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두드리면 열리는 'jesus'… 패스워드로 쓰면 낭패
해킹 표적이 된 크리스천 네티즌… 유명한 성구 장절 애호
2017년 01월 11일 (수) 15:42:24 김정언 기자 skm01_@daum.net

<교회와신앙> : 김정언 기자 】 수많은 크리스천 네티즌들이 '지저스(jesus)' 또는 성구 장절로 구성된 패스워드를 사용하다가 쉽게 해킹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킹 방지 전문가들은 쉽게 추정할 수 있는 패스워드나 자신의 컴퓨터나 폰에 깔린 용어 따위를 쓰지 말 것을 크리스천들에게 권하고 있다.

기독교 종합 웹언론 크리스채너티투데이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jesus나 성구로 된 패스워드는 '넘사벽'이 못 된다며 그 안전성을 믿지 말라고 경고하고 있다. 그밖에도 크리스천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관련 암호들은 'heaven', 'faith', 'blessed', 'christ'이며 'john3:16' 등 성경 장절 따위의 숫자를 붙이기도 한다.

너무도 빤한 추정이 가능하기에 위험성이 다분한 이런 기독교적 패스워드를 애호하는 성향은 단순한 개인 취향보다는 "예수 이름을 암호로 쓰면 해커로부터 지켜주실 것이다."라는 식의 일종의 미신적 요소까지도 엿보인다는 것.

   
▲ 크리스천 네티즌들이 해킹의 표적이 되고 있어 주의가 요청된다. ⓒCH

지난 2009년 당시 해킹 당한 영어권 크리스천들 중 'jesus' 또는 뒤에 숫자를 결합한 형태의 패스워드를 쓴 사람은 21,000명이었다. 해킹된 대상 중 'jesus'라는 패스워드는 약 6,500회, 'jesus1'은 4,000회, 'jesus7'은 900회 등으로 나타났고 다른 결합형도 있었다. 'jesus' 및 결합형은 해킹된 총 3,200만 개의 전체 패스워드 리스트 중 무려 30위, 요한복음의 유명성구인 'john3:16'는 15위라는 상위권을 차지했다.

'jesus'는 2012년의 "최악의 패스워드"중 하나로 손꼽히기도 했다. 심지어 남녀간 간통을 조장하는 데이트 사이트인 애슐리 매디슨(AM)에도 종교성 패스워드가 난무해왔다는 보고다. AM에 가입했다가 2015년 사이트가 해킹 당할 당시 망신당하여 사임하거나 해임을 당한 신구교 지도자들은 최소 400명이었다. 2014년 6월, AM 사이트 회원 중 일부인 63,0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자체 설문조사 결과 25.1%가 "거듭났다"고 주장하는 보수적 신교도인 '복음주의 기독교인'이었고, 가톨릭 신자가 22.75%, 나머지 개신교 교인(22.7%)들이 그 다음 순이었다. "그리스도교를 믿지 않는다."고 밝힌 사람은 8.7%에 그쳤다.

쉽게 추정 가능한 "인기 높은" 크리스천 패스워드의 종류는 약 75개로 나열된다. 전문가들은 굳이 성구나 성경인명 등을 쓰고 싶으면 반드시 그 사이에 추정 불가한 글자나 숫자, 심벌 또는 전혀 상호무관한 낱말이나 구절 등을 삽입하라고 조언해준다.

자신의 바탕화면 등에 있는 성구 장절은 너무나 뻔한 추정 대상이다. 또 자신의 사랑하는 주변 인물이나 사물의 이름도 위험하다. 전체 패스워드 중 Nicole(니콜)이라는 여자명과 soccer(축구)는 12, 13위에 드는 비교적 가장 대중적인 (해킹된) 대상이었다.

영문 성구장절형 인기 패스워드 가운데는 그밖에도 psalm23(시편 23편), phil413(빌레몬서 4:13), jer2911(예레미야 29:11), john11(요한복음 1:1) 등도 있었다.

다음은 해킹된 기독교성 인기 영문 패스워드 중 30위까지의 순위별 목록(숫자는 사용피해자 수)[Source: Christianity Today]이다.

1. jesus(21,638), 2. heaven(7,222), 3. faith(5,230), 4. blessed(3,903), 5. christ(3,824), 6. ilovegod(2,396), 7. jesuschrist(1,802), 8. ilovejesus(1,773), 9. godisgood(1,683), 10. god(1,297), 11. church(1,270), 12. godislove(1,260), 13. godbless(1,241), 14. shalom(1,125), 15. jesusfreak(950), 16. faithful(887), 17. lovegod(804), 18. prayer(750), 19. blessing(711), 20. savior(615), 21. praise(601), 22. jehovah(582), 23.lord(578), 24. jesusc(561), 25. salvation(539), 26. heavenly(531), 27. jesussaves(511), 28. bless(484), 29. jesuss(480), 30. jesuslovesme(463)

김정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윤준호 “종교사기 친 것, 로얄
[ 속보 ] 서울교회 재심재판…
성개협 측 “성락교회 감독위임식
통합 재심재판국, ‘서울교회’ 1
동성혼 지지한 원로목사… 따가운
기쁜소식 박옥수는 정말 죄가 없는
교회 안에 골칫거리들… 핫한 8가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편집인 : 장경덕  /  사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무환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