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오피니언
       
다반향초(茶半香初)의 부부
2020년 05월 11일 (월) 11:30:45 송길원 목사 happyhome1009@hanmail.net

송길원 목사/행복발전소 하이패밀리 대표, 청란교회 담임

   
▲ 송길원 목사

  ‘변함없는 사랑’을 다반향초(茶半香初)라 한다. 차를 반쯤 마셨는데도 향기는 처음처럼 여전하다는 의미다. 다반향초의 부부로 사는 법칙이 있다. 쿨(colll)하게 사는 거다. 열 가지 중 한두 가지라도 실천해 볼 일이다.

1. 자잘한 일에 핏대 높이지 마라. 핏대 올리다 보면 혈압만 오르고 남는 건 성질 더럽다는 소리만 듣게 된다. 늘 물어야 할 질문이 있다면 이것이다. ‘본질적인 것인가? 비본질적인가?’ 그러므로 본질적인 것에는 일치는 비본질적인 것에는 자유를 주어라.

2. 습관은 무조건 존중해 주어라. 수십 년 동안 안 고쳐진 게 지금 와서 갑자기 고쳐지겠는가? 나에게도 고쳐지지 않은 버릇이 있듯이 상대방에게도 버릇이 있다는 것을 인정해라. 더군다나 습관과 인격은 다르지 않는가?

3. 웬만한 것은 빨리 잊어버려라. 이렇게 물어보아라. ‘무덤에 내려갈 때까지 간직할만한 가치가 있는 것인가?’ 그렇지 않다면 미리 털어 버려라. 그것이 정신건강에 좋다.

   
 

4. 싸우려거든 징징거리거나 짜증만 내지 말고 분명히 화를 내라. 어설프게 봉합해 놓으면 병만 커진다. 호미로 할 일 가래까지 가서야 쓰나? 초반에 잘 잡아라.

5. 포기할 것은 일찍 포기해라. 고름이 오래된다고 살 되지 않는다. 더구나 내가 싫은 것은 상대방도 싫다. 그러므로 강요하는 습관을 버려라.

6. 바라는 게 있다면 솔직히 이야기해라. 어차피 상처받을 일이라면 은근히 기다리다 스스로 상처받는 것보다 직접 거절당해 받는 상처가 더 떳떳하지 않는가?

7. 나와 다른 것에 속상해하지 마라. 항상 부부가 같아야 한다는 것처럼 큰 모순도 없다. 무지개가 아름다운 것은 각기 다른 색이 조화된 데 있다. 더구나 물과 시멘트가 합쳐져서 콘크리트가 되지 않는가 말이다.

8. 역할 분담을 분명히 해라. 업무규정을 가지듯 합의된 생활규칙을 가져라. 일테면 경제권은 누가 쥐고 용돈은 얼마를 써야 하며 시댁이나 친정에 대해 어떻게 할 것인지 보다 명확하게 하라.

9. 홀로서기를 미리 연습하라. 부부도 언젠가는 홀로 된다. 가끔은 떨어져도 보아라. 그리고 남자들은 요리하는 법을 여자들은 전기나 기구 다루는 것을 배워두는 것도 나쁘지 않다.

10. 신랑과 신부, 남편과 아내로 보다는 영혼의 친구가 되어라. 그때 비로소 서로를 속박하지 않으면서 친밀감은 배가된다. 또한 집착하지 않게 되면서 진정한 도움을 베풀 수 있게 된다.

송길원 목사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전광훈 씨는 왜 이단인가? (2)
강병국, 손계문, 앤드류 강 안식
성락 김성현 목사, 아버지와 똑같
신천지와 동방번개 상담과 대처 어
전주국제영화제, 시한부종말론 다룬
美 기독교 공동체 스캔들(돈, 명
로마서의 큰 흐름 중 하나 ‘선교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