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교계·선교 > 해외통신
       
러시아 교회 박해 갈수록 심화
입맛대로인 법해석..
2019년 05월 27일 (월) 14:41:30 김정언 기자 skm01_@daum.net

<교회와신앙> 김정언 기자】  러시아의 종교 박해 실상이 옛 소련의 공산주의 정권 시절과 방불해져 가고 있다.
2018년 한해에만 100여명의 러시아 국민 개인과 50개 종교단체가 종교 행동 때문에 박해를 받았다. 그 가운데서도 복음주의자들이 가장 큰 고통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2019년에도 2명의 침례교 목사들이 버스 정류장에서 책자를 돌리다가 형을 받았다. 일부 교회는 설교문과 출석수를 보고하라는 요구를 받고 있다. 흑해 연안에 있는 모 교회의 예프게니 코코라 장로는 "해당 문서를 제출하라는 전화를 매주 받고 있다"고 혀를 내둘렀다.

   
러시아의 종교박해가 구 공산시대를 닮아가고 있다. 사진은 모스크바 붉은 광장 인근의 성 바실리 정교 성당

러시아 정부는, 모든 교회나 종교단체가 주민을 초청 또는 신앙토론을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종교단체 등록을 하게 하며, 이 규정을 어기면 5000-5만 루블(약9만2850-92만8500원)의 벌금을 매긴다.

미하일 프롤로프 변호사는 종교자유 관련 언론인 '포럼18'과의 대담에서 "신자들은 자기가 무엇을 할 수 있고 할 수 없는지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벌금도 많아 위험을 감수하지 않으려 하고, 특히 공중 앞에서의 포교 행위 등이 현저히 줄어들었다."고 전했다.

이런 현상은 새 테러방지법인 야로바야 법(Яровая законы)이 발효된 뒤 특히 지난 2017년 여호와의증인들의 모든 활동이 금지되면서 심화돼 간다. 야로바야 법이 특정 종교 사상을 '테러적'이라고 보고 종교자유도 억압하기 때문. 포교행위를 하는 개인이나 단체는 기소될 수 있다. 또 법령상으로는 '포교행위'만 금한다고 돼 있는데도 검찰은 기도모임이나 예배 등 어떤 종교행위도 기소 대상으로 삼고 있다는 문제가 더 크다.

이에 대해 슬라빅 복음협회(SGA)의 조울 그리핏 회장은 "어떻게 법 집행을 하냐에 따라 광역적인 갈래짓기(ramification)가 가능하다"면서 "이건 거대한 물음표"라고 평가했다.

미국국제종교위원회(USCIRF)는 5월중 러시아의 지속적인 박해현상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종교와 기타 공동체는 재정 블랙리스트에 오르거나 청산 대상이 될 수 있다"면서 "개인들은 미디어 포스팅(글)에서 남의 종교적 감수성을 흩어놓았다고 판단될 경우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

다수의 교회들은 박해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허가나 인가를 거부하면서까지 굳건히 견뎌나가면서 세계 교회의 도움기도를 요청하고 있다.

김정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104회 통합측 총회에 바란다
필자가 왜 세습을 그토록 반대하였
청어람 양희송 불륜, 대표직 면직
베니 힌, ‘번영신학’ 포기 선언
제104회 총회가 나아갈 올바른
‘성화’, 도대체 그게 뭔데..
상담심리학자가 본 동성매력장애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