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겨울과 함께 찾아오는 한랭 두드러기, 어떻게 할까?
2017년 11월 09일 (목) 21:48:10 이길희기자 kwun1133@daum.net
(사진제공: 부산건협) 한랭두드러기를 예방하는 생활지침

[부산=글로벌뉴스통신]날이 추워지면 호흡기질환이나 심장질환 등 여러 질병들에 걸릴 위험이 있다. 피부에도 추위 때문에 발병할 수 있는 질환이 있다. 바로 한랭두드러기다. 어떤 물질 때문이 아닌 추위 때문에 일어나는 두드러기라니 생소할 법도 하지만 주위를 둘러보면 의외로 한랭두드러기 환자들이 꽤 있다는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

평소 추위 노출 피하고, 보온 신경 써야

올해 32살 직장인 남성 이 씨. 이 씨는 날이 쌀쌀해지기만 하면 팔과 다리에 두드러기가 발생해서 불편을 겪고 있다. 서늘한 기운이 조금만 드리워도 반팔 티셔츠나 반바지를 입는 것은 포기해야 한다. 초가을이라고 해도 저녁이면 기온이 낮아져 외투를 별도로 가지고 다닌다. 그 이유는 차가운 공기에 피부가 노출되면 '한랭두드러기'가 생기기 때문이다. 매년 기온이 낮아지고 서늘한 바람이 불어올 때면 외부에 노출된 부위를 중심으로 두드러기가 올라온다. 특히 기온이 많이 떨어지거나 하면 증상이 심해져 숨이 가빠오거나 두통이 생기기도 한다.

찬물이나 찬 공기에 피부가 노출되면 증상이 심해지기 때문에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여름에도 찬물로 샤워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 무더운 여름철에도 남들이 다 하는 등목 한 번 마음 편히 할 수 없다. 겨울의 기운이 성큼 들어선 이런 때에는 바깥에 나가면 벌써부터 두드러기가 생기지 않을까 하는 걱정에 한숨을 짓곤 한다.

심각할 땐 쇼크 오기도

기온이 빠르게 떨어지면서 한랭 두드러기로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한랭두드러기는 찬 공기나 찬물, 얼음에 노출되면 두드러기가 나타나는 질환이다. 특히 추위에 노출되는 동안보다 노출 후 몸이 다시 더워질 때 두드러기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증상은 노출된 피부 부위에 국한되는 경우가 많으나, 심한 경우 호흡곤란 ㆍ 빈맥 ㆍ 저혈압 ㆍ 두통 등이 동반될 수 있다. 무엇보다 찬물 샤워나 냉수욕, 수영 등 전신이 추위에 노출되는 경우는 치명적인 쇼크반응이 올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한랭 두드러기는 환자들의 생명에 영향을 주는 질환은 아니지만 발생했을 때 환자들이 느끼는 불편감은 매우 크다. 의식을 잃는 등 쇼크로 인한 증상으로 일상에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환자들은 한겨울에 외출을 할 때에는 찬 공기가 직접 피부에 닿지 않도록 방한구를 철저히 착용해야 한다.

대개 후천성으로 나타나

한랭두드러기의 원인은현재까지 명확히 밝혀져 있지 않다. 드물게 한랭두드러기의 원인이 유전성인 경우가 있으나 대부분 후천성으로 나타난다. 보통 다른 전신질환이나 한랭반응단백에 동반돼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대부분은 원인이 불명확해 알 수 없다. 대개 소아보다는 성인에게 많이 발견되고 어렸을 때에는 나타나지 않다가 성장 후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니 지금 증상이 없다고 안심할 수 없다. 한랭두드러기를 진단할 때는 얼음을 피부에 접촉시킨 후 두드러기가 발생하지 않는지를 확인하는 유발 검사를 시행한다. 또한 환자의 동반증상, 가족력에 따라 한랭반응단백 등의 혈액검사나 동반 전신질환을 위한 검사 등을 선별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신체 보온으로 예방에 힘써야

치료는 일반적인 두드러기 치료제로 진행할 수 있다. 때때로 반복적이고 점증적인 추위 노출을 통한 탈감작(알레르기 유발물질을 아주 소량 노출시키고 점차 그 양을 증가시켜가는 방법)을 시도해 치료를 진행하기도 한다. 신체를 점진적으로 낮은 기온에 인위적으로 노출시켜서 증상을 치료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치료를 하더라도 약 50%에서는 수년간 증상이 지속돼 나타나기도 한다. 때문에 평소 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한랭두드러기를 앓는 환자들은 추위에 노출되는 것을 가급적 피하고 노출 부위를 보온하는 것이 증상 예방에 도움이 된다. 또한 가급적 찬물이나 에어컨 등이 과도하게 작동되는 냉방이 심한 실내에 노출되는 것을 피해야 한다. 보온을 위해서는 두꺼운 옷을 입기보다는 얇은 옷을 여러 개 겹쳐 입는 것이 좋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길희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성개협, 김기동 부자 ‘파면-출교
한동대, ‘프로테스탄티즘과 동아시
① 김삼환 목사의 ‘처녀시(媤)집
명성세습, “이게 나라냐?”에서
김기동 “신격화한 것… 사람들이
② 세습도 김삼환 목사님이 하면
총신대생들 수업거부… 김영우 총장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청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