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짝풀이’ 강조하는 김노아 씨