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교계·선교 > 해외통신
       
우크라이나 공립교육, 기독교 가정 요소 반영
정부/국회 정책기구 개편, 9월부터 담당교사 육성
2019년 09월 16일 (월) 11:15:54 김정언 기자 skm01_@daum.net

<교회와신앙> 김정언 기자】   우크라이나가 공립교육에 기독교적 가정 요소를 적극 반영하고 나선다. 공산주의 정권인 옛 소비예트연방의 위성국가였던 우크라이나는 9월초 초등학교 어린이들에게 기독교 정신에 입각한 학과의 수업을 시작했다. 이 프로젝트를 발의한 사람은 아드리안 부코빈스키 박사. 가족 문제와 가족관계 전문가이며 '가족의 기초' 과정의 저자이다.

   
우크라이나 공립교육의 기독교 가정적 정책을 구사하게 된 부코빈스키 위원장

부코빈스키는 최근 "우리의 목적은 우크라이나의 이혼율을 낮추고 부성의 품격을 높이는 것"이라고 밝혔다. '가족의 기초' 과정은 미래의 사회생활을 준비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으며, 해당 커리큘럼은 사회화와 도덕윤리적 품격의 획득을 겨냥하고 있다.

9월 중순 현재 약 70명의 교사들이 체르카시에서 해당과목의 10-11 학년 과정을 이수하고 있다. 지역별 교육으로서는 8번째이다. 이 교육을 지원하는 단체는 기독교교사연합회와 우크라이나 아동교육자 전문인과정연구소, 비정부단체인 개혁운동 등이다.

이 프로그램의 목표는 의도적으로 차세대가 미래의 가족생활과 결혼에 대비하게 하고, 건실한 가족생활 및 사회생활을 꾸려나가게 하며, 성실한 아버지상을 구축하는 것 등에 있다.

한편 개혁을 지향하고 있는 우크라이나는 최근 인종정책과 양심의 자유 분야를 다룰 정부 부서가 종교생활을 관장하도록 편제를 마련했다. 이 부서는 종교를 비롯, 민종(民種) 간 상호관계, 소수민족 인권보호 등도 맡게 된다. 공중 평화를 목적으로 모든 민종사회와 종교 공동체의 발전, 소수계 인권과 신앙자유 등의 표준을 폭넓게 받아들이게 된다.

이와 관련, 우크라이나 국회(베르코브나 라다)는 최근, 국가의 독립 이후 국회 산하 기구로 존립해온, 종교 관장 기구였던 문화영성위원회를 해체하고, 대신에 인력정보정책위원회의 관할 아래 두기로 했다. 위원장은 빅토르 엘렌스키. 새 위원회는 가족관계 정책도 함께 다루기로 하고, 자녀를 둔 가족의 지원, 내버려진 자녀들의 보호 등의 업무를 할 계획이다.

김정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크투> 이대웅 씨의 엉터리 기사
명성세습 통과 ‘반대 봉화’ 전국
합동, 김성로 목사(춘천한마음교회
일본, 이단대책 사이트 ‘이단컬트
명성세습 통과 우리도 ‘반대’
합동, 노성태 씨(나실인성경원)
비신자와의 연애나 결혼은 ‘금물’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