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시사상식-교리] 성당에 들어갈 때 성수를 찍는 이유는?
2017년 02월 17일 (금) 10:56:45 골프타임즈 뉴스팀 master@thegolftimes.co.kr

[골프타임즈 뉴스팀] 중요한 사람을 만날 때 우리는 몸을 깨끗이 단장한다. 그것은 좋은 인상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며 동시에 상대방에 대한 예의이기 때문이다. 하물며 거룩한 주님의 집에 들어가 하느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먼저 몸과 마음을 깨끗이 해야 한다.

구약시대에 신자들은 충분한 여유를 두고 미리 성전에 와서 기도와 묵상을 하며 경신례를 준비했다. 그래서 신자들은 성전에 들어가기에 앞서 입구에 마련된 아트리오(atrio)에서 손을 씻으며 몸과 마음을 정화했다.

그런 의미에서 오늘날 성당에 들어가기 전에 성수를 찍어서 기도하거나 전례 때 성수를 뿌리는 것은 우리가 물로 받은 세례를 기억하고, 죄를 씻은 후에 성전에 들어가는 것을 의미한다. 즉, 하느님께 속하지 않은 모든 것을 떨쳐 버리고 깨끗하게 된 후에 들어감을 뜻하는 것이다.

"누구든지 물과 성령으로 태어나지 않으면 하느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요한 3,5)

성수는 말 그대로 거룩한 물이다. 또한 가톨릭교회에서 종교적 목적에 사용하고자 사제가 축성한 물로써 성스러움을 방해하는 악의 세력 등을 쫓음으로써 더러운 것을 말끔히 씻는다는 의미를 가진다. 신자들은 성당에 들어갈 때 성수를 손끝에 묻혀 성호를 그으면서 '주님, 이 성수로 저의 죄를 씻어 주시고 마귀를 몰아내시며 악의 유혹을 물리쳐 주소서. 아멘'이라고 기도한다.

거룩한 물을 통해서 하느님께 속하지 않는 모든 것, 탐욕과 근심, 미움, 분노 등을 모두 씻어낼 것을 다짐하기에 준성사가 된다.(준성사는 교회가 신자들에게 특별한 은총을 베풀기 위해 만든 물건이나 행동 또는 기도문을 말한다.)

모세가 불타는 떨기나무 앞에서 신을 벗었듯이, 성수로 성호를 그음으로 우리를 정결케 하고 하느님이 계신 곳으로 들어왔음을 자각하며 마음을 준비해야 한다.

"네가 서 있는 곳은 거룩한 땅이니, 네 발에서 신을 벗어라."(탈출 3,6)

시사상식 보러가기➧시사상식

골프타임즈 뉴스팀|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 글은 사회교정사목위원장으로 계시는 김지영 사무엘 신부님이 서울주보 제2103호(2017년 1월 22일)에 실린 글을 발췌(전제)하여 실었습니다.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http://www.thegolfti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골프타임즈 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JMS 여신도들 신랑 정명석…
“신천지 신도 17만 여명… 총재
“이만희 신천지 탈퇴자 급증… 해
세이연 총회 ‘종교특별법 제정 촉
법원 "김창영, 최삼경에게 소송비
사랑하는교회 변승우… 균형 잃은
안희정 지사 “동성 간의 성행위도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발행인·편집인 : 장경덕 | 사장 : 엄무환(청소년보호책임자)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 | 등록번호:서울아01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