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보쉬, 안전 운행 자동차 점검 십계명
2017년 03월 16일 (목) 12:15:41 강기호 인턴기자 webmaster@autoherald.co.kr
   
 

3월은 한 해의 안전한 운행을 위해 자동차도 전체적인 점검을 하는 시기다. 자동차 부품은 종류와 역할이 많고 교체 시기가 달라 점검 시기를 놓치는 운전자가 많다. 이에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가 안전 운행을 돕는 자동차 점검 십계명을 제안한다.

Ⅰ. 얼룩이 남거나 '드르륵' 소리가 나면 와이퍼 교체하기

와이퍼는 미세 먼지와 황사, 비로부터 깨끗한 시야를 확보하는 중요한 부품이다. 와이퍼 블레이드가 지나간 자리에 얼룩이 남고 '드르륵'하는 소리가 난다면 빠른 시일 내에 교체하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는 6개월 혹은 평균 연 1~2회마다 점검하는 것을 권장한다.

Ⅱ. 앞 유리 흠집과 와이퍼 블레이드 마모 예방을 위해 워셔액 보충하기

워셔액은 와이퍼와 함께 사용하는 유리 세정액이다. 워셔액이 부족한 상태로 와이퍼를 작동하면 앞 유리에 흠집이 나거나 와이퍼 블레이드 고무가 손상될 수 있다. 워셔액이 부족할 때는 엔진룸을 열고 파란색 뚜껑을 열어 보충해주면 된다.

Ⅲ. 각종 미세먼지 여과하는 에어컨ㆍ히터 필터 주기적으로 교체하기

에어컨ㆍ히터 필터는 각종 미세먼지로부터 운전자와 동승자의 호흡기를 보호하는 부품이다. 에어컨ㆍ히터 필터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여과지의 정전력이 약해져 여과 성능이 떨어지고 곰팡이로 인해 오염이 될 수 있다. 평균 1만5,000km 운행 시, 혹은 6개월마다 주기적으로 교환하는 것을 권장한다.

   
 

Ⅳ. 타이어 마모 여부, 공기압 확인하기

타이어는 육안으로 수시 점검하고, 3개월에 한 번 정비소에서 점검을 받는다. 마모된 타이어는 제동력이 떨어져 사고의 위험이 커지므로, 마모되거나 경화된 타이어는 즉시 교체한다. 타이어는 공기를 너무 많게 혹은 적게 주입하면 손상되거나 펑크가 날 확률이 높아지므로 타이어 제조사에서 권장하는 기준에 맞춰준다.

Ⅴ. 배터리는 인디케이터의 색상으로 확인하기

배터리는 소모품이기 때문에 용량이 서서히 감소한다. 배터리 상태는 배터리 상단에 있는 인디케이터의 색(초록:정상, 검정:충전 필요, 투명: 점검 필요)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터리 단자 연결부가 견고하게 연결됐는지 확인해야 하며, 단자의 백화현상 여부나 연결선의 피복 상태 확인도 중요하다.

Ⅵ. 엔진의 열을 식히는 냉각수 오염 확인하기

냉각수는 실린더 주변을 돌며 엔진의 열을 식히는 부품이다. 육안으로 확인했을 때 탁하거나 어둡게 변했다면 교체가 필요하다. 냉각수는 평균 4만 km 운행 시, 약 2년마다 교체해준다.

Ⅶ. 갑자기 자동차 빛이 어두워지면 전조등 확인하기

전조등은 단순히 전방의 도로를 밝혀주는 기능 이외에도, 다른 자동차에 위치를 알려주는 부품이다. 운전을 하다 보면 갑자기 전조등이 어둡다고 느껴지는 경우가 있다. 이는 전구 수명이 오래되었거나 배터리 고장이 있다는 징후다. 교체 시에는 커넥터의 규격은 물론, 자동차에 맞는 사용 전력을 가진 제품을 구매한다.

   
 

Ⅷ. 마찰음이 지속해서 발생한다면 브레이크 패드 확인하기

브레이크의 소모품인 브레이크 패드는 수명이 다하면 제동력이 떨어지고, 제동 시간이 지체돼 위험할 수 있다. 브레이크를 밟을 때, 마찰음이 지속해서 발생할 경우 브레이크 패드가 마모됐을 확률이 높다. 3만~4만km마다 교체하는 것을 권장하지만, 운전자의 주행습관에 따라 차이가 나기 때문에 1만km마다 정기점검 혹은 상태에 따라 수시로 점검한다.

Ⅸ. 엔진오일은 차종이나 계절, 주행 환경 등에 맞춰 교체하기

엔진오일은 엔진 내부 부품들이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돕는 윤활유다. 일반적으로 1년 혹은 8천km~1만5천km 주행 거리마다 교체한다. 엔진 오일은 차종이나 계절, 주행 환경 등에 맞춰 사용한다.

Ⅹ. 자동차 세차는 고압으로 물을 분사하면서 이물질 닦아내기
자동차 표면에는 각종 이물질이 붙어있기 때문에 걸레로 닦아내면 흠집이 생길 수 있다. 세차 시에는 고압으로 물을 분사하면서 부드러운 융으로 이물질을 닦아낸다. 유리, 와이퍼, 사이드 미러 등 시야 확보와 관련된 부분의 물기를 가장 먼저 말려주는 것이 좋다.

보쉬 자동차부품 애프터마켓 사업부의 김철우 상무는 "정기적인 점검은 자동차 수명을 늘릴 뿐 아니라,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데 있어 필수적"이라며, "각 부품의 역할과 교체 시기를 확인하고 올 한 해 안전하게 운행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오토헤럴드 (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기호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김기동 성락교회 '이단해지 비용모
주일 낮 11시 대예배… 과연 적
한장총 이대위 조직 일신… 이단옹
신천지 측 일방적 선전 담은 이메
이선애 헌재 재판관 지명… 차별금
자신도 모르게 '테크종단'에 빠진
"기독교는 이제 중동에서 사라졌다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발행인·편집인 : 장경덕 | 사장 : 엄무환(청소년보호책임자)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 | 등록번호:서울아01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