건물에서 정부 허가를 받지 않은 종교 모임을 열기 때문일 수 있다는 논리다.

그뿐만 아니라 허난(河南)성 주마뎬(驻马店)시의 주민들이 비터 윈터에 전한 바에 의하면 인구조사원들이 인구조사 당시 주민들에게 주변 이웃 중 종교활동에 참여하는 이웃이 있는지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장시(江西)성 이춘(宜春)시의 한 관리는 “이번 인구조사의 주요 목적 중 하나는 종교활동을 하는 주민을 파악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인구조사는 이전까지의 조사와 달리 조사대상자의 주민등록번호까지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중국 국민의 사생활이 침해받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또 조사에 응하는 주민은 홍콩(Hong Kong), 마카오(Macau), 대만을 비롯해 외국에 거주하는 가족 구성원의 숫자까지 밝혀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청춘반환소송, 신천지 피해자들 3
김마리아 “여자 대통령이 된다는
종교관심도가 기독교인 되는 것 아
청교도 신앙 통해 교회 참된 회복
사학미션 “기독사학의 자율성을 지
환난 중에 부르짖는 기도(2)
음녀의 유혹과 극복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