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교계·선교 > 해외통신
       
올해 유월절/부활절 성지순례는 '가상체험'으로
코로나 탓..3대 종교 위한 '현장 실감' 겨냥
2020년 04월 02일 (목) 11:53:08 교회와신앙 webmaster@amennews.com

<교회와신앙> 편집부】   이스라엘 성지순례자들과 기독교 여행객들은 올해 유월절 및 부활절 시즌에 예루살렘의 역사적 거리를 직접 볼 수 없게 됐다. 코로나바이러스19(COVID-19)탓이다.

이스라엘 다윗망대 박물관(David's Tower Museum)은 최근 급속히 번지는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올 유월절기에 '통곡의 벽'으로 불리는 예루살렘 서벽(Western Wall) 등을 가상실제(virtual reality, VR)한 홀리시티(Holy City) VR을 실물 대신 보여주기로 했다. 그러나 4월 중 아직 예루살렘 시를 구경할 순 있다. 성지를 VR화하여 실물 관광을 대신하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가상실제체험(VR)으로 보여주는 예루살렘 성묘지(예수 무덤)

가상실제 대상지는 유월절 기간중의 서벽, 부활절 기간 중 성묘(예수 그리스도 무덤), 이슬람교 금식기간인 라마단 기간 중 알아크사 반석 돔 등. 박물관의 창의실험실(IL)은 코로나에 대응하느라 고심 끝에 360도 회전식으로 현장을 "보여주는" 이 시스템을 개발해냈다. 여기엔 몇몇 VR '여행'을 곁들여, 2000년전부터 현재까지의 현장 변화를 체험하게 하기도 한다.

박물관은 블라이미(Blimey)와 리토도모스(Lithodomos) 등 관련 회사들과 예루살렘개발국(JDA)과 공동으로 이 작업을 해 왔다. 에일라트 리버(Eilat Lieber) 박물관장은 "이 VR 체험을 통해 가급적 직접 현장에 와 있는 느낌을 최대한 주려고 힘써 왔다"며 "이 체험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싸움에 필요한 희망과 용기를 더욱 얻기 바란다"고 취지를 밝혔다.

희망자는 유월절 첫날부터 부활절까지 무료로 가상실제 여행( http://holycityvr.com/)에 진입할 수 있다(대표 동영상 링크 https://youtu.be/orNGLTFYQxw ). 해당 사이트에는 기독교/천주교/정교회/이슬람교 등 아브라함 종교에 속한 모든 교도들이 함께 감상할 수 있도록 다양한 동영상을 보여주는 3대 종교 '에피센터'(epicenter)를 개설해 놓았다.

교회와신앙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이수진 사직서’를 둘러싼 계속된
“찬양으로 복음을 드러내고 싶어요
“신천지 문제, 65개 그림만 알
미국, 빌리 그래함 목사의 ‘명암
전광훈 씨는 왜 이단인가? (4)
"차별금지법은 기존 사회 도덕 질
성락교회 2차 재정장부열람가처분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