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소셜 미디어 채널 <교회친구>, 팔로워 3만 돌파
하루 평균 노출 수 9만, 10-30대 열광적 인기
2019년 11월 01일 (금) 15:37:48 양봉식 기자 sunyang@amennews.com
   
 

<교회와신앙> 양봉식 기자】  소셜미디어와 유튜브의 시대다. 자연히 10대~30대의 젊은 세대들이 교회 문화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빠져나가는 가운데, 1년 3개월 만에 3만 명의 팔로워를 끌어모은 소셜 미디어 채널 <교회친구>가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

한국교회는 '설교 영상', '찬양 영상' 이외의 뉴 미디어 활용이 저조해, '일반 문화'와 '교회 문화'의 격차가 날로 벌어져가고 있는 것이 현실에서 작년에 오픈한 <교회친구>의 약진은 매우 고무적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7월에 오픈한 소셜 미디어 채널 <교회친구>는 한국교회 뉴 미디어 선교에 대안을 제시하며, 15개월 만에 3만 명의 팔로워를 돌파, 하루 평균 노출 수 9만회, 한주 평균 60만회 이상의 노출수를 보이며 10대~30대 크리스천의 열광적인 인기를 끌어내고 있다.

   
 

<교회친구>는 아침에 일러스트, 기독교 명언, 말씀 구절, 찬양 추천 등이 담긴 ‘말씀카드’와 저녁에 ‘카드뉴스’, ‘찬양’ 등의 컨텐츠로 일년 365일, 매일 하나님을 생각할 수 있도록 하여, 지금 세대 젊은이들의 크리스천으로서의 라이프스타일을 든든히 뒷받침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또한 교계의 화제를 불러일으킨 영화 <교회오빠>, 뮤지컬 <더 북> 등과 함께 마케팅 제휴를 맺어 역할을 하는 등, 하나님 나라를 확장하기 위한 여러 콜라보 활동 등을 하며 찬양사역자, 문화사역자의 홍보 대안으로도 떠올라 주목을 받고 있다.

특별히 <교회친구>는 팔로워 중 젊은 '교역자', '신학생'들의 수요가 있는 것으로 파악, '교역자 사역나눔 단체 카톡방'을 개설, 각 사역지에서 현역으로 활동하는 교역자들의 다양한 사역 자료들을 나누며 소통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400여명의 규모로 5개월 이상 안정적인 운영을 유지하고 있어 젊은 교역자들의 지지를 받기도 했다.

<교회친구>는 오는 12월, 그간 1년 7개월의 활동을 돌아보며, 기독교 문화의 확장을 위해 더욱 양질의 컨텐츠를 제공할 목적으로 '후원구조'를 열어 한국교회 성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상생을 호소할 예정이다.

양봉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정유진(행안부 사무관) 신비주의
<크투>와 황규학이 제기한 이재록
“김기동측, 개혁측의 예배당 사용
예정연의 현실인식과 법리이해의 현
만민, 다시 이수진 체제로.. 이
성락교회 개혁측 목회자 30인 파
"스스로 출교"한 심경 토로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