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교계·선교 > 해외통신
       
미국 기독교 인구는 "급감"중?
10년간 77%->65%, 신교인 처음으로 "50% 이하"
2019년 10월 28일 (월) 10:29:33 김정언 기자 skm01_@daum.net

<교회와신앙> 김정언 기자】  미국 기독교인구가 빠른 속도로 "감퇴"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퓨리서치센터(PRC)가 보고했다.

센터가 2018-2019년에 미국 성인을 상대로 무작위디지트다이얼(RDD)로 통화조사 해본 결과, 그들중 65%(추산: 약1억6700만명)가 '크리스천'들로 자임해, 10년전인 2009년때(77%: 약1억7800만)보다 12% 감소세를 보인 것. 감소세는 신구교가 마찬가지. 미국 성인들의 43%는 신교인으로 자처해, 과반수였던 2009년(51%)보다 상당수가 줄었다. 구교도들 역시 23%에서 20%로 줄어들었다.

   
▲ 지난 10년간 미국 신자수가 '급감'했다는 퓨리서치의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진출처 BST

천주교는 더 이상, 미국 히스패닉(=라틴계/중남미계)들 가운데서 다수가 아니다. 히스패닉들 가운데 현재 크리스천들은 72%. 이 가운데 47%가 천주교인들. 2009년 당시엔 57%로 과반수였다가 무려 10%나 줄었다. 거기 비하면 신교인들은 23%에서 24%로 늘어났고, 비신자/무소속인들은 15%에서 23% 늘었다.

신교인들 중 "거듭났다"거나 '복음주의자'로 자처하는 사람들은 56%에서 59%로 불어났다. 반비례로, 거듭나지 "않았다"거나 복음주의자가 "아니다"는 크리스천들은 44%에서 41%로 감소했다.

반면 미국전체 성인들 가운데 거듭났다거나 복음주의자라는 사람들은 28%에서 25%,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23%에서 18%로, 양쪽 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혼동을 자아낸다. 백인들 가운데서는 중생교인/복음주의자가 53%에서 56% 늘었고, 반비례로 그렇지 않은 사람은 47%에서 43%로 줄었다.

무신론자, 불가지론자(agnostic), '특정교파 무소속' 등은 26%로, 2009년에 비해 17% 증가했다고. 무신론자들은 2% 증가한 4%, 불가지론자는 3%에서 5%, 무소속인들은 12%에서 17%로 각각 불어났다. 여타 종교인들도 상당량 늘어난 것으로 산출된다.

인구 전체의 교회(성당 기타 포함) 출석률 역시 '급속 하강'중이라고. 교회출석률은 PR의 정치성 집산조사(APS)에서 2009년 당시 52%였다가 2010년 53%로 올랐으나 2018-2019년 45%가 됐다. 이와는 별도로 PR이 앞서 대규모로 실시한 종교지평연구(RLS)에서도 교회출석률이 2007년 54%였다가 불과 7년이 지난 2014년 50%를 나타냈다. 그러나 크리스천들 가운데는 교회출석률의 큰 변동이 없다.

성별로는 본디 여성들이 더 종교열이 높았으나 현재는 남녀가 함께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세대별 크리스천 분포율은 소위 '침묵세대(SG)'인 1928-45년 생의 신자 비율은 84%로 가장 높고, 부머세대(BB: 1946-64)가 76%, X세대(GX: 1965-80)가 67%이고, 밀레니엄세대(M: 49%)는 가장 낮다.

교회출석률 역시 위의 세대별 순으로 각 61%, 49%, 46%, 35이며, 월1회 이상 교회 또는 성당에 출석한다는 사람들은 세대별로 각 50%, 35%, 32%, 22%이다.

한편 미국 성인 인구는 올해 7월 1일 현재 2억6500만명으로 지난 10년간 약2300만명 증가했다.

김정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정유진(행안부 사무관) 신비주의
<크투>와 황규학이 제기한 이재록
“김기동측, 개혁측의 예배당 사용
예정연의 현실인식과 법리이해의 현
만민, 다시 이수진 체제로.. 이
성락교회 개혁측 목회자 30인 파
"스스로 출교"한 심경 토로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