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교계·선교 > 해외통신
       
터키 성 소피아 성당, 결국 이슬람 사원으로 변경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 행정 명령에 서명
2020년 07월 14일 (화) 16:19:28 이우정 기자 webmaster@amennews.com

<교회와신앙> 이우정 기자】  터키 최종법원이 이스탄불에 소재한 성 소피아 성당을 박물관에서 이슬람 사원인 모스크로 되돌리는 결정을 내렸다. 법원의 결정이 내려지자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Recep Tayyip Erdoğan) 터키 대통령은 성 소피아를 모스크로 개조하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 성 소피아를 박물관에서 모스크로 개조한다고 발표하는 에르도안 대통령 (출처 터키 뉴스채널 TRT World)

성 소피아 성당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자 비잔틴 예술 최고의 건축물로 손꼽히는 곳으로 연간 400만 여행객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곳이다. 동로마 제국 유스티니아누스 황제가 재건한 성 소피아 성당은 오스만 제국의 술탄 메흐메트 2세에 의해 이슬람 사원으로 개조되었다가 1934년 터키 공화국의 초대 대통령이었던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Mustafa Kemal Atatürk)에 의해 박물관으로 변경되었다. 그 이후 성 소피아 성당은 박물관으로써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에르도안 대통령과 집권당인 정의개발당(AKP)이 성 소피아 성당을 박물관으로 개조한 아타튀르크의 결정을 취소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고 터키 최종법원은 이 요청을 받아들여 1934년 결정은 불법이며, 해당 결정을 무효화한다고 최종 판결했다.

   
성 소피아를 모스크로 개조하라는 에르도안 대통령의 행정명령 (출처 에르도안 대통령 트위터)

에르도안 대통령은 성 소피아가 이슬람 사원으로 개조된 후에도 여전히 “전 인류의 문화 유산”이라는 성 소피아의 위치를 보존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터키의 해당 결정에 대한 외부의 목소리가 커지자 “성 소피아가 어떻게 사용되는지에 관한 사항은 터키의 권한”임을 명확히 했다.

아울러 에르도안 대통령은 “다른 이슬람 사원들처럼 성 소피아의 문은 지역 주민과 외국인, 이슬람 신자와 비이슬람 신자 등 모든 사람에게 열려 있다”고 말했다.

터키 내 이슬람교 국민은 해당 결정에 대해 성 소피아 밖에 모여 환호했다는 소식이다.

그러나 기독교계뿐만 아니라 유럽연합(EU) 또한 반발하며 터키의 결정에 대해 반대와 우려의 시각을 보내고 있다.

동방 정교회의 수장인 바르톨로메우스 1세(Bartholomew I)는 지난 6월 말, 성 소피아가 모스크로 변경된다면 “전 세계 수백만 명의 기독교인이 이슬람으로부터 등을 돌릴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러시아 정교회 측 또한 터키의 결정에 대해 해당 사안이 종교 간 “더 큰 분열”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성 소피아 성당

유럽연합 대외 정책을 총괄하는 조셉 보렐(Josep Borrell) 외교·안보 정책 고위 대표는 “이 결정은 필연적으로 불신을 만들어내고, 종교 공동체 간 재분열을 일으킬 것이며, 대화와 협력을 위해 쌓아 온 우리의 노력을 무너뜨릴 것”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아르메니안계 터키 정치인인 가로 페일런(Garo Paylan)은 자신의 SNS를 통해 “성 소피아를 모스크로 바꾼다는 결정은 터키에 거주하는 기독교인들과 유럽에 거주하는 이슬람 신자들의 삶 모두를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밝히며 “성 소피아는 터키의 유구한 역사를 보여주는 상징이었다”고 말했다.

이우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한기총 “전광훈 목사 이단성 농후
이만희 교주, 오늘(8/1) 새벽
이만희 신천지 교주, 과연 구속될
이만희 교주 구속, 신천지 조직은
신천지 피해호소와 전능신교 진단과
특별 기고/ 전광훈 목사를 한국교
소위 ‘가정교회’ 신봉자들의 잘못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