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홍 , 신천지
전체기사 | 상담제보 | 후원신청 | 배너달기
> 뉴스 > 오피니언 | 프라이드 정의 땅쓰글
       
직통계시자들의 7가지 특징
2010년 08월 02일 (월) 07:33:09 정윤석 기자 unique44@naver.com


기자는 취재 현장에서 수많은 직통계시자들을 만나왔다. 그리고 그들로부터 피해를 입었다는 사람들도 수없이 만났다. 기자(교회와신앙 www.amennews.com)가 만난 피해자 중에는 “하나님께서 강남의 압구정 현대아파트를 바치라고 했다”는 직통계시자의 말을 듣고 4억을 헌금한 사람도 있었다. 경기도 과천의 고가의 아파트를 팔아서 6억원을 헌금한 사람도 만나봤다. 모두 하나님의 음성을 직접 듣거나 하나님을 직접 만나서 환상과 계시를 보고 듣는다는 직통계시자들을 만난 후 생긴 현상이었다.

성도들이 신앙생활을 하면서 절대로 만나서는 안 될 사람들이 직통계시자들이다. 과연 그들의 특징이 무엇일까? 부디, 아래에 언급한 유형의 사람들을 평생 만나지 마시고, 혹시 만나시더라도 ‘아 직통계시자구나’라고 생각하며 발길을 끊으셨으면 좋겠다.

1. 직통계시자는 주로 직접 하나님을 만나서 특정 내용이나 사건에 대해 직접 보고, 들었다고 말한다. 자신이 받은 직통계시의 내용에는 타인의 경조사, 생로병사·생사화복 등도 포함된다.

2. 직통계시자는 자신이 하나님의 음성을 직접 듣고 전달하는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신도들에게 절대 복종 이외의 선택이 없도록 몰아간다.

3.직통계시자는 자신의 말을 거절하거나 듣지 않으면 성령 훼방하는 사람이요 하나님의 뜻을 거역하는 사람이라는 정죄를 한다. 직통계시자는 자신의 말을 듣지 않으면 저주를 받는다는 공포와 두려움을 신도들에게 심어준다.

4. 직통계시자는 처음엔 하나님의 말씀을 전달해주는 ‘계시의 전달자’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레 스스로 ‘계시자’가 돼 간다. 직통계시자는 늘 하나님께서 자신을 직접 만나서 뜻과 음성을 들려주신다는 착각에 빠져 있다. 따라서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교만과 독선에 빠지게 되며 ‘계시의 전달자’와 ‘계시자’의 경계를 허물어 뜨리게 된다.

5. 직통계시자는 성경을 통해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게 아니라 자신이 받은 계시를 합리화하고 수단화하는 방법으로서 성경을 이용한다.

6. 직통계시자는 진지하고 지속적으로 성경을 연구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그분의 음성을 늘, 직접 들려주신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직통계시자 중에는 설교를 해야 할 때조차 설교를 준비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 성령이 직접 할 말을 지도하시니 공부하지 않아도 된다는 착각에 빠져 있기 때문이다.

7. 직통계시자의 최종 목적은 자기 뱃속을 채우는 것이다. 따라서 늘 거액의 헌금, 돈을 요구한다. 상대가 가난한지, 부유한지의 사정은 봐주지 않는다. 헌금을 바치지 않을 경우에도 ‘저주’가 내려진다고 협박한다.

위와 같은 직통계시자를 따르게 되면 문제가 생긴다. 신도들이 처음엔 “저 사람을 통해 하나님이 말씀한다”고 생각한다. 신도들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그 직통계시자라는 ‘사람’에 얽매이는 자신을 발견하고 그의 눈치를 보는 삶, 예속된 삶을 살게 된다. 갈수록 인격적 결단력은 약해지고 삶이 피폐해진다.

몇 해 전 ‘보스와 리더의 차이’라는 짧막한 글이 관심을 끌었던 적이 있다. 예를 들면 “보스는 '가라'고 말한다. 리더는 '가자'고 말한다” 등의 내용이다. 회사에서는 물론이고 교회에서도 자신의 유형이 보스인지 리더인지 생각해 보는 기회가 되곤 했다. 한번쯤 생각해봐도 좋을 듯하다. ‘내가 따르는 지도자가 직통계시자는 아닌가?’

정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교회와신앙> 후원 회원이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국민은행 607301-01-412365 (예금주 교회와신앙)
ⓒ 교회와신앙(http://www.ame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 많이 본 기사
이재록, 신옥주 등 자칭 남신 여
기억함의 사명을 실천하는 이성만
교인 10명 중 4명 ‘명목상 기
기독교의 주일은 천주교에서 나왔는
콘스탄틴의 일요일 휴업령
안식일은 하나님의 인인가?
인생은 기다림이다
   <교회와신앙>소개걸어온길만드는 사람들광고안내후원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교회와신앙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아01814  /  등록일자 2011년 10월 28일 / 발행일 2011년 10월 28일
이용약관 / 발행인 : 장경덕 /  편집인 : 최삼경  /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봉식
서울 종로구 대학로 19, 303호 (연지동, 한국기독교회관)  /  Tel 02-747-1117 Fax 02-747-7590
E-mail : webmaster@amennews.com
Copyright 2005 교회와신앙.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ame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