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새하얀 비상
조신권 교수의 시
2020년 11월 24일 (화) 13:00:53 조신권 교수 webmaster@amennews.com

새하얀 비상


하늘이 내린다
까맣게 멍든 세상
하얗게 덮으며
사랑의 이부자리 편다 

날카로운 칼로 여린 심장
도려내던 모리배들,
그 청기와 집에도 쓰레기 같은
날강도들의 소굴에도 

하늘이 하얀 손을 내민다
날강도들과 모리배들마저
그 손을 잡으니 함께
하얗게 아우러진다 

하늘이 낮게 내려 속삭이다
피 흘림으로 우리 빈 마음
뒤 흔드니 심한 진동 뒤
가볍게 하얗게 날아오른다.

   
▲ 조신권 교수/ 시인, 문학평론가, 연세대 명예 교수, 청암교회 원로 장로




 

조신권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통합 제106회 총회, 목사 부총
이재록 씨가 ‘직통계시’를 슬쩍
예장 통합교단 법치 가능한가?
합동, “정동수, 이단성 참여금지
전광훈 · 심하보 결별? 내부 분
합동, “전광훈, 집회 참여금지”
통합, 목사 부총회장 후보자격 논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