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이단&이슈 > 전능신교(동방번개)
       
“동방번개 ‘女 재림예수’ 성경근거는 창 1:27”
이단연구 모임 ‘아레오바고사람들’ 세미나
2013년 10월 13일 (일) 23:16:47 전정희 기자 gasuri48@hanmail.net

   

“동방번개는 왜 ‘재림예수’가 여자로 와야 한다고 주장하느냐? 창세기 1장 27절, ‘하나님이 자기 형상 곧 하나님의 형상대로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시고’를 비유풀이 하면서 그렇게 꿰어맞추는 것이다. ‘남자와 여자’의 뜻은 곧 초림예수가 남자! 재림예수가 여자를 상징한다는 것이다”(김아모스 선교사).

이단연구 모임인 ‘아레오바고사람들’(대표 이영호 목사)이 10월 10월 경기도 모처에서 정기 월례세미나를 갖고 중국산 신흥이단 ‘동방번개파’(교주 조유산, 등 여인)에 대해 토론했다.

이날 세미나의 특강 강사로 초청된 김아모스 선교사(빌리온선교회 한국대표)는 ‘동방번개파’에 대해 “성경관으로부터 종말론까지 철저하게 성경적이지 못하고, 정통교리와는 상반되거나 교리자체가 혼합주의적 성격을 가진 이단”이라고 정의했다. 성경 자체를 의도적으로 부인하고 자의적으로 해석하여 자신들의 근거를 삼으며 ‘여 그리스도’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한 이단임이 분명하다는 것이다.

다음은 조직신학적 주제로 간단히 정리한 김 선교사의 <중국교회 이단 동방번개파> 글 전문이다.


중국교회 이단 동방번개파

1. 동방번개파의 기원
동방번개파는 일반적으로 전능한 신이라 불리는 ‘여 그리스도’가 교주로 알려졌지만, 실제적으로는 호함파(呼減派) 출신의 조유산(趙維山)이 진정한 동방번개파의 발기인이라고 할 수 있다.

1) 조유산과 동방번개파의 교주인 등(鄧) 여인
조유산은 흑룡강성 사람으로 호함파의 열광적인 신도이며 1989년 호함파를 이탈하여 호함파 출신의 몇몇 사람들과 같이 “영존하는 근본교회”를 세우게 되었다. 조유산은 조직 중에서 일곱 사람을 선출하여 하나님의 화신(化身)이라 하고 전비(全備) 전영(全榮) 전능(全能) 전권(全權) 전지(全知) 등의 이름을 주고, 자신은 전권이라는 이름을 취하였다. 그리고 하남성 낙양(河南省 洛陽) 사람 등(鄧) 씨 성을 가진 여자에게는 전능이라는 이름을 주었는데, 그녀가 곧 동방번개파의 교주인 ‘여 그리스도(女基督)’가 되고, 조유산으로부터 부여 받은 이름 ‘전능’이 변하여 “전능한 신(全能的 神)”으로 불린다.

2) 동방번개파의 조직
동방번개파는 지상의 모든 교회를 정복하여 동방번개파로 귀의하게 하며, 만국을 정복하여 세계가 동방번개파를 중심으로 하나 되게 하는 것이 그들의 존재목적이라고 밝히고, 이 일을 성취하기 위하여 막강한 조직을 구성하고 있다. 이들의 조직은 방대할 뿐만 아니라 세밀한 조직력을 갖추었고, 엄격한 규율 하에 운영되고 있다. 이들은 동방번개파의 행동요강인 10조 행정 (十條行政)을 선포하고 이것에 근거하여 구체적으로 통제하며 관리하고 있다. 조직은 뚜렷한 계급구조를 가지고 있는데, 주요인물이 포함된 상부구조와 성급 책임자들을 포함한 행정관리요원, 행동요원들로 구성된 하부구조를 가지고 있다.

3) 동방번개파의 출판물
동방번개파는 방대한 양의 출판물을 발간하여 자신들의 경전으로 삼고 있는데, <말씀이 육신으로 현현하다>(話在肉身顯現)와 <동방에서 발출한 번개>(東方發出的閒電)를 포함하여 약 25종의 출판물을 가지고 있다. 출판물들은 크게 3 종류로 첫째, 교리적 성격의 신계시(新啓示)이며 둘째는, 시나 찬송의 형태를 갖고 있는 신시가(新詩歌) 셋째로, 지침서 내지는 행동요강이라 할 수 있는 신책략(新策略)이다. 이들은 시대를 율법시대와 은혜시대와 국도(國度)시대로 구분하고 국도시대를 다스릴 자가 “전능한 신” 곧 ‘여 그리스도’라고 한다.

