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교계·선교
       
교회분쟁 핵심은 재정전횡, 중심인물 담임목사
교회문제상담소, 2019 상반기 통계 조사에서 밝혀져
2019년 07월 05일 (금) 17:09:42 양봉식 기자 sunyang@amennews.com

<교회와신앙> 양봉식 기자】  교회 분쟁에서 가장 많이 차지하는 것이 ‘재정전횡’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회개혁실천연대(공동대표 박종윤·방인성·윤경아) 부설 교회문제상담소에서 2019년 상반기동안 진행한 분쟁교회를 상담한 것을 통계 조사한 바에 따르면 재정전횡은 32%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 한 것으로 나타났다.

   
▲ 교회분쟁에는 재정전횡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핵심 분쟁의 3분의1을 차지한 만큼, 재정전횡은 현 교회분쟁 경향에서 가장 큰 문제라고 볼 수 있다. 그 다음으로 차지 한 것이 ‘인사 및 행정전횡’(12%)이다. 이는 2018년 상반기 통계에서 재정전횡은 18%로 역시 1위를 차지하였으나, 2위였던 교회운영 문의(17%)와의 격차가 크지 않았다. 작년에 비해, 올해 더욱 교회 내 ‘재정전횡’이 두드러진 편이다.

교회 핵심 분쟁의 배경에 ‘인사 및 행정전횡’ 문제가 59%인 것으로 조사돼 여타의 문제들보다 인사 및 행정전횡으로 인해 다수의 교회분쟁이 발생된 것으로 보인다. 2018년 상반기 통계에서는, 인사 및 행정전횡이 41%로 역시 1위를 차지하였으며, 2위 역시 올해와 마찬가지로 ‘재정전횡’(29%)으로 나타났다.

핵심 분쟁 외에 나타난 또 다른 교회분쟁의 유형으로는 ‘교회운영문의(정관및교단헌법)’가 29%로 1위를 차지했다. 재정·인사·행정의 문제로 고민하고 있는 내담자들이 감정적 대응을 하기보다는, 정관 및 교단 헌법과 같은 적법한 절차를 통하여 해결방안을 모색하고자 단체의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 교회분쟁을 일으키는데는 목사가 69%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조사에 따르면 교회분쟁을 일으킨 인물들의 직분 중 ‘담임목사’가 무려 69%를 차지하였다. 2018년 상반기 통계에서도 담임목사는 61%의 비율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올해 역시 교회분쟁의 중심에는 담임목사가 있다. 반면에, ‘집사’와 ‘권사’는 합하여 4%에 불과했으며, 직분이 없는 평신도가 일으킨 교회분쟁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또한 교회분쟁을 일으킨 인물과 함께 동조하거나 현 교회분쟁 상황을 더욱 악화시킨 교회 직분은 ‘장로(당회)’(48%)로 조사되었다. 이는 절반에 가까운 비율로 교회분쟁의 일으킨 인물과 동조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그 다음으로는 ‘노회(총회)’는 14%의 비율로 그 뒤를 이었으며 ‘담임목사’는 노회(총회)와 같은 14%로 분쟁에 동조하는 인물에서도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 예장통합의 성도가 가장 많은 상담을 차지했다

이번 조사에서 교회 분쟁 때문에 내담한 직분자는 ‘집사’가 34%로 전체 내담자 직분의 3분의1을 차지하고 있다. ‘장로’는 20%의 비율로 그 뒤를 이었다. 2015~2018년까지의 최근 4년간 통계를 살펴보더라도 ‘집사’와 ‘장로’는 1위와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분쟁을 일으킨 인물의 직분과 분쟁에 동조하는 인물의 직분을 살펴본 결과, 교회분쟁의 중심에는 ‘담임목사’ 가 있으며, 이러한 담임목사와 동조하는 세력은 주로 ‘장로와 당회’ 혹은 ‘노회와 총회’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평신도·집사·권사는 분쟁을 일으킨 인물에 해당되기보다, 내담자에 해당되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결과적으로, 교회 내 목회적 영향력이 강한 직분일수록 다수의 분쟁을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된다.

2019년 상반기 분쟁 유형별 통계와 직분별 통계를 묶어서 추정한다면, 교회분쟁 발생의 주된ꠑ 과정은 다음과 같이 정리된다.

담임목사가 교회 안에서 인사 및 행정 전횡

장로 혹은 당회는 담임목사의 전횡 방관 내지 동조

전횡이 심해지면서 재정 전횡으로 이어짐

재정의 전횡이 심각해지면서 교회 분쟁 발생

교회분쟁이 발생한 교회가 속한 교단을 보면 ‘예장통합’ 교단이 35%로 전체 상담 교회의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내담자가 교단을 밝히지 않은 경우를 제외한다면, 예장통합에 이어 ‘기감’과 ‘예장합동’이 그 뒤를 이었다. 교단의 규모가 클수록, 상담이 많이 들어온 것으로 보인다. 예장통합의 경우, 다른 대형교단인 예장합동과 기감에 비해 3배 이상의 비율을 나타내고 있다. 이는 대형교단들 간의 격차가 크지 않았던 예년과 대조되는 부분이다.

   
▲ 핵심배경에는 인사및 행정전회이 가장 많이 차지

교회 분쟁이 발생한 교회의 규모별로 보면(출석교인 수 기준) 100명 미만의 교회(18%)와 100-500명 미만의 교회(24%)는 전체 상담 교회 중 42%를 차지하고 있다. 반면 1000명 이상의 대형교회들은 모두 합치면 20%의 비율을 나타낸다. 대형교회보다는 중소형교회에 속한 내담자들이 더 많은 상담을 신청하였다.

교회문제 상담소는 “2019년 상반기 교회 상담을 살펴보면, 목회자에 의한 전횡 기존의 경향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 있으며 여전히 교회분쟁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며 “교회를 운영해나가는 과정에서, 많은 권한들이 소수의 목회자에게 집중되어 있는 것이 한국교회의 현주소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목회자에게 집중된 권한은 권력으로 변질되어, 교회 내 여러 문제들을 야기했다는 점에서 교회 분쟁을 예방하기 위한 교회 구조적인 방안 목회자를 견제할 수 있도록, 교인들이 교회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상담소는 교회분쟁을 막는 대안으로 제직회와 공동의회 등 교인들이 참여할 수 있는 교회 내 논의기구가 정기적으로 개최논의기구를 통한 교회 정보 습득과 교회에 대한 문제의식 갖춤 등을 제안했다.

또한 “목회자는 본인에게 주어진 막대한 권한에 대한 성찰과, 때로는 그 권한들을 내려놓는 모습도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교인들은 목회자에 대한 맹목적 순종보다는 올바른 신앙에 대해 고민하고, 그 고민을 교회에 적용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양봉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104회 통합측 총회에 바란다
필자가 왜 세습을 그토록 반대하였
청어람 양희송 불륜, 대표직 면직
베니 힌, ‘번영신학’ 포기 선언
제104회 총회가 나아갈 올바른
‘성화’, 도대체 그게 뭔데..
상담심리학자가 본 동성매력장애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