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장독
조신권 교수의 시
2020년 11월 30일 (월) 13:16:44 조신권 교수 webmaster@amennews.com

장독
 

인정이 저무는 길
어느 길로 들어섰는지
눈썹 끝에 서리 앉도록
노을 따라 걷고 걸어
따사로운 햇살 뒤로 한 채
그늘진 응달 찾아 이른
묵은 지처럼 숙성한
속정 깊은 옹기 장독.

그 속엔 엄마의 옛정이
베고 누이의 순정의
눈빛도 어려 있네. 날카로운
눈빛은 전혀 없이 숯덩이도
익어가네 매주와 함께.
오가는 세월 꾹꾹 찍어
손가락 빠는 그 장맛
훗날의 본향 맛이 저럴까?

   
▲ 조신권 교수/ 시인, 문학평론가, 연세대 명예 교수, 청암교회 원로 장로

 

조신권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통합 제106회 총회, 목사 부총
이재록 씨가 ‘직통계시’를 슬쩍
예장 통합교단 법치 가능한가?
합동, “정동수, 이단성 참여금지
전광훈 · 심하보 결별? 내부 분
합동, “전광훈, 집회 참여금지”
통합, 목사 부총회장 후보자격 논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