2. 동방번개파의 이단사상

1) 동방번개파의 성경관
동방번개파는 성경을 지나간 시대의 유물(遺物)로 여기고 자신들이 출판한 <동방에서 발출한 번개> 또는 <말씀이 육신으로 현현하다>와 같은 책만이 유효하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성경이 갖는 ‘유기적 영감설’을 부인하며, 성경이 갖는 고유의 특성 즉, 성경의 신적권위와 성경의 절대적 필요성과 성경의 명료성, 그리고 성경의 충족성 등을 부인한다. 이들은 “너는 오늘 성경을 볼 필요가 없다. 왜냐하면 성경 속에 새로운 것이 없고 다 낡았기 때문이다. ……성경은 말세를 사는 사람들에게는 큰 도움이 없다. 임시 참고자료나 될 뿐이지 근본적으로 큰 사용 가치가 없다”고 주장한다.

2) 동방번개파의 신론
이들은 하나님의 삼위일체(三位一體) 되심을 부인한다. “성부 성자 성령의 삼위일체 하나님은 근본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 이러한 사상은 사람들의 전통적 관념이고 잘못된 인식에서 비롯된 것이다”는 사상으로 “성부가 변하여 성자가 되고 성자가 변하여 성령이 된 것이지 삼위일체가 아니고 일위일체”라고 주장한다.

3) 동방번개파의 기독론
동방번개파는 우리의 유일한 구주 예수그리스도의 하나님 되심과 신성과 인성을 가진 죄 없는 참 인간이며, 참 하나님인 것을 부인하고, 십자가상에서 인류의 구원을 완성하신 그리스도의 사역을 부인한다. 이들은 그리스도를 피조물로 여기며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사역은 불완전하며 이들의 교주가 완성한다고 주장한다.

4) 동방번개파의 구원론
이들은 성령이 위격을 가지신 삼위일체 하나님인 것을 부인한다. 이들은 성령을 “성부와 성자가 사용하는 공구(工具)라 지칭” 한다. 뿐만 아니라 인신칭의(因信稱義)와 성령의 구원사역을 부정하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사역 대신에 오직 동방번개파에 속하여 그들의 교리를 믿고 ‘여 그리스도’에게 순종해야 구원을 얻을 수 있다고 주장한다.

5) 동방번개파의 교회론
이들은 기독교의 전통교회를 부인한다. 지상에는 동방번개파에 속한 교회만이 진정한 교회라는 주장 하에, 교회가 갖는 예배와 성례를 부인하고 전도 무용론을 주장한다.

6) 동방번개파의 종말론
이들은 많은 이단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그리스도가 이미 재림하였다고 주장한다. 그리스도는 이미 여성의 몸으로 중국 땅에 재림하였으며 그녀가 곧 동방번개파의 여교주라고 한다. 동방번개파가 재림예수의 성별이 여성이어야 하는 근거로 창세기 1:27과 예레미야서 31:22을 인용하고 있다.

동방번개파는 누가복음 17:25과 마태복음 24:27 “번개가 동편에서 나서 서편까지 번쩍임 같이 인자의 임함도 그러하리라”에서 “동편(東方)”은 바로 ‘중국’이라고 해석한다. 또한 이사야 41:2a “누가 동방에서 사람을 일으키며”에서 “동방(東方)”은 곧 중국을 지칭하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이들은 교주인 ‘여 그리스도’는 구속사역의 완성을 위해 재림한 예수라고 주장한다.

동방번개파는 ‘여 그리스도(女基督)’를 “전능자”라 부르고 있는데, 요한계시록 3:12, 16:7, 그리고 욥기 37:23 등을 인용하며 “새 이름”이 바로 ‘여 그리스도’에게 주어진 것이고, 그 ‘새 이름’이 곧 “전능자”라는 것이다. 이들은 이 “전능자”가 예수 그리스도가 완성하지 못한 사역을 완성하게 되었고 ‘전능자’를 믿는 자만이 새로운 시대 즉 국도(國度)시대에 들어갈 수 있으며, ‘여 그리스도’가 한 시대를 열고 닫는 자이며 ‘전능한 하나님’이며 그가 사람들을 심판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상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동방번개파는 성경관으로부터 종말론까지 철저하게 성경적이지 못하고, 정통교리와는 상반되거나 교리자체가 혼합주의적 성격을 가진 이단이며, 성경 자체를 의도적으로 부인하고 자의적으로 해석하여 자신들의 근거를 삼으며 ‘여 그리스도’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한 이단임이 분명하다.

전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김삼환 목사, “지철이가 철이 없
<크투>와 황규학이 제기한 광성교
페루 지부, “이재록 신뢰하지 않
“신천지, 안상홍, JMS 등 교
명성교회 세습철회를 위한 향후 대
제104회 총회 결의의 목회적 의
텍사스 주지사 "하반신 마비로 하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한국교회문화사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제호 : 교회와신앙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