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삶과 죽음의 바흐 음악 설교 ‘연주된다’
서울모테트합창단 제113회 정기연주회, 3/26 예술의 전당
2019년 01월 28일 (월) 12:02:15 양봉식 기자 sunyang@amennews.com

<교회와신앙> 양봉식 기자】 국내 유일의 민간프로페셔널 합창단 서울모테트합창단(박치용 상임지휘자)이 창단 30주년 기념 마스터피스 시리즈 세 번째 작품으로 2019년 3월 26일 (화) 오후 8시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요한 세바스찬 바흐(Johann Sebastian Bach)의 ‘Die Motetten BWV 225-230’을 연주한다.

   
 

‘삶과 죽음에 대한 바흐의 음악 설교’로 알려진 모테트는 13세기 초에 생겨난 짧은 종교적 다성 음악을 의미하며 모테트의 발달은 합창음악과 교회음악 발달을 대변한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교회 음악과 합창음악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다.

바로크 시대에 들어서면서 모테트는 다시 한 번 새로운 방향으로 발전하게 되는데 성악만으로 이루어진 음악이 아니라 기악 반주를 수반하는 것이 일반화 되었고, 합창 형식뿐만 아니라 독창으로 불리기도 했다. 바흐는 모테트의 새 시대를 열었다고 볼 수 있는데 여러 독일어 텍스트로 된 모테트를 작곡하였으며 이 시기의 모테트는 ‘폴리포니’ 양식의 종교적 합창곡을 가리키는 말이 되었다. 바흐의 모테트는 ‘장례식을 위한 모테트 Sterbenmotetten’로 불리지만 실제 바흐가 의도한 주제는 ‘인간의 삶을 관통하는 고통, 죽음, 무덤의 의미가 아닌 예수 안에서의 확신에 찬 믿음과, 사망을 이기고 부활의 승리 속에 맞게 되는 새로운 삶’이 주제이다.

바흐의 모테트를 ‘삶과 죽음에 대한 바흐의 음악 설교’라고 이름 붙인 슈바이처박사의 말처럼 서울모테트합창단은 이번 연주를 통하여 세상의 온갖 어려움과 고난 속에서도 오직 예수 그리스도만을 사랑하고 갈망하며 확신하는 바흐의 신앙고백을 노래한다. 특별히 여섯 곡의 모테트 중 ‘BWV 225, BWV 227’은 서울모테트합창단이 2019 라이프치히 바흐페스티벌에 한국합창단 최초로 공식 초청되어 연주하게 된다.

서울모테트합창단은 창단 이후 바흐 음악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왕성한 연주로 우리 사회와 음악계에 바흐 음악을 알리고 보급하는데 끊임없이 노력해왔다. 특별히 이번 113회 정기연주회에서는 바흐 모테트가 가진 풍부하고 조화로운 선율미나 각 파트간의 분명한 역할, 그리고 깊이 있고 영감 가득한 합창음악의 극치를 연주하여 인간의 내면을 위로하고 영혼을 치유하는 음악의 참 의미를 맛보는 소중한 시간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지휘 박치용(서울모테트합창단 상임지휘자), 소프라노 강혜정, 알토 김정미, 테너 김세일, 베이스 정록기가 협연한다. 2019년 창단 30주년을 맞이하는 서울모테트합창단은 ‘순수하고 이상적인 합창음악의 실현’과 ‘교회음악의 바른 이상을 제시하고 실천’하겠다는 뚜렷한 목표를 가지고 활동해 온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내 유일의 민간 프로합창단이다.

서울모테트합창단은 지난 30년간의 다양한 연주 활동을 통해 우리 사회와 음악문화 전반에 좋은 영향을 끼쳐 왔고 그 공로가 인정되어 2005년 ‘대한민국문화예술상′(음악부문 대통령상)수상, 2011년 ′대원음악상′(대원문화재단)수상, 2014년 ‘공연예술상’(공연예술경영인협회), 2016년 제17회 메세나대상 ‘Arts&Business상’수상, 2017년 제3회 예술의전당 예술대상 ‘최우수상’ 등을 수상하였다. 이처럼 연주 단체로서 실력과 음악적 가치를 크게 인정받으며 정도를 걸어 온 서울모테트합창단은 지난 2014년 그간의 노력과 경험을 바탕으로 (재)서울모테트음악재단을 설립 하였고 연주단체로뿐만 아니라 음악재단으로서 지경을 넓혀가고 있다.

공연문의 및 예매:서울모테트합창단 02)579-7295/523-7295 www.seoulmotet.com, SAC티켓 02-580-1300 www.sacticket.co.kr

양봉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명성, 내부 장로 폭행 사건 “이
김삼환 목사, 아직도 회개할 마음
정관변경 절차 위법 카이캄, 어이
“성락교회 개혁측 헌금집행은 적법
“2023년 12월 31일 예수재
성락 부천예배당 폭력 원인자 벌금
“한기총은 한국교회 대표기관 아니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