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오피니언 | 장 기자의 취재 뒷담화
       
외국인 강사, 좀더 점검하자
2011년 07월 25일 (월) 07:14:53 장운철 기자 kofkings@amennews.com

전화 한통을 받았다. 인도에서 온 한 강사, S가 부산 지역 교회를 돌며 집회를 한다는 이야기다. 문제는 그가 인도에 성전을 지어야 한다며 건축헌금을 요구하고 한다는 것이다. 건축이야 필요하면 할 수 있는 것이겠지만,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들어보면 ‘속고 있다’는 느낌이 진하게 든다.

S는 병든자를 고친다며 치유행위도 했다. 암환자에게 안수를 하며 다 나았다고 선포까지 했다. 그러나 1-2개월 후 온 몸에 암이 퍼져 위태로운 상태가 되었다. 신학교조차 다닌 적이 없다는 게 S의 신학 경력이라 한다. 성경을 200회 통독한 후, 하나님께서 특별 계시를 내려주셨다는 식이다.

더욱 심각한 것은 그를 몇몇 교회에서 앞 다투어 강사로 모시고 있다는 점이다. 특별한 부흥 강사로 인해 교회 재정 등의 문제를 해결하려는 교회측의 의도와 집회 중 특별 헌신하는 사람을 통해 자신의 목적을 달성하려는 강사의 사적 의도가 맞아 떨어진 것이다. 몇몇 신도들은 맹종하다시피 그를 추종한다는 것도 걱정이다. 더욱이 사회적으로 똑똑하다는 이가 그러한 신앙을 보이고 있으니 한심할 뿐이다.

외국인 강사를 좀더 철저히 점검했으면 좋겠다. 신학, 신앙 경력, 교회 사역, 서적이나 기타 자료들을 통해 ‘개혁교회’에 정말 올바른 강사인지 세밀하게 신경 썼으면 좋겠다. 몇 가지만 점검해도 어느 정도 구분을 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 정말 구분하기 힘들면, <교회와신앙>(www.amennews.com)에 의뢰해도 좋겠다. 소속 교단에 문의해도 어렵지 않을 것이다.
장운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교회와신앙> 후원 회원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행 607301-01-412365 (예금주 교회와신앙)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김의식 목사의 후임(?) 한경국
이광선, 이광수 형제 목사, 무고
김의식 목사의 후임(?)으로 한경
“책임자 출석 어려우면 하나님의
수십 년 동안 숨겨졌던 다락방 일
“의에서 바울의 논지는 오직 율법
교리 문제에서 비롯된 비윤리적 행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최삼경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12125) 경기도 남양주시 퇴계원읍 도제원로 32-2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