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빅토리아 호수
정현 시인의 시
2020년 09월 16일 (수) 14:21:30 정현 시인 webmaster@amennews.com

빅토리아 호수

헛된 것만을 바라보느라
정작 보아야 될 것을 보지 못하고
시간을 도둑질했던 두 눈을 비벼대며
버언쩍 뜨게 한
새벽의 실로암입니다

좀더 쉬자 좀더 눕자 좀더 놀자하며
해야 할 일을 알고서도
안주하여 묶어두었던 사지를 풀어서
버얼떡 일아나게 한
배데스다 연못입니다

후회의 눈물 콧물의 얼룩들
체념과 실의의 흙먼지들을
털어내고 씻기고 먹이시며
어루만지고 다독거려 세우시려는
갈릴리 바다입니다

타들어 갈 것 같은 목마름으로
동분서주 질주해 다니는
한 선교사의 해갈을 위해
광야 길에 준비해 놓으신
엘림의 열두 샘물입니다

모든 족속으로 제자 삼으려고
소원의 항구를 향해 달려가는 이들에게
별들로 수놓고 밤하늘을 엎어주고
평안히 잠자게 하는
안락한 물침대입니다

산달이 찬 수 많은 영혼들의
출산을 위해
천년이 가고 가도 일편단심으로
흥건하도록 저장해온
자궁의 양수입니다

미명 늦은 밤 한적한 곳에
홀로 하늘을 우러러
상한 마음 갈갈이 찢으며 기도하시는
피눈물 가득한
주님의 눈동자입니다

하나 있는 아들 죽여서라도
외면당하고 소외되어 버려진 영혼을
신부로 삼고 싶어서
상사병으로 실성하신
주님의 심장입니다

 

   
▲ 정현 시인/ 탄자니아 선교사

 

정현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명성교회 총회법 따라 처리 마땅,
합동 105회 총회에서 WEA 재
‘명성 수습안 철회’ 호소합니다
코로나19의 비대면 요구 줌(zo
전광훈 씨의 꿈, 환상, 예언 등
명성교회 수습안의 진실 게임
선교 현장의 세례요한, 심창섭 교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