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이단&이슈 > 종합
       
이단들, "상 받았다" 대대적 선전… 진실은 '글쎄'
하나님의교회(안증회) '영국 여왕상' Vs 이만희 측 '간디상'
2016년 07월 22일 (금) 12:28:57 교회와신앙 webmaster@amennews.com

<교회와신앙> 】동아일보가 하나님의교회(안증회) 관련 특집에서 ‘2016 영국여왕(엘리자베스 2세) 봉사상’ 수상을, 연합뉴스는 신천지 이만희 교주(HWPL 대표)가 ‘간디 비폭력 평화상’ 수상을 보도했다.

이단들이 “상 받았다”고 대대적 선전에 나섰다.

   
▲ 동아일보의 하나님의교회(안증회) 관련 특집 기사 캡처

동아일보는 7월 14일자 C-Section 4면 전체에 걸쳐 하나님의교회(안증회) 관련 특집을 실으면서 첫면에 하나님의교회 영국 맨체스터 주 지교회의 ‘2016 영국여왕(엘리자베스 2세) 봉사상’ 수상 소식을 소개했다. 이 특집은 5명의 기자를 동원하여 4면에 걸쳐 7꼭지의 기사를 게재했다.

연합뉴스는 7월 20일에 “‘간디 비폭력 평화상’ 수상한 이만희 대표”라는 제목으로 사진을 내보냈다. 이에 앞서 천지일보(뉴스천지)는 19일부터 21일까지 뉴스와 사설 및 인터뷰 기사까지 7건을 실었다.

이들이 받았다는 상이 이처럼 대대적으로 선전할 만큼 가치가 있는 것일까?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유만석 목사)는 “하나님의교회(구 안상홍증인회), 영국여왕 봉사상으론 이단의 굴레 못 벗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지난 4일 대법원 3부(주심 김신 대법관)는 하나님의교회에 대하여 국민일보 관련 판결문에서 ‘하나님의교회는 1988년, 1999년, 2012년의 시한부 종말론을 제시했다’며, ‘하나님의교회 부녀자 신도들 중 일부는 종교문제로 가출과 이혼을 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분명하게 못 박은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C-Section 1면의 기사 제목대로 하나님의교회가 아무리 영국여왕의 최고 영예인 ‘여왕상’을 수상했다고 해도, 인간에 불과한 안상홍 아버지 하나님과 장길자 어머니 하나님을 신앙의 대상으로 섬기는 한, 결코 이단의 굴레에서 벗어날 길은 없는 것이다.”고 단언했다.

나아가 “하나님의교회가 아무리 국제적 봉사활동과 문화활동으로 자신들을 포장하여 국내외의 최고영예의 수많은 봉사상을 받는다 해도, 반기독교 이단 집단에 불과한 것은 피할 수 없는 것이다. 인간은 결코 엘로힘의 하나님이 될 수 없다.”면서 “한국의 정통언론으로서 명예로운 동아일보가 어쩌다가 이러한 집단을 위하여 특집까지 마련하고 5명의 기자를 동원하여 4면에 걸쳐 광고 식 기사까지 쓰게 되었는지 안쓰러울 뿐이다. 동아일보가 대한민국의 정통언론으로서 명예를 실추시키는 일은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일침 했다.

   
▲ 연합뉴스의 이만희 교주 ‘간디 비폭력 평화상’ 수상 기사 캡처

신천지 측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이만희 대표와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김남희 대표의 ‘간디 비폭력 평화상’에 대해 CBS노컷뉴스는 ‘간디도 모를 간디 평화상들?’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취재해보니 간디 비폭력 평화상을 준 단체가 불분명했고, 신천지 측에서 전국에 있는 신도들을 동원해 이만희 교주의 간디 평화상 수상 소식 띄우기를 지시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CBS노컷뉴스는 상을 준 단체라고 소개된 '마하트마 간디 비폭력 평화상 위원회'의 실체에 대해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상을 주는 단체라는 소개가 무색하게 인터넷 검색이 안 되고 홈페이지조차 찾아볼 수 없었고, △지난 10여 년 동안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간디 평화상 수상자와 수여 단체를 살펴봤지만, 이만희 교주에게 평화상을 준 단체와 일치하는 곳은 한 곳도 없었으며, △간디상 이름도 다 제각각 이었다고 폭로했다.

CBS는 이어 “간디상에 대한 보다 상세한 정보를 얻기 위해 인도문화원에 자료를 요청했다.”고 밝히고 “신천지 이만희 교주와 김남희 씨가 받은 간디 비폭력 평화상은 수많은 간디상의 하나에 불과하고, 수여 단체가 불분명해 역대 수상자들이 수상한 간디상의 권위와는 비교할 수 없다.”고 결론지었다. ( 관련 기사 보기 )

한국교회언론회가 발표한 하나님의교회(안증회) 영국여왕 봉사상 관련 논평 전문은 아래와 같다.
 

