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문화 | 포토리포트
       
단체명 밝히고 거리로 나선 신천지 신도들
2011년 08월 18일 (목) 07:12:44 정윤석 기자 unique44@naver.com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 이만희 씨)은 수년 전만 해도 포교할 때 명칭을 드러내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 진열대에서 포교하는 신천지측 신도

주로 성경테이프를 무료로 준다는 진열대를 길거리에 펼쳐 놓고 포교를 하는 방법을 썼다. 신천지라는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요한계시록 대집회를 열며 ‘이충진(이만희 씨) 사자’라는 이름을 내걸고 집회를 하기도 했다.

   
▲ 이충진이란 이름으로 요한계시록 대집회를 하고 있는 이만희 씨[사진출처: 신천지발전사]


그러나 요즘은 자신들의 명칭을 공개하는 것이 다반사다. 최근 신천지 신도들이 길거리에 진열대를 펼쳐 놓았다. 현수막에는 ‘계시록이 활짝 열렸습니다’, ‘아름다운 신천지를 소개합니다’, ‘생명나무와 선악과를 아십니까?’라고 써놓았다.

   
▲ 길거리에 나선 신천지 신도들


교회에 직접 방문해 CD를 나눠주거나 신문 광고를 할 때도 단체명을 공개하는 경우가 있다.

   
▲ 이만희 씨의 음성이 담긴 CD
   
▲ 신천지측 공개 세미나


물론 신천지측의 가장 큰 포교전략은 ‘추수꾼’ 포교다. 여전히 그들은 훈련된 자신의 신도들을 정통교회로 몰래 파송해 성도들을 미혹해간다. 그러나 길거리에서 불특정 다수를 향해 미혹의 손길을 뻗치는 신천지에 대해서도 경계를 강화해야 한다. 그들은 정통교회는 물론 길거리에서도 활동하고 있다.
정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김마리아 “여자 대통령이 된다는
사학미션 “기독사학의 자율성을 지
이만희 교주 2심, 횡령 업무방해
김충일TV, 이단옹호언론가 황규학
차별금지법 폐해 광고, 송파구청
환난 중에 부르짖는 기도(3)
성경암송퀴즈쇼 <바이블킹> 참가자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