==================

[ 논평 / 한국교회언론회 ]

하나님의교회(구 안상홍증인회), 영국여왕 봉사상으론 이단의 굴레 못 벗어

- 동아일보 14일자 C-Section 4면 전체에 걸쳐 기사화 선전....

동아일보는 ‘동아일보 교회특집’으로 14일자 신문 C-Section 전체를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구 안상홍증인회)에 할애 하고, 5명의 기자를 동원하여 4면에 걸쳐 7꼭지의 기사를 게재하였다. 이 특집은 하나님의교회 영국 맨체스터 주 지교회의 ‘2016 영국여왕(엘리자베스 2세) 봉사상’ 수상 소식을 전면에 내세워, 하나님의교회 신도들의 국내외 봉사활동과 문화활동을 대대적으로 선전하는 기사다.

하나님의교회(총회장 김주철)는 한국교회의 주요교단으로부터 이단으로 규정된 집단이다. 설립자로서 고인이 된 안상홍 씨를 아버지 하나님으로, 그의 부인 장길자 씨를 어머니 하나님으로 섬기는 반 기독교적 이단 집단이다.

기독교 국가인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이 하나님의교회가 이런 집단인 줄 알았다면 과연 영국의 맨체스터 주 하나님의교회 신도들의 사회봉사만으로 2016 영국여왕 봉사상을 주었을까(?) 라는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그래서인지 4면에 걸친 일곱 꼭지의 기사에서도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의 사랑만 언급하지, 아버지 하나님, 어머니 하나님이 누구인지는 명시하지 않고 있다.

기사를 작성한 5명의 동아일보 기자들은 과연 하나님의교회의 신앙의 대상인 안상홍 아버지 하나님과 장길자 어머니 하나님의 정체를 알고도 일곱 꼭지나 되는 엄청난 기사를 썼을까? 저널리즘의 실종인가?

지난 4일 대법원 3부(주심 김신 대법관)는 하나님의교회에 대하여 국민일보 관련 판결문에서 “하나님의교회는 1988년, 1999년, 2012년의 시한부 종말론을 제시했다” 며, “하나님의교회 부녀자 신도들 중 일부는 종교문제로 가출과 이혼을 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분명하게 못 박은 바 있다.

C-Section 1면의 기사 제목대로 하나님의교회가 아무리 영국여왕의 최고 영예인 ‘여왕상’을 수상했다고 해도, 인간에 불과한 안상홍 아버지 하나님과 장길자 어머니 하나님을 신앙의 대상으로 섬기는 한, 결코 이단의 굴레에서 벗어날 길은 없는 것이다.

인간이 아무리 날고, 기어도 인간은 창조주 하나님의 피조물에 불과할 뿐, 결코 신(神)이 될 수 없다. 사이비 집단들이 아무리 성경에 나오는 다양한 하나님의 이름을 빙자하여 교주를 신격화 시킨다 할 찌라도, 죽음을 피할 수 없는 인간에 불과할 뿐이다. 박태선, 문선명 등 한국의 내노라고 하는 신(神)으로 추앙받던 사이비 교주들도 죽어 한 줌의 흙으로 돌아갔을 뿐이다.

C1면 기사에 보면 하나님의교회 총회장인 김주철씨는 “.... 모든 영광을 엘로힘 하나님께 돌린다”며, “앞으로도 선한 사마리아인처럼 좋은 이웃으로서 전 세계 각국의 지역민들과 하나님의 사랑을 나누겠다” 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이 기사만 보면 하나님의교회가 기독교인 것 같다.

그러나 C4면의 기사를 보면 “동방의 땅 끝 한국은 성경예언대로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이 오셔서 새 언약복음을 전파한 나라이자 어머니 하나님의 사랑을 직접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곳...” 이라고 말함으로, 엘로힘 하나님은 바로 구약성경에 나오는 전능하신 하나님이 아니라, 인간을 하나님으로 참칭하는 반기독교적 집단임을 스스로 보여주고 있다.

하나님의교회가 아무리 국제적 봉사활동과 문화활동으로 자신들을 포장하여 국내외의 최고영예의 수많은 봉사상을 받는다 해도, 반기독교 이단 집단에 불과한 것은 피할 수 없는 것이다. 인간은 결코 엘로힘의 하나님이 될 수 없다.

한국의 정통언론으로서 명예로운 동아일보가 어쩌다가 이러한 집단을 위하여 특집까지 마련하고 5명의 기자를 동원하여 4면에 걸쳐 광고 식 기사까지 쓰게 되었는지 안쓰러울 뿐이다. 동아일보가 대한민국의 정통언론으로서 명예를 실추시키는 일은 하지 않기를 바란다. ( 논평 원문 보기 )

 

교회와신앙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김기동 저격수 윤준호 출교… 기똥
서울고등법원… 서울교회 안식년 규
법원 “서울교회 박노철… 경상비
[ 양봉식 칼럼 ] 목사의 은사와
5.18을 맞아 문재인 정부에 드
주일 아침에 교회 가는 이유를 조
교회에 못된 골칫거리 성도들은 왜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편집인 : 장경덕  /  사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엄무환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